등심 돈까스 - 돈키호테 2020년 음식




오랜만에 역곡 남부 시장에 갔을 때 발견한 점포.

본래 내 기억으로는 2000원짜리 왕 떡갈비를 판매하던 곳이었는데 장사가 잘 안 된건지 어느새 업종이 변경됐다.

언젠가 부천 자유시장에서도 한 번 본 것 같은에 최근에 새로 생긴 체인점 비슷한 곳으로 수제 돈까스를 즉석에서 튀겨서 파는 곳이다.

돈까스 하나만을 즉석 튀겨서 판매하는 것이다 보니 가격은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등심 돈까스가 1장에 1000원, 치즈, 단호박 등 다른 재료가 첨가된 돈까스는 1장 당 2000원 가량 된다.

함박 스테이크와 돈가스 버거 등은 여기만의 오리지날 메뉴인 듯 하고 자유시장에 있는 노점에는 없었다.

어쨌든 이번에 구입한 건 등심 돈까스와 돈까스 버거인데 우선 등심 돈까스만 올린다.


집으로 포장해 온 등심 돈까스!

맛보기 용으로 1장만 우선 포장해 왔다.

주문 받는 즉시 밀가루, 계란물에 묻혀서 튀겨주는 진짜 수제 돈가스고, 포장 특성 상 열기를 빼기 위해 구멍을 내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아무래도 돈까스 자체의 가격이 무지 싸다 보니, 돈까스 소스는 그냥 주는 게 아니라 300원을 내야 비닐 용기에 담긴 걸 따로 주게되어 있다.

마침 집에 있는 돈까스 소스도 다 떨어져서 궁여지책으로 케찹을 꺼내 준비했다.


갓 튀긴 거라 칼로 써는 느낌은 좋은데 막상 다 썰고 보니 문제가 하나 보였다.


그건 바로 두께였다!

가격 대비 양의 비율로 보면 당연한 거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얇아도 너무 얇은 게 흠이다.

물론 이 얇은 게 한국식 돈까스의 표준형이며 4000원짜리 분식 돈까스를 먹든, 7000원짜리 생돈까스 전문점 돈까스를 먹든 다 똑같은 문제가 돌출되지만.. 어쨌든 이 얇은 두께는 내 취향에서 벗어났다.

난 차라리 크기가 작아도 두께가 두꺼운 가정용 혹은 정육점 수제 돈까스다 더 좋은 것 같다.

고기를 평평하게 다져서 크기를 늘린다 한들 두께가 얇으면 씹을 때 고기보다 튀김 맛이 더 강하기 때문이다.

어쨌든 그래도 가격을 생각하면 적당한 수준이 아닐까 생각한다.

홈플러스에서 한 때 수제 돈까스를 튀겨 팔 때도 이와 똑같은 구석인데도 가격이 정가 3000원이었던 걸 생각해 보면 이쪽이 훨씬 이득이다.

그리고 이 돈까스 3장을 사와서 집에서 돈까스 소스를 붓고 밥과 야채를 약간 준비하면 그게 곧 분식 돈까스 정식이 된다.

돈까스는 먹고 싶은데 정식을 사먹을 돈이 없는 사람에게 권해줄 만 한 것 같다.



덧글

  • 아셰드 2010/09/22 03:14 # 답글

    으음..이건...갸웃거리네요
  • 나리몬 2010/09/22 07:39 # 삭제 답글

    좀 애매한 느낌이지만 돈가스 버거는 마음에 드는군요...혹시 드셔보셨나요?
  • 잠뿌리 2010/09/23 13:46 # 답글

    아셰드/ 이건 사실 싸서 먹는 거지 맛으로 먹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나리몬/ 네. 다음에 올릴 게 그 돈까스 버거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1466
2526
974253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