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부페 - 미트홈 2020년 음식


미트홈. 본래 미트홈은 육곳간이라고 해서 신세대 고기 레스토랑을 표방한 체인점이다. 기존의 고기 부페와 다르게 나름 메뉴 구성이나 분위기를 레스토랑 부페 답게 한 것이다.

역곡에는 남부역 쪽에 1호점이 처음 생겼고 최근에는 북부역 쪽에 아이트랜드 안경점 건물 2층에 2호점이 생겼다.

그런데 2호점은 1호점과 다르게 점심 특선 한식 부페를 1인당 5000원에 개시하고 있어서, 우체국 갔다오는 길에 한번 들려 보았다.

미트홈 2호점의 내부 풍경. 가게 한 가운데 있는 피아노가 인상적이다. 혹시 밤에는 누가 저 피아노를 연주하기라도 하는 걸까?

일단 자리를 하나 잡고 앉았다.

본래 미트홈의 정식 가격. 즉 고기 부페의 가격은 1인당 9900원이다. 예전에는 환경 부담금이라고 1000원을 선불로 낸 다음 음식 남긴 게 없으면 나중에 계산을 할 때 8900원을 내는 시스템을 취했는데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다.

한식 부페는 12시에서 3시까지 한정으로 5000원이고 환경 부담금 같은 건 안 내도 된다.

고기 부페와의 차이점은 불판을 가져다 주지 않기 때문에 고기를 구워먹을 수 없다는 점.

하지만 그 대신 고기 부페의 사이드 메뉴는 전부 다 이용할 수 있다.

우선 밥부터 한 가득 펐다. 일반 밥그릇이 아니라 중형 젚시에 말이다. 밥 공기로 치면 2~3공기. 양으로 치면 부천 석정 분식보다 1.5배 많은 수준?

첫번째 젚시는 돈까스와 제육볶음!

역시 한식 부페하면 제육볶음을 빠트릴 수 없지.

만든 지 얼마 안 된 제육볶음이라 따듯해서 좋았다. 돈까스 역시 마찬가지.

미트홈 1호점에선 맨 처음 가게가 오픈했을 때 생선까스, 안심까스, 치킨 까스 등 3종류가 있었지만 지금은 아마 안심 까스 하나만 남았을 테고 이 2호점 역시 마찬가지였다.

1호점에는 있지만 2호점에 없는 돈까스 구성품이라면 스파게티와 미트볼 정도라고 할까나.

양배추와 소스는 있으니까 이 돈까스를 모아다가 돈까스 한 접시를 따로 완성할 수 있는 건 다행스러운 일이다.

두번째 젚시는 훈제 오리와 튀김 만두, 감자 튀김, 양파 튀김, 단호박 튀김!

이 점식 한식 부페의 사실 상 주력 메뉴는 제육볶음과 훈제 오리인 것 같다.

1호점은 양념 립 갈비를 내놓은 반면 2호점은 훈제 오리를 내놓아 차별화를 이룬 것이다.

훈제 오리 역시 잔뜩 가져다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잘게 찢어놓은 외관상 보통 손님들이 이게 훈제 오리인지 모르고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 한창 먹고 있는데 어떤 아저씨가 훈제는 어디서 가지고 오냐고 물어보는 걸 보니 알아보기 힘든 모양이다.

감자 튀김이나 만두는 맛이 스탠다드하겠지만 양파 튀김과 단호박 튀김은 맛을 보장할 수가 없어서 진짜 아주 조막만한 걸 가지고 왔는데.. 먹어보니 맛은 나름 괜찮은 편이다. 이런 류의 튀김은 전용 간장 소스도 따로 있는데 퍼오기 귀찮아서 그냥 케찹에 찍어먹었다.

세번째 젚시는 간장 계란 조림과 떡볶이, 오뎅 조림, 겉절이, 상추.

앞의 두 젚시와 밥을 먹다 보니 슬슬 배가 불러서 세번째 젚시가 마지막 젚시가 됐다.

의의로 맛있는 건 저 달걀 간장 조림. 맥반석 계란을 간장에 다시 졸인 건지 쫀득쫀득한 식감이 좋았다.

일단 내가 고기와 튀김류를 많이 가지고 와서 그렇지, 이 점심 특선은 기본적으로 한식 부페가 맞기 때문에 사실 여긴 안 나왔어도 야채도 많이 준비되어 있다.

연두부도 펙에 든 게 따로 있고, 미니 국수도 말아먹을 수 있고 상추, 마늘, 무채, 파채 등 고기 부페류 야채는 물론이고 김치, 해물파전, 죽, 피클, 콘슬로 등 다른 사이드 메뉴와 샐러드도 풍부하다.

목이 메이는 건 오뎅국으로 커버!

미트홈의 장점이라면 이런 오뎅국도 부페식으로 가져다 먹을 수 있다는 것인데.. 약간 아쉬운 게 있다면 1호점의 경우 오뎅을 꼬치에 꽂아 넣어서 진열한 반면 이 2호점은 꼬치 없이 그냥 오뎅만 풀어 놓은 점이다(당연히 꼬치가 먹기 더 편하다)

고기 부페가면 언제나 빠트리지 않고 꼭 가져다 먹는 식혜!

아무리 배가 불러도 식혜는 반드시 마신다. 나한텐 밥 먹는 배와 식혜 먹는 배가 따로 있는 것이다!

가서 보니 수정과도 준비되어 있지만 역시 식혜가 최고!

식혜만 석잔을 가져다 마셨다.

식혜에 이은 또 다른 후식으로 밀크 커피!

커피도 물론 공짜.

