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지 버거 & 간지 야키소바 - 간지 2019년 음식



부천역 근처에 있는 여러 노점상 중에 최근 눈에 띄는 한 곳. 길 한복판에 있는 노점인데도 불구하고 간판에 이름이 적혀 있었다.

이름이 '간지'다.


주요 메뉴는 햄버거, 야키소바, 해물 야키소바, 퀘사디아. 그리고 복숭아 아이스티와 생과일 쥬스도 판매하고 있다.

이 중에서 이번에 사먹은 게 간지 버거와 간지 야키소바였다. 과연 어떤 음식들이기에 간지인지 궁금했던 것이다.


간지 버거! 가격은 2500원.

집으로 포장해가지고 왔는데, 주문을 하면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만들어 준다. 그래서 수제 버거인 듯 싶다.


뚜껑 개봉!

빵 겉에 살짝 검은 건, 이 햄버거를 주문 받고 만들 때 빵을 철판 위에 올려서 살짝 데우기 때문이다.



햄버거 위 아래로 분리!

들어간 재료는 칠리 소스, 양파, 토마토, 오이 피클, 양상추, 슬라이스 치즈, 고기.

여기서 고기는 햄버거 패티가 아니라 문자 그대로 고기, 아마도 돈까스 고기로 많이 쓰는 등심으로 추정되는데, 고기 한 조각을 실시간으로 구워준다.

옛날 용산 나진 상가 건물 근처에서 팔던 도깨비 버거가 떠오르는데, 그것과 비교하면 이쪽이 야채가 훨씬 푸짐하게 들어가 있다.


한 손으로 콱 들어서..


한 입 덥석!

햄버거를 구울 때 빵을 데우고 고기를 충분히 익힌 다음 넣어주는데, 빵이 데워지면서 치즈가 자연히 녹아드는 건 좋지만.. 문제는 야채도 같이 데워지면서, 야채에서 물이 나오는데다가 칠리 소스도 듬뿍 뿌려주기 때문에 소스가 약간 흘러서,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먹으면 또 모를까. 집으로 포장해서 가지고 오면 햄버거가 좀 물기에 젖어 축축해진다.

장점을 꼽자면 역시 햄버거 패티가 생고기란 점이라 기존의 길거리 햄버거와 차별화되었다는 것이다. 가격이 2500원인데 노점에서 파는 햄버거 중에선 가격이 약간 높은 편이지만, 돈이 그렇게 아깝지는 않은 수준이다.

물기 많은 걸 어떻게 해결하면 좀 더 괜찮아질 수 있을 것 같은데 해결 방법이 마땅히 없는 것 같다.


다음은 간지 야키소바!


뚜껑 개봉!

간지.. 라는 타이틀이 붙었지만 일반 야키 소바로, 여기서 파는 건 간지 야키소바. 해물 야키소바. 이렇게 두 종류가 있는데 둘의 차이점은 후자는 새우나 오징어 같은 해산물이 들어가고 전자인 이 제품은 채 썰듯이 썬 돼지고기 등심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역시 햄버거와 마찬가지로 철판에서 구워지는데, 이 철판이 상당히 넓고 왼쪽은 햄버거용, 오른쪽은 야키소바용으로 딱 구분되어 있어서 서로 섞일 염려는 없다.

만드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데 주요 구성물은 양배추, 빨간 피망, 양파 썬 것에 올리브 오일을 뿌려 볶다가, 야키소바용 면발을 넣고 데리야키 소스를 비롯한 달콤짭짜름한 소스를 뿌려 달달 볶는 것이다.

이 제품은 햄버거와 달리 전용 포장팩에 담겨 있고, 포장의 끝으로 가쓰오부시를 듬뿍 넣어 화룡점정을 찍기 때문에 먹음직스럽다.


한 젓가락 들어서 후루룩!

양이 딱 1인분이라 두 세 젓가락 먹으면 끝이라, 조금 아쉽지만 맛은 꽤 좋은 편이다.

면발을 미리 삶아놓은 다음 냉장 보관하고 있다가 바로 꺼내서 볶아주는 것 치고는 면이 불지도 않았고 잘 먹었다.

요새 노점에서 2500원짜리 수제 핫도그 파는 것처럼, 이것도 핫도그용 빵에 끼워서 야키소바 빵으로 만들어 팔면 좋을 것 같은데.. 전용 포장팩도 따로 준비해 두었으니 그건 무리인 듯 싶다.

맛이 입맛에 딱 맞아서 자주 먹고 싶지만 가격 대비 양이 좀 적은 편이라 그럴 수 없는 게 아쉽다.



덧글

  • icaruscoromic 2010/06/29 00:59 # 답글

    우와아아아아ㅏ앙!

    부천역에 오셨었군요!

    제가 부천역에 근처에 살고 있습니다. 'ㅂ'/
    사실 부천역은 저의 활동지이기도....

    랄까... 부천의 길거리 음식중에선 치즈뿌려주는 2천원짜리 닭꼬치가 제일 맛있었어요.
    2천원짜리 다꼬야끼도 먹어봤지만 뭔가 느끼한감이 있어서..
  • 콜드 2010/06/29 03:00 # 답글

    소식하는 저로써는 가끔씩 가볼만하겠는데요. 좋은 맛집 소개 감사합니다 :)
  • 메리오트 2010/06/29 04:56 # 답글

    간지!
    지방에 살다보니 저런 노점상 먹거리 사진보면 손가락만 빨아야하는게 좀 안습하군요. 버거 맛있어보입니다.
  • 시로야마다 2010/06/29 09:30 # 답글

    간지나는 이름!!!
  • 잠뿌리 2010/06/29 10:02 # 답글

    icaruscoromic/ 거주지가 역곡이라 부천에는 친구들끼리 만날 때 종종 들립니다.

    콜드/ 소식이면 적당한 양이 되지요.

    메리오트/ 버거도 맛있습니다.

    시로야마다/ 문자 그대로 간지이지요.
  • 기사 2010/06/29 10:03 # 답글

    오...괜찮은 듯 합니다.
  • 잠뿌리 2010/06/29 10:11 # 답글

    기사/ 한번쯤 먹을 만 합니다.
  • 헬몬트 2010/06/29 21:07 # 답글

    간지라는 말이라..별로 안 좋아합니다

    느낌이라는 건데..멋이라고 여기는 건지
  • 잠뿌리 2010/07/02 23:32 # 답글

    헬몬트/ 외래어라 느낌이 좀 그렇긴 하지요. 그래도 멋쟁이 버거 이런 것보단 어감이 낫지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03932
5439
948914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