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풍기 & 볶음밥 - 국일관 2019년 음식


며칠 전에 다시 간 국일관. 이번에도 역시 저번에 같아 간 친구와 함께 둘이 갔다.

사실 이번 방문은 세번째로, 두번째로 갔을 때는 탕수육 중자와 소주 1병을 시켜서 잘 먹었었다.

그 뒤로 다음에 올 땐 깐풍기를 한번 먹어보자고 의기투합했던 것이다.

그래서 깐풍기 등장!

가격은 22000원. 소,중,대의 사이즈는 따로 없는 것 같다. 탕수육과 마찬가지로 요리를 시키면 군만두가 에피타이저로 나온다.

군만두는 저번에 찍어서 올렸기 때문에 이번에는 그냥 안 찍었다.

깐풍기 시식!

가격 대 비율로 볼 때 양은 풍성한 편. 맛도 괜찮다.

아주 예전에 홍대에서 친구들끼리 모였을 때 중국집 가서 먹은 깐풍기를 회상해 보면 그땐 이렇게 바삭한 맛이 없었는데..

이번 깐풍기는 아주 바삭했다. 고기를 씹는 거보다 맵고 바삭하게 튀긴 튀김 맛에 먹는 것 같다.

친구는 입맛에 딱 맞는다고 술이 절로 넘어간다고 했는데 나 같은 경우는 매운 음식을 잘 못먹는 관계로 맛은 있는데 매워서 고생했다.

결국 참대 못해 볶음밥 곱배기 한 그릇을 따로 시켰다.

볶음밥의 맛은 그냥 보통. 좋지도 나쁘지도 않다. 속재료가 특이한 것도 풍성한 것도 아니고 그냥 스탠다드했다.

하지만 어쨌든 볶음밥을 같이 먹으니 깐풍기의 매운 맛이 중화가 됐다.

볶음밥과 같이 나온 짬뽕 국물.

깐풍기가 하도 맵다 보니 오히려 짬뽕 국물은 그렇게 맵게 느껴지지 않았다.

깐풍기를 한 점 집어 먹고 소주를 마신 뒤 볶음밥을 한 순가락 떠먹고 짬뽕 국물을 후르륵 마셔 입가심을 하니 극락이다!

다음에 또 언제 기회가 될지 모르겠지만, 아마 네번째로 방문하게 되면 고기 튀김이란 걸 한 번 먹어보고 싶다.

고기 튀김 외에 돼지고기를 쓴 깐풍기도 있던데 그것도 맛이 어떨지 궁금하다.



덧글

  • 유클리드시아 2009/04/16 18:43 # 답글

    흐음.. 깐풍기 보니까. 깐풍석화(굴깐풍)이 생각나네요 ㅎㅎㅎ
  • 잠뿌리 2009/04/16 18:46 # 답글

    유클리드시아/ 굴로 깐풍기를 만든 게 있다니 특이하네요.
  • 헬몬트 2009/04/17 00:45 # 답글

    이 밤에 배고픔을 느끼게 하시는군용!
  • 잠뿌리 2009/04/18 11:58 # 답글

    헬몬트/ 밤에 보면 배고프지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41368
7039
934956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