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2009) 2009년 개봉 영화




2009년에 최동훈 감독이 만든 작품. 강동원이 전우치를 맡았고 임수정이 히로인 역인 서인경, 유해진이 감초 역할인 초랭이, 김윤석이 악당인 화담 역을 맡았다.

조선 중기의 시인으로 실존 인물이지만, 그 생애와 전설을 바탕으로 꾸민 이야기 ‘전우치전’으로 인해 흔히 가공 인물로 착각되는 전우치를 실사 영화화한 것이다.

내용은 500년 전 조선 시대 때 세 명의 신선이 날짜를 잘못 계산하여 봉인을 하루 일찍 푸는 바람에 요괴들이 세상 밖에 나오고 설상가상으로 만파식적 피리가 요괴의 손에 넘어가는 바람에 혼란이 생기자, 천관대사와 화담이 피리를 반으로 쪼개서 나눠 갖고 보관하기에 이르는데.. 천관대사의 제자이자 망나니 도사로 소문난 전우치가 스승 살해의 누명을 쓴 채 피리 반쪽을 가지고 그림에 봉인된 뒤 500년 후의 한국에 다시 요괴들이 활개를 치자 세 신선에 의해 세상 밖으로 나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연기 논란이 있지만 사실 이 작품은 강동원과 임수정을 제외한 나머지 배우들이 개성파, 연기파 배우들이다.

백윤식, 김윤석, 유해진, 송영창, 김상호, 주진모 등등 최동훈 감독의 히트작이자 허영만 만화 원작의 타짜에 출현한 배우들이 집합했다.

그들은 이 작품에서 각자 다 자기 역할에 충실했고 특히 초랭이 역을 맡은 유해진은 약방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문제는 강동원과 임수정인데, 강동원은 사실 초반엔 좀 어색하긴 했고 끝까지 연기력이 출중하지는 않았으나 심각함과 진지함은 없이 뺀질거리면서도 제 할 일은 다 하는, 자신만의 전우치를 연기하면서 그걸 부각시켜서 앞으로 이 작품이 후속작이 계속 나오면 강동원이 아닌 전우치를 생각할 수 없게 만들었다.

임수정은 애초에 연기력을 기대할 수 없었고 본편에 역시 그렇게 나온다. 극중에선 조선 시대 때 과부, 현대 시대에는 스타일 리스트, 화담에 의해 각성한 뒤론 악녀로 1인 3역을 맡았지만 각 배역이 다른 점이 거의 없다. 배역의 비중 자체가 그렇게 큰 건 아니라서 대사 자체가 적은 만큼 극의 몰입을 방해할 정도는 아니란 게 다행스러운 점이다.

이제 서른살이 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20대의 동안에 청순한 미모를 잃지 않았던 것 정도가 출현 의의가 아닐까 싶다. 역으로 그래서 악녀로 각성했을 때 눈화장하고 나온 게 정말 어색했다. 아무래도 임수정의 이미지와 섹시함의 이미지는 안드로메다 광년 정도의 거리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이 작품의 가장 큰 단점은 사실 배우들의 연기가 아니라 스토리 설정에 있다. 정말 미친 듯이 떡밥을 던져대는데 그 중에 제대로 회수된 게 거의 없다.

인간과 요괴의 피를 반씩 가진 전우치의 출생의 비밀이라든가, 서인경과 초랭이의 과거. 만파식적에 대한 자세한 설정 등 중요한 설명을 빠트리고 넘어간 부분이 아주 많다.

아마도 이건 이 작품을 시리즈화하겠다는 계획의 일환으로 보이지만 그런 것 치곤 빈틈이 너무 많아서 단점이 된 듯 싶다.

전체 스토리의 경우 과거 이야기가 전반부, 현대 이야기가 후반부라고 할 수 있는데 전반부의 러닝 타임이 약 50여분. 후반부의 러닝 타임이 약 70여분으로 총 2시간이 약간 넘는 러닝 타임을 가지고 있다.

과거편, 현재편 둘 다 적당히 재미가 있긴 했지만 러닝 타임을 똑같이 할애 받은 만큼 둘 중 어느 쪽에도 집중을 하지 못한 것 같다. 차라리 과거편, 현재편을 각각 따로 한 편의 영화로 만드는 게 더 좋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또 김윤석이 맡은 화담이란 악역은 나름 카리스마가 있었는데 그의 동료라고 할 수 있는 요괴들은 쥐 머리 요괴, 토끼 머리 요괴 단 두 마리 밖에 안 나와서 스케일이 너무 작은 것 같다. 김윤석과 각성한 서인경을 합치면 고작 4마리 요괴가 세상을 멸망시킨다는 게 좀 아이러니했다.

쥐, 토끼라고 해서 12신장의 악귀 버전이라도 등장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화담과 서인경은 그 정체를 감추고 있었으니 사실 상 요괴는 두 마리인데 고작 요괴 두 마리 풀렸다고 세상의 존폐위기를 느끼며 전우치의 봉인을 푼 세 신선의 설정 같은 걸 보면 어디서 반응해야할지 모르겠다.