동전을 투입하지 않아도 누르기만 하면 자동으로 나오는 커피 자판기가 있다.

1호점과 다르게 무슨 베스킨스라빈스풍의 아이스크림 코너도 따로 있었는데.. 아쉽게도 이건 공짜는 아니다.

어떻게 이용하는 거냐고 물어보니 한 컵에 1500원이라고 한다.

그 한 컵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나중에 기회가 될 때 한번 이용해보고 싶다.

어쨌든 미트홈 한식 부페 첫 이용 소감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 가격 대 비율로 따지면 나름 만족스럽다.

사실 한식 부페는 거의 안 가지만 미트홈의 한식 부페라서 노리고 간 것이다.

왜냐하면 미트홈을 몇 번 이용해본 봐로 사이드 메뉴는 괜찮았기 때문이다.

본래는 벼리벼리가 홈페이지의 광고대로라면 미트홈처럼 이렇게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지원해야 하지만 현실은 참..

결론은 미트홈은 한식 부페도 추천하는 편!

한 가지 아쉬운 게 있다면 1호점에는 미트볼과 순살 치킨이 있었지만 2호점에는 그게 없다는 것 정도? 물론 그만큼 2호점만의 메뉴가 따로 있긴 하지만 닭고기 매니아인 나로선 좀 아쉽다.



덧글

  • Junk!? 2009/03/13 20:43 # 삭제 답글

    오오.. 가격도 괜찮고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저도 닭고기라면 뭐든지 사족을 못 써서 야밤에 허브치킨 포스팅 보면서
    입맛만 쩝쩝 다셨었죠 헣허
  • 일우 2009/03/13 21:34 # 답글

    오오, 고기 좋아하는 저한테 딱 맞는 가격이군요.(다시 살찔라-_-)
    ...그런데 서울에는 없는듯ㅠㅠㅠㅠ
  • 다쯔카게 2009/03/13 22:15 # 답글

    오오 몸에 좋은 고기 ㅜ_-
  • zip0080 2009/03/13 23:13 # 답글

    와.... 육곳간이 많이 바뀌었네요.. 학교 다닐땐 뒷풀이 육곳간에서 하곤 했었는데.. 고기부페 치곤 나름 고급이었죠.

    가난한 대학생들에겐 비용대 품질의 비율이 좋았은 곳이죠.

    나중에 역곡 가게 되면 꼭 다시한번 가보고 싶네요.
  • 종화 2009/03/14 01:54 # 답글

    2호점 1호점 둘 다 역곡역에 있는건가요?
    1호점 위치는 아는데 거긴 점심부페 하려나 모르겠네요;;
  • 시무언 2009/03/14 07:47 # 삭제 답글

    악. 부럽습니다
  • 미나리&나리몬 2009/03/14 09:31 # 삭제 답글

    오오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오리훈제라+_+
  • 잠뿌리 2009/03/15 20:02 # 답글

    Junk!?/ 사실 닭고기를 위해서라면 1호점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거기선 순살 치킨이 서브 메뉴로 나오거든요. 2호점은 아쉬운 게 순살 치킨의 부제지요.

    일우/ 아마 육곳간 공식 홈페이지가면 각 지역 체인점 현황이 나올 겁니다. 육곳간이 체인점이고 모점이 서울시 의정부에 있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다쯔카케/ 사실 진짜 고기 부페를 즐기려면 추가 요금이 더 들지요 ㅎ

    zip0080/ 육곳간 2호점은 올해 초에 오픈했지요. 1호점은 아예 이름을 육토랑으로 바꾼 걸로 압니다.

    종화/ 1호점은 모르겠습니다. 2호점은 역곡 북부역 바로 앞 아이트랜드 안경점 2층에 새로 오픈했고 역전 위에서 바로 보입니다.

    시무언/ ㅎㅎㅎ

    미나리&나리몬/ 별 말씀을요^^:
  • 미나리&나리몬 2009/03/16 15:32 # 삭제 답글

    오늘 다녀왔습니다^^
    메뉴는 몇가지가 매일 바뀌는지 오늘은 계란과 해물파전은 없더라구요^^;;
    그리고 역곡남부시장에 그 200원짜리 핫도그 먹으러 잠깐 들렀는데(오후 2시쯤) 낮이라 그런지 안 계시네요..ㅠㅠ
    혹시 몇시쯤 나오시는지 알 수 있을까요? 핫도그 파는 분이요...

    ps : 1호점은 시장 들어가면서 얼핏 봤는데 점심 뷔페는 안하는 듯 합니다.
  • 참지네 2009/03/17 15:50 # 답글

    할짝할짝.......
    정말 맛잇겠군요.......
    아아, 지방에 있는 자의 설움이란.........
  • 헬몬트 2009/03/17 20:02 # 답글

    5천원이면 괜찮네요.. 게다가 역곡역이면 멀지도 않고.
    으응..시간이 있구나
  • 잠뿌리 2009/03/18 20:00 # 답글

    미나리&나리몬/ 200원짜리 핫도그는 최근 그 앞에 DC 마트 공사를 해서 그런지 아예 노점 자체가 사라졌더군요. 2곳 다 사라졌습니다.

    참지네/ 지방에도 잘 찾아보시면 고기 부페나 보리밥 부페가 있을 겁니다^^;

    헬몬트/ 이 런치 타임은 12시에서 3시까지입니다.
  • 한식세계로 2011/05/22 19:36 # 삭제 답글

    거기가 어디에요?
    전번은요?
    찾아가게요.
  • 잠뿌리 2011/05/28 11:43 # 답글

    한식세계로/ 지금은 사라진지 오래됐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71035
6429
955553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