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라이스 너겟 & 행복 돈까스 - 삼성 홈플러스 2019년 음식


라이스 치킨 너겟. 구입 시기는 작년 12월 경. 구입 가격은 폐점 임박 세일로 1100원. 정가는 1580원.

일단 기본은 치킨 너겟인데 그 앞에 라이스가 붙어서.. 쌀가루 같은 걸 입혀서 튀겨낸 것 같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맛은 존나게 없었다.

겉은 딱딱하고 속은 느끼하며 고기 살점이라곤 1그램도 느껴지지 않는 식감과 맛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차가워지면 딱딱해지는데 그때 먹는 건 최악이고, 따듯할 때 먹어도 별로 맛있지는 않다.

소스를 찍어도 그저 그렇고, 소스를 안 찍으면 더욱 최악이고..

학교 앞 분식점에서 먹는 피카츄 돈까스랑 삐까먹는다.

맛과 퀄리티가 그야말로 총체적인 난국이다.

가격 대 양의 비율은 많은 편이데 아무리 질보다 양이라고 하지만 이건 진짜 에러다.

오죽하면 최근에 홈플러스의 즉석 식품 코너에서 이 라이스 너겟이 퇴출되고 텐더 스트립으로 대체됐겠는가?

다시는 거들떠도 안 볼 지뢰 식품이었다.

행복 돈까스. 구입 시기는 올해 1월. 구입 가격은 폐점 임박 세일로 1250원. 정가는 2500원.

일단은 돈까스다.

정가가 2500원인 만큼 크기 자체는 일반 돈까스 한 장과 동일하다.

무슨 이유인지, 이 돈까스를 살 때는 소스를 하나도 안 줘서 집에 있는 토마토 케찹을 뿌렸다.

칼로 서걱서걱 잘라서 젓가락으로 콕!

일단 고기 두께는 얇은 편이다. 하지만 그래도 너무 오래튀겨서 고기가 쪼그라든 돈까스보다는 낫다.

문제는 너무 딱딱하다는 거.

냉장 보관한 것도 아니고 즉석 식품 코너에서 팩에 포장되어 보관된 돈까스인데..

집에 와서 랩을 벗기고 먹어보니 딱딱해져서 자르기도 힘들고 먹어보니 이빨이 아플 정도였다.

전자렌지에 데우니 튀김 제품의 특성 상 기름이 철철 넘치는데다가 눅눅해져서 맛이 떨어졌다.

반값으로 사먹으면 렌지에 데운다는 가정 하에 그냥 저냥 밥 한끼 반찬으로 먹을 만 하지만.. 정가 주고 사먹기엔 좀 아깝다.

2500원이면 거기서 얼마를 보태서 갓 만든 따듯한 돈까스를 사먹는 게 훨씬 낫다.

이 제품도 라이스 치킨 너겟과 마찬가지로 홈플러스 즉석 식품 코너의 애물단지가 되서 이제는 더 이상 보이지 않게 됐다.

P.S: 이름은 행복 돈까스인데 먹어도 별로 행복하진 않다.



덧글

  • 잠자는코알라 2009/08/30 10:46 # 답글

    ㅋㅋㅋㅋ 혹평이시군요! 근데 표현하시는게 너무 재밌어요 ㅋㅋ
  • 카이º 2009/08/30 20:25 # 답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S 에서 빵 터집니다 ㅋㅋㅋ
  • 헬몬트 2009/08/30 21:32 # 답글

    사진을 봐도 정말 당겨지지 않네요;;
  • 시몬 2009/08/31 04:26 # 삭제 답글

    오히려 저걸 먹으면 불행해질거 같습니다. 차라리 편의점에서 파는 3000원에 200g짜리 냉동닭강정을 사먹고 말지.
  • 떼시스 2009/08/31 05:07 # 삭제 답글

    오래되어 눅눅해진 돈까스같네요.
  • 잠뿌리 2009/08/31 12:07 # 답글

    잠자는코알라/ 혹평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카이º / 작명 센스가 참..

    헬몬트/ 최악이었습니다.

    시몬/ 불행 돈까스지요.

    떼시스/ 눅눅하다 못해 딱딱해서 이빨이 아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68811
5872
942348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