결론은 추천작. 스토리에 빈틈이 많긴 하지만 매력적인 캐릭터와 입에 쫙 달라붙는 대사가 많고 소재를 볼 때 확실히 한국형 히어로물이라고 할 만한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은 코믹스판이 기획되어 유료 서비스로 연재됐고 전 9권으로 완결이 됐다는데.. 영화가 히트한 것과 달리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것 같다.

덧붙여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게 본 장면은 소설 전우치전에서도 나온 바 있는 옥황상제 아들 드립치는 프롤로그와 현대에서 부활한 전우치의 첫 전투 씬이었다.



덧글

  • bluesoup 2010/05/22 00:25 # 답글

    전반적으로 유쾌한 영화였습니다 ㅎㅎ 그리고 강동원은 참... 옷빨이 살더군요ㅠㅠ
    초반 옥황상제 아들 드립 장면에서는 저도 엄청 웃었는데, 중반 이후로 늘어지는 느낌이었어요.
    임수정이 서른 넘었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고 갑니다; 그 나이에 정말 대단하네요. 외모도 연기력도;
  • 제절초 2010/05/22 08:24 # 답글

    이건 뭐... 카메라가 강동원을 핥더군요.
    눈 하나는 확실하게 보신하고 왔습니다.
  • 소시민 2010/05/22 10:07 # 답글

    저도 강동원씨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마음에 들더군요.
  • 태극도사 2010/05/22 13:14 # 답글

    액션이 좀 느리고 단조로웠던게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뭔가 건졌다는 기분을 들게 해준 그런 영화.
  • 열린세계 2010/05/22 13:16 # 답글

    나름 소재도 좋았고, 연출도 좋았는데, 스토리가 너무 별로였습니다.
    후속편.. 기대가 되지 않네요.
  • Roy 2010/05/22 18:22 # 답글

    최동훈 감독은 아마도 앞으로 더 잘 나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등급 때문에 스크립트에 구라를 제대로 못 풀었다고 하더군요.
  • 놀이왕 2010/05/22 20:18 # 답글

    신선으로 나오는 배우 가운데 한명이 주진모씨였는데.... 이분 배태랑 배우이더군요.(꽃미남 주진모 말고..)
  • 스카이 2010/05/24 01:55 # 답글

    나도 어디 한번 놀아볼까~ 라는 대사는 아직도 기억난다. 강동원과 임수정에 대한 평가는 역시 다들 비슷하군.
  • 시몬 2010/05/24 05:51 # 삭제 답글

    임수정이 출연한 작품을 많이 본건 아니지만 연기력이 좀 많이 딸리는것 같던데 그래도 꾸준히 캐스팅되는걸 보면 뭔가 있긴 있나보네요.
  • 메리오트 2010/05/24 06:03 # 답글

    강동원 연기는 그래도 꽤 괜찮았습니다.(눈보신도 했고...) 임수정 같은 경우는 애초에 별 기대를 안한편이었기에...
    정말 과거편 현대편을 각각 한편의 영화로 만드는게 나았을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재밌게 보긴 했지만 각각 한편으로 만들었다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이 좀 들었죠. 후속작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여담으로 얼빵한 신선 세분은 감초역으로 자주보이는분들이죠.)
    블루레이가 출시되면 사고 싶은 작품중 하나기도 하네요. DVD만 사도 괜찮긴 하겠지만...

    P.S - 개인적으론 최동훈 감독도 그렇고 자랑과 험담 쪽 감독들(박찬욱, 봉준호, 최동훈, 김지운, 류승완 등...) 작품들이 괜찮더군요.

    P.S2 - 최근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을 꽤 괜찮게 봤습니다. 내일쯤엔 하녀 보러가야겠네요.
  • 잠뿌리 2010/05/24 10:46 # 답글

    bluesoup/ 임수정이 1980년생이라 이 작품을 찍을 때 나이가 딱 30, 지금은 1년 후니 31살이 되었지요.

    제절초/ 강동원을 위한 영화라고 할 수 있었지요.

    소시민/ 능청스럽고 뻔뻔한 설정의 전우치로 제격이었지요.

    태극도사/ 액션이 좀 아쉽긴 했었습니다.

    열린세계/ 스토리가 좀 호불호가 갈릴만 하긴 합니다.

    Roy/ 앞으로가 기대됩니다.

    놀이왕/ 베테랑 배우고 여러 작품에 출현했지요.

    스카이/ 그렇지. 그 둘은 어딜가나 다 비슷할듯.

    시몬/ 나이를 잊은 듯한 동안의 외모 자체가 캐스팅의 메리트가 있는 것 같습니다.

    메리오트/ 하녀 2010은 호불호가 극단적으로 갈리던데 어떤지 궁금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3533
2022
975643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