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보살 (2009) 2009년 개봉 영화




2009년에 김진영 감독이 만든 작품. 박예진과 임창정이 주연을 맡았다.

내용은 청담에서 제일 잘 나가는 무당인 태랑은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로부터 28살 때 운명의 상대와 만나 맺어져야 액운을 피하고 모든 일이 잘 될 것이란 말을 듣고 자라오다, 마침 28번째 생일을 며칠 앞두고 돈도 기술도 없이 밑바닥 인생을 사는 승원과 만나 그가 운명의 상대인 걸 알게 되지만 첫사랑이었던 호준과 동시에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줄거리만 놓고 보면 삼각 관계를 중점으로 다룬 것 같지만 실제로는 태랑과 승원의 관계에 초점을 맞춘 러브 코미디다.

본격적인 이야기는 태랑이 운명의 상대를 놓치지 않기 위해 승원과 사귀자고 하면서 시작되며, 호준은 둘 사이의 사랑을 가로막는 장애물 정도의 인물에 불과하다.

처음에는 승원의 찌질함에 눈살을 찌푸리며 첫사랑 호준에게 자꾸 마음에 가던 태랑이, 승원의 숨겨진 일면을 보면서 호감을 갖게 되고 사이가 좋아지다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한 번 크게 벌어졌다가 막판에 가서 다시 좋게 끝나는 전형적인 한국식 러브 코미디다. 클라이막스에서 한국을 뜨려는 연인을 만나기 위해 필사적으로 쫓아가는, 그런 전개까지 옛날 방식을 그대로 다시 쓰고 있다. (도대체 한국 러브 코미디 & 연애물 클라이막스에서 공항이 사라지게 될 날은 언제일까?)

전형적인 만큼 진부하고 식상한 게 문제가 된다. 또 이렇다할 반전도 없다는 게 몰입감이 떨어진다. 중반 이후로 태랑과 승원이 가까워지는 걸 보면 호준의 존재 이유가 사라지니 삼각 관계에서 찾아오는 갈등도 약한 편이다.

중반까지 이렇다 할 갈등 하나 없이 쭉 전개되고, 후반에 나오는 갈등과 반전도 다소 뻔한 것이기 때문에 인상적인 게 없다.

모처럼 무당과 운명의 상대란 설정을 러브 코미디에 접목시킨 발상은 좋았지만, 본편 스토리 진행 중에 그런 설정이 잘 살아있는 편은 아니다.

무당이란 특성도 사실 그냥 딱 보고 하는 말이 그 여자 잡으세요 바람 피면 패가망신해요. 이 정도 수준이 전부다. 작두를 타는 건 그냥 영화의 광고 카피일 뿐 실제 영화 속에선 단 한 번도 작두가 나오지 않는다.

그렇다고 신령이 씐 것도, 공수를 받는 것도, 부적을 제대로 쓰는 것도 아니고. 단지 운명의 상대란 키워드 하나 만으로 무당이란 설정을 써서 청담보살이란 제목이 무색하게 무속의 색체가 옅은 편이다. 굳이 무속이란 소재를 넣어야 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다.


주제는 운명의 상대고 뭐고 간에, 그것을 받아들이지 말고 서로를 믿고 사랑으로 운명을 개척해내갈 수 있다. 이 정도인데 이 메시지도 참 너무 구식이라 보기 민망했다.

운명의 상대가 아닌 남자와 사귀면 사고가 생겨서 꼭 헤어지게 된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설정을 잘 활용하지 못한 게 좀 아쉽다. 그런 설정에 입각해서 볼 때 극중 중대한 논리적 오류를 범하기도 하고 말이다.

운명의 상대와 맺어지지 않으면 죽는다 란 명제 하에 벌어지는 러브 코미디물은, 사실 이 작품이 처음은 아니고 2004년에 오덕환 감독이 만들고 임은경, 은지원이 주연을 맡은 여고생 시집가기에 나오는데 차라리 그 작품이 더 나을 정도다.

쌈마이 영화 취급받긴 했지만 그 맛에 웃으며 볼 수 있는 반면 이 청담보살은 너무 평이하고 고조가 없어서 건조하게 느껴질 정도다.

결론은 평작. 이게 한국 러브 코미디 영화의 현 주소다. 새삼스럽지만 한 번 정형화 된 건 쉽게 바뀌지 않는 것 같다.

임창정이 좀 아까운 영화인 것 같다.

여담이지만 한국 러브 코미디가 진짜 옛날부터 그러했지만 여기서도 인기 연예인들이 카메오 출현을 한다. 현영, 박미선, 박휘순 등이 카메오 출현하는데 웃기지도 재미있지도 않았다.



덧글

  • 뷰너맨 2010/07/24 09:24 # 답글

    단순한 킬링 타임 레벨이였군요...
  • 헬몬트 2010/07/24 13:40 # 답글

    그러니 흥행도 참혹했죠
  • 메리오트 2010/07/25 02:54 # 답글

    여고생 시집가기가 나을 정도면 뭐...
    무속 소재 쓴 게 정말 의미가 없군요.
  • 잠뿌리 2010/07/27 23:57 # 답글

    뷰너맨/ 그냥저냥 무난한 시간 때우기용입니다.

    헬몬트/ 흥행 실패할 만하지요.

    메리오트/ 무속 소재를 별 비중을 안 둔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0359
2526
974346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