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 & 양꼬치 + 이과두주 - 현홍성 & 성민 양꼬치 2019년 음식


오늘 이번에 나온 신간을 아는 동생들한테 주려고 서울대 입구에서 만났다.

당초 목적은 오후 1시에 만나서 지구당에 규동을 먹으러 가는 거였지만 어쩌다 보니 시간이 어긋나 5시에 만나게 됐고. 5시에서 지구당을 찾다가 좀 헤메다 40분만에 겨우 찾고 보니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어서 그냥 다 포기하고 현홍성으로 향했다.


현홍성에서 이번에 먹은 음식은 짬뽕! 가격은 4000원.


한 젓가락 큼직하게 들어서 후루룩!


면발을 순식간에 해치우고 국물을 들이키며 완식!

현홍성이 본래 외진 곳에 있지만 음식은 맛있는 편이다.

사실 개인적으론 여기 볶음밥을 더 맛있게 먹었지만 일단 저녁 식사를 간단히 하고 술을 마시러 가기 위해 짬뽕을 시킨 거다.

곱배기도 아닌 일반 사이즈.

아무래도 겨울이니 뜨끈한 걸 먹고 싶어서 짬뽕을 선택했는데 나름 괜찮았다.

짬뽕을 먹고 배가 불러서 KFC에 가 콜라를 먹으며 잠시 노닥거리다가, 술 마시러 갈 곳을 찾던 중 1시간 넘게 자리를 못 찾고 여기저기 헤매다가.. 마침 치킨 호프집이 있어 거기 들어가 맥주와 치킨을 먹었다.

거기 치킨은 그냥 보통이라 딱히 사진을 찍어 포스팅할 정도는 아니었고, 그냥 가볍게 먹고 마신 뒤 적당히 노가리 까다가 2차로 다시 현홍성 근처로 돌아와 그 바로 옆에 있는 성민 양꼬치에 갔다.

성민 양꼬치는 사실 서울대 입구에 갈 때마다 눈에 띄던 곳이었지만 동행하는 친구들이 양꼬치는 내키지 않아해서 가보지 못했는데.. 이번 기회에 한번 가보게 됐다.

성민 양꼬치 본점은 테이블이 꽉 차 있어서 그 바로 맞은 편에 있는 성민 샤브샤브에 들어갔다.

성민 샤브샤브가 간판 이름만 샤브샤브지 실제론 성민 양꼬치의 분점이라고 한다.


자리에 앉자 가장 먼저 나온 기본 반찬.

깍두기, 간장을 뿌린 양파, 무채.

이건 그냥 평범하다.


이과두주.

본래 고량주를 시키려고 했지만 고량주가 2000원짜리 컵에 든 것과 8000원짜리 소주병 크기의 긴 병에 든 것만 있어서 그 중간 사이즈인 이과두주를 시켰다. 참고로 가격은 3000원이었다.

난 최근 약을 먹는 중이라 술은 마시지 않았지만 동생들이 마시는 거 보니 일반 고량주 잔에 나오는 게 아니라 소주잔을 줘서.. 중량을 따로 맞춰야 했다.


숯불 등장!


이어서 나온 메인 음식. 양꼬치!

가격은 1인분 10개에 7000원.

1인분만 시킬 순 없고 기본이 2인분을 시켜야 한다.

일반 고기집과 비슷하다.

꼬치는 10개인데 고기 자체의 양은 약간 적은 편이다.

식사로 놓고 보면 아주 적고 술안주로 놓고 보면 딱 1인분 양에 해당하는 것 같다.


양꼬치에 뿌려 먹는 양념.

하나는 허브, 다른 하나는 고추 가루 같은데.. 뭔가 이 양념을 부르는 중국 명칭이 따로 있는 것 같다.


꼬치를 하나 들어서 양념에 조물조물 묻혀서 한 입에 덥석!

양꼬치는 머리털나서 처음 먹어보는 건데 꽤 맛있었다.

약간 돼지 고기 느낌이 나는데 상당히 부드러워서 입에 살살 녹았다.

누군가 양고기는 비린내가 많이 나서 호불호가 갈린다고 그랬었는데..

이 양꼬치의 경우는 가게 바깥에서 숯불로 초벌 구이를 한 다음, 테이블로 넘어와 숯불에서 2차로 굽고 연기를 특정한 기구로 빨아내서 그런지.. 비린내는 거의 나지 않았다.


비계가 많은 꼬치도 있는데 돼지 고기와 달리 양꼬치는 이 비계가 살코기보다 더 맛있는 것 같다.

돼지 고기 비계 같은 경우는 찌개용이 아닌 한 구이용으론 먹다가 너무 느끼하고 질겨서 뱉는 게 다반사인데..

이 양꼬치의 비계는 좀 달랐다. 기름기가 쪽 빠져서 그런지 먹기 편하고 그렇게 느끼하지도 않았다.

결론은 양꼬치는 꽤 맛있다! 정도? 양이 적은 게 흠이지만 맛이 있어서 양보다 질의 컨셉인 듯 싶다.

동생들과 다음에 또 여기 오면 다른 메뉴를 시켜 먹자고 의기투합했었다.



덧글

  • 콜드 2010/01/20 04:37 # 답글

    짬뽕이 맛있어보이는군요 =ㅅ=b
  • 떼시스 2010/01/20 09:03 # 삭제 답글

    호불호가 갈리는 게 맞을 겁니다.
    맛과 영양은 좋지만 누린내가 제법 나서 싫어하는 사람은 몹시 싫어 하더군요.
    소,돼지,닭고기도 냄새는 나지만 원체 일반적으로 먹는 육류다보니 못 느낄뿐...
  • 시몬 2010/01/22 01:14 # 삭제 답글

    그러게요. 양고기를 좋아하는 몽고사람들은 우리가 잘 먹는 돼지고기를 접하면 반대로 거부감을 느낄지도 모르죠.
  • 시무언 2010/01/22 14:50 # 삭제 답글

    전 양고기 특유의 냄새도 좋더군요
  • 헬몬트 2010/01/22 20:26 # 답글

    구..군침이...
  • 잠뿌리 2010/01/23 22:00 # 답글

    콜드/ 짬뽕도 괜찮습니다.

    떼시스/ 그래서 양고기 케밥이나 양고기를 쓴 인도 커리에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 같습니다.

    시몬/ 나라마다 선호하는 고기가 다 차이가 있지요.

    시무언/ 저 양꼬치는 냄새는 잘 못느끼겠고 먹고 난 뒤에 입가에 남는 양고기 특유의 기름기가 괜찮았습니다.

    헬몬트/ 지금 다시 봐도 먹음직스럽지요.
  • Ezio de Firenze 2010/02/05 23:44 # 답글

    저같은 경우 과거 중국에서 양꼬치를 직접 먹어본 기억이 있는데, 그렇게 듣던 것처럼 냄새가 심하거나 그러지는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잘 처리하면 냄새는 안나는것 같습니다.
  • 잠뿌리 2010/02/07 15:24 # 답글

    Ezio de Firenze/ 양꼬치가 대부분 그런 모양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9761
5243
946863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