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븐즈 게이트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6년에 아틀라스/락딤에서 만든 작품. PS1로 이식되기도 한 3D 대전 액션 게임이다.

기본적으로 캐릭터와 배경은 3D고 커맨드 입력 방식은 2D다. 하지만 그렇다고 캡콤의 스타 글라디에이터나 사립 저스티스 학원처럼 완전 2D 풍의 기술이 나가는 것은 아니다. 느낌상으론 차라리 에이팅/라이징에서 만든 블러디로어와 느낌이 난다. 물론 이 게임이 먼저 나왔기 때문에 블로디로어 쪽에 약간의 영향을 준 게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든다.

버추어 파이터의 아류작인 걸 부정할 수 없는 건, 버파에 나오는 사라의 썸머솔트 킥 콤보가 여기서도 그대로 구현되어 있다는 것이고 배경 세트장도 비슷한 느낌을 준다.

차이점이자 독창성이라고 한다면 장외가 없다는 것과 낮은 천장을 꼽을 수 있다.

먼저 장외는 버추어 파이터에 나오는 시스템이라 이후 여러 3D 대전이 차용했는데, 이 게임에서는 아예 장외를 특수한 배리어로 막아놔서 절대 떨어지는 일이 없게 했다.

천장에도 그러한 배리어가 쳐져 있어, 기존의 게임과 비교할 때 상대적으로 천장이 굉장히 낮다. 때문에 한 번 공중에 띄우면 천장에 부딪혀 도로 떨어지는 방식이다. 기존의 3D 대전 액션처럼 공중 콤보가 들어가지 않는 걸 의미하기도 한다.

장외도 없고 천장도 낮으니 스테이지가 좁게 느껴져서 뭔가 좀 답답한 느낌을 주는 게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 블러디로어에서는 이 문제를 카운터 기술로 받아쳐 이길 때 상대가 벽과 함께 날아가는 화끈한 연출을 넣었었다.

물론 모든 스테이지가 다 천정이 낮은 건 아니고, 몇 개의 스테이지는 천정에 제한이 없지만 벽은 여전히 존재하기 때문에 여전히 좁게 느껴진다.

기본 조작키는 펀치, 킥, 가드. 버추어 파이터와 동일한데 차이점은 게이지를 모아서 버튼 3개를 동시에 눌러 파워업 모드로 들어가 필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거다.

캐릭터성은 상당히 떨어지는 편이다. 호혈사 일족을 통해 병맛나지만 개성넘치고 엽기발랄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아틀라스인데, 본 작품은 락딤과 같이 만들어서 그런지 캐릭터성이 바닥을 기고 있다.

애초에 스토리 모드나 엔딩이 따로 없고 캐릭터 디자인이나 스타일도 좋게 말하면 평범, 나쁘게 말하면 무개성해서 호혈사를 기대한 사람은 실망할 수도 있다.

딱 하나 특이했던 건 라스트 보스 정도인데, 날개 달린 여자로 나왔다가 처음에 두 번 승리를 하면 갑자기 데빌로 변해서 2차전을 벌여야 했다. 철권의 데빌 카즈야가 생각나긴 했지만 일단 여자고, 3D 대전 중엔 드물게 변신 폼까지 2회전을 치러야 한다는 게 특이했다.

그리고 같은 캐릭터를 두 번 고르면 1P, 2P에 따라서 이름과 스타일은 달라도 외모와 복장이 약간 다른 느낌을 주는 차이가 있는데 이건 나중에 남코의 소울 칼리버 2에서 구현된다.

결론은 평작. 버추어 파이터의 아류작이자 마이너 버전의 3D 대전 게임이다.

아틀라스 최초의 3D 대전 액션으로, 어째서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 아틀라스 산 3D 대전인지 잘 알 수 있는 게임이었다.

아틀라스는 그냥 대전 액션은 호혈사 일족 시리즈만 계속 내는 게 낫다는 말이 절로 나왔다. (실제로 아틀라스는 이후 자사의 대전 액션 게임으론 호혈사 일족만 계속 냈다)

여담이지만 PS판에선 호혈사 일족의 아이돌, 클라라가 은폐 캐릭터로 출현한다. 폴리곤 클라라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여기에만 나온 것이다.

덧붙여 이 게임에서 가장 인상적인 기술은 아 하우가 쓰는 다운 잡기로, 다운된 상대한테 사용하면 ‘대한민국 황대장’의 필살기인 ‘처절한 응징’을 쓰는 것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40
3069
972192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