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전설 3 샤롬 와이와이월드/파로디우스 특집





1987년에 코나미에서 나온 게임으로 마성전설 시리즈의 완결작이다.

1탄은 슈팅 액션 게임. 2탄 가리우스의 미궁 편은 액션 RPG. 3탄인 이 솔로몬은 어드벤쳐로 바뀌었다.

내용은 현대에 살던 주인공이 우연히 게임의 세계인 그리크 왕국으로 차원 이동되면서 평화를 위협하는 대마왕 고그와 맞서 싸우면서 현대로 돌아갈 방법을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것이다(쉽게 말해 차원이동 판타지다)

기본적인 진행은, 이동 커맨드로 필드 내를 돌아다니며 여러 가지 정보를 모아서 수수께끼를 풀어나가는 것이다. 보스전에 한해서 액션 모드가 따로 있긴 하지만 거의 어드벤쳐 게임이라고 무방하다.

마성전설의 완결편으로 의외로 전혀 다른 장르인데도 불구하고 1,2편과 같은 세계관과 인물을 공유하고 있다.

나름 개그도 많이 나온다던데 공략본을 보고 플레이하는 건 한계가 있어서, 일어를 모르는 관계로 당최 어떤 개그가 나오는지 알 수는 없다.

어쨌든 해피 엔딩과 배드 엔딩으로 나뉘어져 있고. 장르가 너무 확 바뀌어서 좀 적응하기가 어렵지. 메인 스토리 자체는 그렇게 나쁘지는 않은 것 같다.

처음 시작할 때 주인공의 이름을 정할 수 있고. 주인공이 좋아하는 사람의 이름도 정하면서 차원이동된 직후 처음 만난 파트너에 대한 복선이 너무 눈에 빤히 보였지만 어쨌든 그게 클래식 판타지의 묘미가 아닐까 싶다(1987년도 판타지면 이제 클래식이 됐지..)

결론은 미묘. 이 작품은 평가가 매우 극단적이다. 사실 그건 당연한 반응이다. 종 스크롤 슈팅으로 유명한 1편과 달리 2편은 액션 RPG게임이 돼서 너무 큰 변화인데 3편은 아예 어드벤쳐 게임이 됐으니 말이다.



덧글

  • 시몬 2009/03/24 00:35 # 삭제 답글

    그럼 포포론과 아프로디테도 여기 나오나요?
  • 시무언 2009/03/24 14:21 # 삭제 답글

    이고깽-_-
  • 잠뿌리 2009/03/25 11:46 # 답글

    시몬/ NPC로 나옵니다. 그리크 왕국의 왕과 왕비로 나오지요.

    시무언/ 90년대 일본 만화에 자주 보이던 차원이동물이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771082
6260
959112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