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 MSX





1985년에 펙 인 비디오에서 만든 게임.

람보는 80년대 액션 영화의 대표적 아이콘의 하나인 만큼 많은 기종에서 게임화됐는데 아마도 타이토에서 만든 람보 시리즈를 기억할 사람이 많을 것이다. 아케이드용은 프론트 뷰 시점의 액션 슈팅 게임, IBM-PC용은 탑뷰 시점의 잠입 액션 게임. 메가드라이브 용은 필드형 액션 게임이었다.

그런데 이 게임은 MSX용으로 나왔고 제작사는 타이토가 아닌 펙 인 비디오다. 나온 년도 자체가 람보 2가 나온 시대였기 때문에 기본 베이스는 3가 아니라 2다.

어쨌든 이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면 아마도 2의 배경인 정글을 MSX의 단색으로 심플하게 표현한 배경을 무대로 람보를 조작해 포로를 구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배경을 보면 우습게 보이겠지만.. 이 게임은 의외로 데드 포인트가 엄청 많아서 상당한 난이도를 자랑한다. 적에게 공구리 당해 죽는 것을 비롯해 아마도 트랩을 의식해서 만든 듯한 갑자기 튀어나오는 레이저 광선. 그리고 뱀과 거미 위협도 무시할 수 없다.

옛날 게임인 만큼 패턴이 다양하지가 않아서 어디서 뭐가 나오는지 외워서 피해다녀야 한다.

HP는 파워. FOOD는 굳이 해석하면 식량이 되겠지만 실제론 그보다 HP 회복도에 영향을 준다. 처음 시작할 때는 HP가 더 많지만 여기서 게이지가 떨어질 경우. 다시 회복했을 때는 FOOD 게이지만큼만 찬다.

기본 무기는 칼. 거기에 장탄수 제한의 활과 머신 건, 로켓 발사기 등이 추가되어 있다. 카누를 타고 강 반대편으로 이동할 수도 있다.

구출해야 할 인질은 VIP라고 하는데 인질을 구출하지 않고 혼자서 헬기를 타고 나온다거나 대공포를 처리하지 않으면 가다가 요격 당해 디지는 등 당시 게임으로선 참 드물게도 무려 3가지 멀티 엔딩을 가지고 있다.

결론은 미묘. 브로드번드의 스펠랑카처럼 초살 당하는 걸 즐기는 사람에겐 나름 위험한 쾌감을 제공하겠지만. 너무 어려운 게임은 피하고 싶은 사람에겐 그리 권할 만한 게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추억을 곱씹어 보자면 이 게임을 처음 접한 건 중학교 시절이다. 다들 패미콤과 좀 잘사는 애들은 슈퍼 패미콤을 갖고 놀 때. 드물게도 키보드 형태의 MSX1을 가지고 있던 친구네 집에 유일하게 하나 있던 소프트였던 것이다.



덧글

  • 시무언 2009/01/21 16:37 # 삭제

    람보도 제작사 잘못걸리면 저 꼴(...)
  • Bellona 2009/01/21 16:56 #

    아... 이 게임... 무려 삼성 SPC-1000으로도 이식되어 나왔습니다. -_- 어디서 이식했는지는 기억이 안납니다만...
  • 잠뿌리 2009/01/26 09:53 #

    시무언/ 람보 게임 중에 추천할 만한 작품은 전혀 없지요. 아직까지 제작사 운이 없는 것 같습니다.

    Bellona/ 제 친구의 집에 있던 키보드 달린 msx가 삼성 spc-1000이었을지도 모르겠군요.
  • 사자드 2009/02/01 16:46 # 삭제

    국딩인가 중딩시절 msx 2로 즐겼던 기억이 나는군요...^^
  • 잠뿌리 2009/02/02 14:33 #

    사자드/ 전 국딩 시절 친구네 집에서 키보드형 MSX로 해봤답니다.
  • neoSpirits 2009/12/16 19:20 # 삭제

    당시 테입으로 된것을 구입해서 즐겼었습니다.

    아마도 외국에서는 (물론 국내에서도 그랬지만) 울티마 1편 또는 2편을 재밌게 즐기고 있을때 저는

    람보를 하면서 무한의 상상의 나래를 폈던것 같습니다.

    저에겐.. 람보는 RPG 게임이었습니다 ^^;;
  • 잠뿌리 2009/12/18 01:27 #

    neoSpirits/ 이 게임이 RPG스러운 점도 있긴 하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3722
4246
1027350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