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대륙 와이와이월드/파로디우스 특집





1986년에 코나미에서 만든 게임. 원제는 몽대륙. 연재는 펭귄 어드벤쳐. 국내명은 꿈대륙이다.

내용은 펜타로를 조작해 불치의 병에 걸린 공주를 구하기 위해 황금 사과를 찾으러 모험을 떠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펭귄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프론트 뷰 시점의 나홀로 레이싱인 걸 보면 사실 자사의 인기 게임인 남극탐험과 같지만, 단순히 레이싱만 펼치던 남극탐험과 달리 여러가지 새로운 요소를 추가해 전혀 다른 게임이 됐다.

일단 이 게임의 목적은 제한 시간 내에 레이스를 완주하여 황금 사과를 구하고 다시 시작 지점으로 돌아가 공주를 구하는 것이다. 만약 시간이 지체된다면 공주가 병에 걸려 죽는 배드 엔딩이 나오고. 특정 조건을 맞춰야 공주가 살아나는 해피 엔딩을 볼 수 있다.

기본적으로 남극탐험처럼 레이스를 펼치는 건 같고 작은 우물과 낭떠러지 함정 등이 나오는데, 그때는 작은 우물에서 나오는 물고기가 단순한 점수 획득 아이템이지만 여기선 비밀 상점에 들어가 아이템을 살 수 있는 화폐의 역할을 한다. 폭이 좁은 낭떠러지 함정이 비밀 상점으로 통하는 입구다.

진행 도중 마주치는 적에게 공격당하면 그대로 골로 가는데 그런 적을 물리치려면 상점에서 권총 아이템을 구입해야 한다.

일정한 스테이지를 지나면 보스가 나오는데 이 보스 같은 경우 권총을 난사해 쏴 죽이거나. 화면상에 보이는 못을 점프해서 쾅쾅 찍어내려 정면의 얼음판이 깨트려 보스를 수장시켜야 한다.

랜덤으로 뜨는 하트는, 색깔이 변하는데 각 색깔마다 서로 다른 특수 효과가 있다. 진행 도중 여러 개의 워프 포인트가 존재하며 이것을 이용하면 레이스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결론은 추천작! 개인적으로 MSX로 나온 액션 게임 중 불후의 명작을 꼽으면 세 손가락 안에 든다고 생각하는 게임이다. 어린 시절, 이 게임을 정말 너무너무 사고 싶었지만 어쩌다 보니 끝내 사지 못하고 친구한테 빌려서 해본 기억만이 남아 있다(당시 이 게임은 정식으로 발매됐었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지금 현재는 메탈기어 솔리드로 유명한 코지마 히데오 감독이 코나미에 입사해 처음으로 만든 게임이라고 한다.



덧글

  • 헬몬트 2009/03/05 22:14 # 답글

    남극탐험인가 했습니다..이런 건 처음 보네요
  • 하얀까마귀 2009/03/05 22:38 # 답글

    옛날에 저 해피엔딩을 위한 "특정조건"을 몰라서 피를 토했었지요. 이거 뭐 빨리간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안죽고 가면 되는것도 아니고...

    게임 BGM도 PSG음원 only 게임들 중에선 세손가락 안에 꼽을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꼽으라면 자낙1, 몽대륙, J.P.Winkle 정도일까요 )
  • 데프콘1 2009/03/05 23:07 # 답글

    엔딩이 있었나요-_-;; 항상 전에 죽어서
  • 이준님 2009/03/06 04:17 # 답글

    특정 조건이 뭔지 궁금하네요. 친구들중에 깬 사람이 드물고-절반 정도는 황금사과 자체를 못 가고- 가더라도 꼭 공주가 죽어서 "원래가 베드앤딩"이라는 소문도 돌았었지요
  • 잠뿌리 2009/03/06 05:18 # 답글

    헬몬트/ 사실 남극탐험보다 이 게임이 더 유명하지요.

    하얀까마귀/ 저 특정 조건은 진짜 맞추기 장난 아닙니다.

    데프콘1/ 배드 엔딩과 해피 엔딩. 2가지가 있습니다.

    이준님/ 특정 조건은 라스트 보스를 쓰러트리기 전에 F1키를 눌러서 게임을 일시 정지시켰을 때. 게임 상에서 일시 정지를 누른 횟수가 4N-3 번 만큼이면 진엔딩, 아니면 배드 엔딩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당시 키보드 없이 재믹스로 하면 몇 백번을 해도 배드 엔딩이 나올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 ssita 2009/03/06 11:58 # 삭제 답글

    몽대륙은 정말 최고의 게임중 하나죠. 어릴적에 저는 배드엔딩만 봐서 눈물을 만땅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얼마나 고생해서 왔는데... ㅜㅜ
  • 시무언 2009/03/06 13:44 # 삭제 답글

    코지마 감독의 그런 진지한(?) 스토리텔러 성향은 이때부터 있었군요-_-
  • 음... 2009/03/06 21:57 # 삭제 답글

    친구가, 첫번째 깼을때 배드엔딩 나와서 바로 이어서 깼더니 살아있던 거 보고 (조건 은 모르겠습니다..) 이건 작정하고 노가다 시키는 게임이군! 했던 기억이 나네요...슬롯머신으로 생선1개를 999개까지 따는 근성도 ..ㅎ
  • 음... 2009/03/06 21:59 # 삭제 답글

    참..그 친구는 재믹스로 했었습니다.
  • 잠본이 2009/03/06 22:34 # 답글

    헉 남극탐험과 이 물건이 좀 다른 거였군요. 같은걸로만 알고 있었는데;;;
    당시 학생과학인가 어딘가에 공략기사도 나온 적 있었죠.
  • 잠뿌리 2009/03/11 20:54 # 답글

    ssita/ 전 어린 시절에 이 게임을 정말 못했지요. 첫번째 보스도 쓰러트리지 못했습니다.

    시무언/ 코지마 감독 답습니다.

    음/ 생선 999개라니 대단한 근성이네요.

    잠본이/ 몽대륙도 펭귄 뒤통수 나오는 레이스 게임이라 남극탐험하고 같은 게임으로 오해할 만 하지요.
  • neoSpirits 2009/12/16 18:47 # 삭제 답글

    첫번째 사진의 타이틀화면에서 잠시 기다리면 하늘에서 별똥별이 떨어지면 멜로디가 나오죠..

    그러면서 눈물을 흘립니다.

    그때.. 참 슬퍼져요.
  • 잠뿌리 2009/12/18 01:20 # 답글

    neoSpirits/ 그게 공주가 죽는 걸 암시한다는 게 참 슬프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9573
4142
1005836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