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부페 - 미트홈 2020년 음식


몇 일 동안 바쁜 일이 있어서 연락이 뜸했던 친구와 어제 만났다. 신작 계약 직후부터 언제 만나서 밥이라도 같이 먹자고 했던 터라 마침 생각난 김에 바로 미트홈으로 직행했다.

이번에 다시 방문한 미트홈은 점심 한정 한식 부페가 아니라 메인인 고기 부페였다.

점심 한식은 오전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한정되어 있으며 가격이 5000원인데 고기 부페는 그 이외에 시간 전체에 해당하며 가격은 9900원이다. 옛날처럼 환경 부담금은 따로 걷지 않았다.

자리를 잡고 앉고 식기와 야채, 밥, 양념장 등을 대충 셋팅한 후. 고기를 구워먹기 전에 에피타이저 겸 돈까스 미니 정식(?)를 해 먹었다.

시작은 생고기! 첫 포문을 연 건 삼겹살!!

생긴 건 다 비슷한데 실제론 메뉴가 다르다. 우측 끝에서 2개가 돈삼겹, 그 다음 번의 2개가 허브 삼겹, 마지막 1개가 와인 삽겹이다.

이게 맛이나 외관으론 별 차이가 없는데 생고기일 때 보면 허브 삼겹은 허브 가루가 스며 들어 있고, 와인 삼겹은 와인 향이 난다.

돈삼겹은 일반 삼겹살인데 사실 다른 두 종류의 삼겹살이 돈삼겹보다 약간 더 두툼해서 먹기 좋다.

두번째 접시도 생고기! 이번엔 삼겹살 이외에 남은 생고기 열전!

얇게 썰린 고기는 소목심과 소삼겹살, 가늘고 두틈하게 썰린 고기는 가브리살(갈매기살), 크고 두툼한 살은 돈목살이다.

고기! 고기! 소화 잘되는 고기!

소목심과 소삼겹살은 얇게 썰려 있기 때문에 그만큼 빨리 구워서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보통 고기 부페가서 젚시를 막 쌓아가며 먹고 싶다면 저걸 먹는 게 낫다.

저런 류의 고기는 빨리 없어지기 때문에 회전률이 좋아서 금방금방 새 고기를 먹을 수 있기에.. *** 고기 부페에서 진열해 놓는 풍의 질긴 고무 타이어 같은 육질의 고기와 비교가 안 된다.

가브리살은 미트홈 1호점보다 더 크게 썰려 있어 먹기 좋고, 돈목살은 딱딱하지 않아서 굽기 편하다.

일부 고기 부페에서 돈목살을 꽁꽁 언 걸 그대로 내놓은 경우가 많은데 그런 건 진짜 먹기 불편하다.

세번째 젚시는 양념 고기!

양념 돼지 갈비, 고추장 삼겹살, 닭갈비, 오리 불고기, 낚지, 수세 소시지 2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양념 고기의 맛도 괜찮다. 역시 양념 고기는 기름 종이가 아니라 불판에 구워야 고기에 잘 스며드는 것 같다.

미트홈 1호점과 비교해 보자면 약간 아쉽게 느껴지는 게 소시지.

이 미트홈 2호점의 수세 소시지는 단 2종류 뿐인 데다가, 길쭉한 소시지를 자른 형태를 띄고 있다.

하지만 1호점의 소시지는 길쭉한 소시지가 아니라 큼직한 소시지를 무슨 페페로니 햄 마냥 원형으로 얇게 잘라서 내놓기 때문에 더 먹음직스럽다. 종류도 그런 햄만 한 4종류는 됐던 것 같은데 2호점에선 소시지는 별로 인기가 없는 메뉴라 그런지 허전하다.

마지막 네번째 접시는 떡갈비!

위에 큼직한 게 갈비맛 떡갈비. 아래쪽 불그스름한 게 매운맛 떡갈비다. 떡갈비 옆에 있는 건 아마도 소목심.

떡갈비 코너 가운데 이름표도 없이 자리잡고 있기에 몇 장 가져왔다.

지글지글! 고기부페의 화룡점정 떡갈비!!

맛은 괜찮다. 개인적인 입맛으로는 역시 갈비맛 떡갈비가 좋다. 매운맛 떡갈비도 적당히 매운 게 장점이랄까?

다른 고기 부페에서는 매운맛 떡갈비 하면 진짜 무지하게 매워서 먹기 불편했는데 여기선 먹어보니 괜찮았다.

