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괴옥격 MSX





1986년에 카시오에서 만든 게임. 국내명은 요괴의 집. 원제는 요괴옥격(요괴저택)

내용은 귀신이 출몰한다는 흉가에 사진을 찍으러 갔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실종된 여자 친구 리카를 찾기 위해 주인공 코지군이 손전등 하나 달랑 들고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다.

대부분의 카시오 게임은 약 3~4개 스테이지를 무한 반복하는 단순한 게임이 많았지만. 이 게임은 그런 게임들과 좀 다르다.

주인공의 이동 범위가 굉장히 넓고 매 스테이지마다 보스가 있으며, 각 보스를 격파하는 방법도 다 제 각각이라 묘한 재미가 있다.

기본적으로 액션 버튼은 공격과 점프 두 가지고 있다. 유일한 공격 무기는 손전등을 이용한 빛 공격. 체력은 화면 좌측 상단에 표시된 건전지인데 이게 꽉 찬 상태에선 바로 코앞가지 날아가는 빛이, 화면 끝까지 날아가며 슈퍼 점프도 가능해진다.

보통의 카시오 게임처럼 일정한 적을 물리치면 스테이지를 자동적으로 클리어하는 게 아니라. 요괴의 집을 돌아다니며 부적 5장을 모으면 열쇠를 하나 얻을 수 있는데 그걸 가지고 보스를 찾아가야 한다.

다음 스테이지나 에어리어로 넘어가려면 보통 화면 우측 하단에 나오는 우물을 통해 이동해야한다. 우물을 통한 이동 중에 P란 글자를 새긴 두 발 달린 풍선 같은 게 나오는데 그걸 격파하면 체력이 가득 찬다. 이 게임의 유일한 회복 포인트인 것이다.

고정된 스테이지가 아니라 화면이 수시로 바뀌기 때문에 당연하게도 몹을 쓰러트려도. 화면을 건너갔다 돌아올 때 리젠되는 게 일반적이고 개 중에는 아예 피해 다녀야 하는 무적 몬스터도 나온다(예를 들어 목 늘어나는 여자:로쿠로비)

이 게임은 아마도 플레이 한 대부분의 사람이 1스테이지 보스 공략법을 몰라 좌절했을 텐데. 당시 게임으로선 참 드물게도 보통 공격으로 쓰러트리는 것이 아니라, 머리카락을 공격해 잘라내면서 벌어진 입을 향해 점프해 입속을 공격하면 된다.

다른 보스도 마찬가지지만 특정 공격 포인트가 따로 있어 거길 노리면 쉽게 이길 수 있는데 다른 곳을 공격하면 절대 죽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제대로 된 엔딩을 보려면 게임 중에 나오는 아이템을 얻어야 하는데 리카가 남긴 걸로 추정되는 나막신과 카메라, 주먹밥, 손전등 등을 입수해야한다.

결론은 추천작! 개인적으로 어린 시절 굉장히 좋아했던 게임 중 하나다. 요괴물을 좋아하는 관계로 MSX 게임 중에 치마치마와 더불어 몇 안 되는 요괴 액션물로 나름 으스스한(?)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의 롬팩에 그려진 그림도 기억나는데 정식으로 라이센스를 받은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미즈키 시게루 풍의 그림이 실려 있었다(주: 게게게의 귀태랑, 악마군)



덧글

  • 시무언 2009/02/02 10:52 # 삭제 답글

    ....굉장한 손전등이군요. 사일런트 힐의 손전등도 저 정도만 되었으면..
  • 잠뿌리 2009/02/02 14:31 # 답글

    시무언/ 손전등이 무기인 게 참 특이했습니다.
  • young026 2009/02/03 01:56 # 답글

    맨 마지막 한자는 '부'로 읽습니다. '공장 부지'할 때의 그 '부'죠.
  • 잠뿌리 2009/02/05 03:34 # 답글

    young026/ 아아 그렇군요.; 이거 요괴옥격이라고 표시된 게 많아서 잘못알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 blitz고양이 2009/02/05 09:30 # 답글

    저도 1스테이지 보스에서 좌절했더랬죠.. ㅠㅠ;;;
  • 잠뿌리 2009/02/06 02:25 # 답글

    blitz고양이/ 1스테이지 보스는 진짜 깨는 방법을 모르면 깰수가 없습니다.
  • 하얀까마귀 2009/02/10 21:23 # 답글

    1스테이지 보스에서 좌절한 사람 여기 하나 더..
    인터넷에 보니 누가 전체 맵도 만들어 놨더군요.
  • 잠뿌리 2009/02/11 16:07 # 답글

    하얀까마귀/ 전 일본 웹에서 공략을 발견했었는데 거기서도 맵을 다 올렸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98802
5243
946967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