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바 - 에슐리 신도림점 2019년 음식


에슐리 샐러드바. 사실 난 뷔페식은 고기 뷔페를 선호하기 때문에, 에슐리 같은 패밀리 레스토랑의 샐러드바를 가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하지만 한창 배고픈 시절에 아는 동생이 밥을 많이 사줘서.. 은혜도 갚을 겸 동생이 가고 싶어하던 에슐리 샐러드바에 갔다.

처음에는 고속버스 터미널역에 있는 에슐리 반포점에 갔었는데 역에서 그리 먼 거리는 아니었지만 백화점 안을 뱅뱅 돌다가 간신히 찾아가니 과장이 아니고 한 100명 정도가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고 예약을 해도 1시간 넘게 기다려야 된다기에 포기했었다.

그래서 다음주에 신도림 홈플러스에 있는 에슐리에 찾아갔다. 이번만큼은 절대 기다리지 않겠노라 다짐을 하면서 오전 12시에 딱 맞춰 가서 한 30분 정도 기다리다가 느긋하게 들어갈 수 있었다.


테이블에는 대충 어떤 음식이 나오는 지 적혀 있는데.. 일단 가격은 런치 타임 할인으로 샐러드바 이용이 1인당 9900원이다.
고기 뷔페랑 가격이 동일하기 때문에 여기 온 거다.
뷔페식인 만큼 모든 게 셀프라서 자리 잡기 무섭게 일어나 음식을 가져왔다.


첫 번째 젚시는 순살 치킨과 샌드위치, 김밥(?)!


먼저 치킨 한 조각 덥석!

이 치킨은 어떤 느낌이냐면 한솥 도시락에서 파는 치킨 도시락용 치킨 맛이다.

그래서 꽤 맛있었고 고기가 부드러웠다.

순살 치킨인데 특별히 양념에 찍어먹을 필요 없이 간이 되어 있었다.

닭고기에 사족을 못쓰는 관계로 진짜 왕창 가지고 왔었다.


샌드위치.

들어간 내용물은 슬라이스 햄, 치즈, 토마토.

빵이 퍽퍽하지 않고 내용물도 신선해서 좋았다.

내용물과 빵을 고정시키기 위해 이쑤시개를 꽂아놔서 먹을 때 주의해야 한다.


사각 김밥.

테이블에 적힌 메뉴 이름을 보니 정식 명칭은 무슨 '블랙 망토 켈리포니아 라이스'라고 적혀 있지만, 내 입맛엔 그냥 사각 김밥이다.

일반 김밥과 다르게 롤을 김으로 싼 듯한 느낌이다.


양송이 스프.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 스프는 크게 양송이와 브로콜리 스프 두 종류로 준비되어 있다.

사실 이걸 먼저 가져다 먹은 다음 본편으로 넘어가야하는데 어쩌다 보니 순서가 뒤바뀌었다.


두 번째 젚시는 역시 치킨! 그리고 두 종류의 파스타와 스파게티, 탕수 만두, 짜장 떡볶이, 해물 필라프다.

솔직히 파스타는 맛만 보려고 종류별로 한 조각씩 가지고 왔는데 내 입엔 맞지 않았다.

스파게티는 괜찮았고 탕수 만두는 정식 명칭이 따로 있지만 그냥 내 입맛엔 탕수 만두.. 물만두를 베이스로 해서 먹기 편하고 부담이 없었
다.

짜장 떡볶이는.. 솔직히 메뉴판에 떡하니 나온 것 치고는 이런데 와서 떡볶이를 먹고 싶지는 않아서 그냥 맛만 가볍게 볼 만큼만 가지고 와
봤다.


이것도 역시 스프와 마찬가지로 본인이 직접 그릇을 가져다가 셀프로 떠먹는 메뉴인 쌀국수다.

예상 의외로 맛있었다. 건더기가 거의 들어가 있지 않고 그냥 면에 국물만 부어 먹는 건데도 불구하고 국물이 진해서 좋았다.


세 번째 젚시는 가장 맛있게 먹은 것만 가지고 왔다.

개인적으로 꼽은 두 가지 베스트가 치킨과 필라프였다.

저 치킨은 샐러드바 메뉴 중에 치킨과 더불어 거의 유일무이한 육류이기 때문에 가뭄의 단비와 같은 품목이었다.


해물 필라프도 꽤 맛있었다.

오징어와 야채가 적당히 들어가 있어 밥알이 꼬들꼬들해서 내 입에 딱 맞았다.


세 번째 젚시까지 한번에 너무 많이 가져다 먹어서 네 번째 젚시는 한 템포 쉬면서 먹을 생각으로 디저트를 위주로 가지고 왔다.

젤리와 보이긴 자주 보이는데 이름은 항상 까먹는 열매, 톡쏘는 겨자 소스가 인상적인 치킨 샐러드와 바나나다.

저것 중에 가장 맛있었던 게 치킨 샐러드. 치킨이 들어간 것도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무엇보다 코가 톡 쏘이는 듯한 겨자 소스 느낌이 왠지 중독적이었다.


이건 아는 동생이 가지고 온 브로컬리 스프.

맛만 살짝 봤는데 동생 입맛에는 잘 맞는다고 하지만 난 개인적으로 양송이 스프 쪽이 더 나은 것 같다.


마시는 물도 두 종류가 있는데 하나는 녹차. 다른 하나는 식초차다.

난 그냥 무난하게 녹차를 가져다 마셨다. 동생은 식초를 마셔서 마시는 내내 얼굴을 찡그렸다.


그 다음에 가지고 온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그릇과 수저는 마음에 들지만 정작 아이스크림 본 내용물은 고기 뷔페에서도 먹을 수 있는 대형 통에 든 보통의 평범한 아이스크림이다.