미트홈 1호점과 비교하면 떡갈비 맛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는데 종수가 1종류 부족하다.

1호점의 떡갈비는 일반 떡갈비, 매운 떡갈비, 야채 떡갈비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마무리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식혜! 살얼음 동동 뜬 식혜!

역시 아무리 배가 불러도 식혜 들어갈 배는 따로 있다니까.

이걸로 식사 종료!

먹는 내내 생각했지만 미트홈 2호점이다 보니 1호점과 계속 비교할 수 밖에 없었다.

1호점보다 자리가 더 넓고 밤에 가니 피아노 소리도 들리고, 아이스크림 코너가 비록 유료지만 나름 고급풍으로 따로 준비된 것 등 나름 차별화에 성공했지만.. 솔직히 다음에 또 가게 될지는 의문이다.

2호점의 메인 저녁 타임이 실망스러운 건 단 하나다.

그건 점심 한정 때 내놓은 사이드 메뉴가 저녁 때는 없는 것이다.

한식 부페 때 내놓은 푸드 코너 자체가 저녁 땐 사라진다.

제육볶음이나 다양한 한식 메뉴는 그렇다 쳐도 오리 훈제가 사라진 게 뼈아프다.

1호점은 같은 가격을 내도 모든 사이드 메뉴를 다 이용할 수 있어서 순살 치킨과 미트볼, 립갈비도 배터지게 먹을 수 있는데 반해 2호점은 점심과 저녁의 메뉴를 분리해 놓았기 때문에 손님 입장에선 좀 아쉽다.

사실 애초에 사이드 메뉴에 상관하지 않고 고기만 구워먹을거면 1000~2000원 싼 가격의 고기 부페는 얼마든지 있다.

미트홈의 장점은 본래 다른 고기 부페와 차별화 된 사이드 메뉴인데 구성이 이렇다 보니 메리트가 떨어진다.

아무튼 다음부터는 2호점은 한식 부페로만 가고, 고기까지 먹을거면 1호점을 방문할 것 같다.

거리도 두 가게 다 역 하나를 사이에 두고 역전에서 도보로 5분 거리 밖에 안 되니 말이다.



덧글

  • 시무언 2009/03/19 09:21 # 삭제 답글

    우앙ㅠㅠ 언제나처럼 부럽습니다
  • 시로야마다 2009/03/19 11:18 # 답글

    아악 부럽습니다 ㅠㅠ
  • 유레카 2009/03/19 11:41 # 답글

    흐미~~~~
  • 마미 2009/03/19 12:06 # 삭제 답글

    1천~2천짜리 고기뷔폐가 정말있나요?
  • 실버헤어 2009/03/19 12:56 #

    잠뿌리님이 리뷰하신 곳보다 1~2천원 싸다는 이야기죠.
    솔까말 1~2천원 고기뷔페라고 하면 대체 뭘로 만든 고기지! 하면서 갈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을 듯 싶습니다 '-';;
  • 헬몬트 2009/03/19 21:47 #

    1~2천원짜리 고기뷔페는 대략 한 16~17년전 있었습니다...
  • 미나리&나리몬 2009/03/19 17:28 # 삭제 답글

    오호, 2호점은 점심의 훈제오리가 나오지 않는군요....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아~
  • 헬몬트 2009/03/19 21:47 # 답글

    값으로 따지면 1호점 점심 메뉴가 더 이득같군요
  • 헬몬트 2009/03/19 21:48 # 답글

    그나저나...잠뿌리님 미워잉 ㅠ ㅠ

    지금 시각에 보니 배가 꼬르르륵...입니다(본 내가 잘못인가)^ ^

    역곡 역 잘 아는데 한번 가봐야겠군요
  • 헬몬트 2009/03/19 21:48 # 답글

    참...1호점 점심시간은 기한이 있던가요?
  • 미나리&나리몬 2009/03/20 06:53 # 삭제 답글

    1호점은 아마 점심뷔페가 없을거에요.
  • 잠뿌리 2009/03/21 00:42 # 답글

    시무언/ 전 오히려 해외 먹거리가 부럽습니다 ㅎㅎ

    시로야마다/ ㅎㅎ

    유레카/ ^^;

    마미/ 9900원보다 1~2천원 더 싼 걸 말하는 거지요(8900~7900)

    미나리&나리몬/ 12~3시가 점심 체크 포인트지요.

    헬몬트/ 고기까지 다 같이 먹는 건 1호점이 더 낫습니다. 점심 한식 부페는 2호점만 되고 기한 제한은 없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5492
3069
972104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