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콘 치킨 - 역곡 시장 2019년 음식


남부 역곡 시장 입구 근처에서 예전에 샌드위치를 사먹고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 오랜만에 다시 가보니 분식집이 사라지고 그 자리에 팝콘 치킨 집이 들어섰다.

사람들이 모여 있어서 호기심이 생겨 가보니 문자 그대로 팝콘 치킨과 소시지를 구워서 팔고 있었다.

남부 역곡 시장에 간 이유는 오랜만에 시장표 닭강정=순살 양념 치킨이라도 한 마리 사먹으려고 한 건데 마침 팝콘 치킨도 괜찮아 보여서 구입했다.

가격은 사이즈별로 1000원, 2000원, 5000원. 이렇게 세 종류가 있는데 1000원은 작은 컵. 2000원은 큰 컵. 5000원은 종이 도시락에 담아 줘서 도시락이라고 메뉴에 적혀 있다.


이게 바로 팝콘 치킨 도시락!

도시락 표면에 써 있는 자연애와 이 가게와는 별 관계가 없는 것 같다.


입구 개봉!

팝콘 치킨이란 말은 좀 거창하고 그냥 순살 양념 치킨에 떡을 섞은 것이다.

정확히 말하면 닭강정에 가깝다.

양은 솔직히 그렇게 많은 편은 아니다.

요즘 시장표 순살 양념 치킨도 한 마리에 7500원이라는 걸 감안하면 5000원이란 가격 대에 적당한 양이긴 했지만, 그래도 양이 적어 보이는 게 눈에 확 들어와서 아쉬웠다.


먼저 떡을 콕 찍어서 한입 덥석!

떡이 그냥 맨 걸로 섞은 게 아니라, 치킨을 볶을 때 같이 넣어서 쫄깃쫄깃하고 따듯하다.

양념이 잔뜩 베어 있어서 맛있는데 사실 이런 오리지날 떡보다는, 치킨과 같이 볶다가 섞인 튀김 껍질이 붙어 있는 떡이 더 맛있었다.


다음은 메인인 치킨!

치킨 맛은 꽤 괜찮았다.

기존의 시장표 순살 치킨과 스타일도 약간 다르다.

기존의 시장표 치킨은 기름에 튀긴 다음 그걸 꺼내서 기름을 털어 내고 양념장을 바르는 클래식한 스타일인데..

이 팝콘 치킨은 특이한 게 철판 위에 볶는 거다.

한때 유행하던 궁중 왕떡갈비나 호떡을 부칠 때 흔히 보이는 노점상용 철판 위에 순살 치킨을 지지고 볶아서 껍질이 아주 바삭거려서 좋다.

철판 볶음 치킨의 장점이라면 껍질이 바삭하고 양념이 바짝 베어 있다는 점이다.

종래의 양념 치킨이 다 먹고 나면 흔히 양념 국물이 남는데 이 제품은 그런 게 없다.

결론은 맛있지만 양이 적어 아쉬운 제품이다.

밥 반찬으로 치면 딱 한 끼 식사 양이다.

떡도 맛있긴 하지만 사실 떡을 넣을 공간에 치킨을 더 많이 넣어주는 게 개인적으로 더 좋다.



덧글

  • 떼시스 2010/02/01 10:44 # 삭제 답글

    맥주가 고프게하는 사진들이군요.
  • 낭만곰뎅 2010/02/01 16:05 # 답글

    그냥 먹어도 진리인 사진들..;ㅁ;..
  • Gejo 2010/02/01 23:06 # 답글

    설마...부천...역곡...은 아니겠죠;;;;;
  • blitz고양이 2010/02/04 16:08 # 답글

    팝콘 치킨은 치킨 밑에 콜라가 있어야 제맛!
  • 잠뿌리 2010/02/05 23:12 # 답글

    떼시스/ 맥주랑 곁들여 먹으면 좋았을 텐데 이때는 맥주를 안 사왔지요 ㅠㅠ

    낭만곰뎅/ 그냥 먹어도 맛있습니다.

    Gejo/ 역곡 맞습니다.

    blitz고양이/ 그게 흔히 노점상에선 콜팝이라고 부르죠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461028
11049
939987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