이 부분은 약간 실망이랄까. 모 패밀리 레스토랑의 샐러드바에서 아이스크림이 소프트콘처럼 나온 걸 본적이 있는데.. 그런 걸 살짝 기대하고 아이스크림 코너에 갔다 온 거라 유난히 더 그런 것 같다.


커피도 물론 셀프로 무한 리필.

커피 맛은 그다지.. 그냥 정광수의 돈가스 메뉴판에 나오는 표현을 빌리자면 커피향 나는 차 같다.


쉬는 타임에 가지고 와본 카레 국수.

여기 샐러드바에서 국수류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쌀국수와 카레 국수다.

면발은 다 쌀국수 면발을 쓰는데 국물만 다른 거다.

쌀국수는 상당히 괜찮았지만 이 카레 국수는 그다지.. 쌀국수 면발과 카레 국물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란 걸 새삼스레 깨달았다.


나쵸와 마늘빵!

나쵸에 묻은 건 크림 치즈.

이것들 이외에 빵이나 떡 등 다양한 디저트가 있었다.


쉴 만큼 쉬었으니 이제 마지막 다섯 번째 젚시!

젤리와 복숭아 통조림, 귤, 비빔 국수, 치킨, 벌꿀에 절인 토스트, 샌드위치!

세 번째 젚시 때 치킨과 필라프만 죽어라 먹어서 좀 느끼해진 속을 달래기 위해 과일을 가져왔고, 막젚시를 기념하는 뜻에서 치킨을 약간 더 가져왔다.

비빔 국수는 맛만 보려고 조금 가져 온 건데 맛은 그다지.. 인스턴트 비빔면 먹는 느낌이 나고 너무 짜고 신 맛이었다.

그냥 스파게티 가져다 먹는 게 훨씬 나은 것 같다.

샐러드바 면류 베스트는 쌀국수 > 스파게티 >>>>> 넘사벽 >>>>> 카레국수 > 비빔국수 이 순서다.

유일하게 거의 손도 못데보고 남긴 음식은 벌꿀 토스트.

저건 진짜 에러다.

식빵을 큼직하게 썰어서 그걸 구운 다음 벌꿀을 발라 놓은 것 같은데.. 다른 빵도 아니고 그냥 식빵 베이스로 빵이 너무 두껍고 퍽퍽한 데다 지나치게 달다.

차라리 샌드위치나 한 조각 더 가지고 올 걸 그랬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막젚시와 함께 가지고 온 비빔밥.

이것 역시 본인이 직접 가서 그릇에 밥과 재료를 담아 비벼 먹어야 한다.

기본적으로 비빔밥인데 비빔밥 재료 중에 기름기를 쪽 뺀 참치가 있다.

고추장은 그냥 보통 고추장이 아니라 고추장 베이스의 묽근 양념장이기 때문에 잘 비벼진다.

야채 비빔밥이 아니라 참치 비빔밥이라고 해야 적당한 것 같은데 아무튼 맛은 괜찮았다.

참치 비빔밥이야 집에서도 자주 해먹으니 친숙한 맛이라고나 할까.



다 먹고 나가기 전에 찍은 사진.

가만히 보니 성냥곽 모음이다.

이게 에슐리 각 지역의 고유 특색인가 본데이 문득 피규어 같은 걸 진열해 놓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이걸로 시식 완료!

가격 대비 맛의 비율은 무난한 편.

아쉬운 점은 신도림점만 그런 건지 몰라도 샐러드바의 고기 비율이 압도적으로 적어서.. 순수 고기는 치킨과 치킨 샐러드밖에 없다는 점이
다.

다른 지역의 에슐리 샐러드바 시식기를 보면 양념 치킨도 있고 소시지도 있지만 여긴 그런 게 전무. 샐러드바란 이름에 걸맞는 메뉴 구성을
갖춘 곳이다.

하지만 뭐 샐러드바 취지 상 고기를 베재하는 게 맞으니 컨셉에는 충실한 듯 싶다.

고기부페를 너무 많이 가서 그건 질린 사람한테 권해주고 싶다. 런치 타임에 가면 어차피 가격도 똑같으니 말이다.



덧글

  • 멍미 2010/02/08 10:28 # 답글

    애슐리가 괜찮다해서 가볼까 했는데 고기류가 안습이네요 ㅠㅠ
    저같은 육식주의자에겐 그저 고기부페가 킹왕짱인듯..

    자주 보이는 열매 이름은 리찌구요
    저 열매랑 맛이 비슷한 과일이 있는데 크기가 더 크고 털이 숭숭난게 람부탄, 모래색으로 포도처럼 달린 작은게 롱간이에요. 이름 알아봤자 쓸데는 없지만요 ㅎㅎ
  • 헬몬트 2010/02/08 21:58 # 답글

    그러니까 채소뷔페겠죠
  • 토순이 2010/02/11 04:39 # 삭제 답글

    에슐리의 경우 인천 구월동쪽은 양념 치킨, 소세지, 무슨 떡갈비 비스무리한 게 나왔습니다 ~_~
    의외로 저 지점은 몰라도 다른데의 고기분은 부족하지 않을지도.
  • 잠뿌리 2010/02/12 04:10 # 답글

    멍미/ 만족감은 고기부페가 더 크긴 하지요. 여긴 단지 고기부페에 너무 많이 가서 질릴 때 가끔 가주면 좋을 만한 곳인 것 같습니다. 리찌라는 그 열매는 껍질 까먹기도 불편하고 입에도 잘 안 맞더군요.

    헬몬트/ 그건 그렇지요.

    토순이/ 인천 에슐리는 정말 좋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02743
5535
949296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