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즈 오브 더 후드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2년에 아타리 게임즈에서 만든 게임.

과거 아타리 게임즈에서 만든 실사를 바탕으로 한 대전 액션 게임 피트 파이터의 후속작에 가까운 게임. 대전 액션에서 횡 스크롤 격투 액션 게임으로 바뀌었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도 1명이 늘어나 총 4명이 됐으며 복싱+가라데의 슈퍼 파이터 코너와 레슬러이자 맨 살 위에 멜빵 노출 근육 마초 치프, 킥복서 자비에르와 켓테일이라고 여자 싸움?의 대가 타냐 등등 무려 여성 캐릭터까지 생겨났다.

이 4명 중 한 명을 골라서 센터 시티를 장악한 폭력 조직과 상대한다.

피트 파이터처럼 위 아래로 이동이 가능하며 줌인 줌 아웃, 실사를 베이스로 한 캐릭터의 액션 등은 그대로 유지됐는데 달라진 점도 꽤 많다.

우선 기술의 가짓수가 상당히 늘어났고. 기본 버튼이 약 펀치, 강 펀치, 약 킥, 강 킥, 가드 등 무려 다섯 개로. 버튼 조합에 따라 약 5개의 특수 기술이 가능하고 그것과 별개로 각 캐릭터 고유의 가드 불능 황당 기술을 쓸 수 있다.

입에서 불을 뿜거나 기탄을 날리는 등등의 엽기적인 기술인데 상대가 사용하는 것만 봤지 플레이어의 커맨드 입력은 잘 모르겠다.

던지기 기술 역시 사용이 가능하며 레슬러 치프의 경우 던지기 기술을 상당히 많이 가지고 있다. 횡 스크롤 격투 액션 게임인 만큼 적을 한 명 내지 두명을 동시에 상대한다고 해도 피트 파이터의 느낌을 살리며 싸워야 한다.

배경에 서 있는 사람들도 공격이 가능한데 므훗한 복장을 한 누님이라던가 길거리 거지를 패면 역으로 반격을 맞아 엄청난 데미지를 입는다.

매 스테이지 클리어 후에는 도장으로 가서 같은 동료들과 대전을 벌이는 3판 2선승제로 여기서 패배하면 게임 끝. 승리하면 플레이어 캐릭터를 다시 골라서 시작하거나 아니면 그대로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갈 수 있다.

결론은 추천작. 여전히 조작성은 엉망이지만 적어도 피트 파이터보단 좀 낫다. 기술도 다양하고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도 많으며 멀티 지원을 해도 대전이 아닌 협동 플레이인 만큼 꽤 할만한 편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9/29 23:11 # 삭제 답글

    오오 실사에 가까운 그래픽(...)
  • 메리오트 2008/09/30 20:41 # 답글

    은둔고수 길거리 거지(....)
  • 잠뿌리 2008/10/01 11:00 # 답글

    시무언/ 피트 파이터의 후속작답죠.

    메리오트/ 어쩌면 개방파 출신일지도 모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5612
4024
1002788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