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들의 낮 리메이크 (Day of The Dead, 2008) 좀비 영화



2008년에 스티브 마이너 감독이 만든 작품. 조지 로메로의 시체들의 새벽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은 데이 오브 더 데드의 리메이크작이다.


내용은 미 정부에서 파견한 군대에 의해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한 마을에서 공기를 통해 퍼진 이상한 바이러스에 의해 살아있는 사람들이 좀비로 변해 대폭동을 일으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일단 이 작품은 조지 로메로의 시체들의 낮의 리메이크작이지만 원작과는 내용과 배경이 완전 다르다. 원작과 동일한 것은 좀비도 약간의 지능을 갖추고 있다는 것과 총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전작 시체들의 새벽을 리메이크 한 잭 스나이더의 감각은 현대의 관객에게 어필되었고, 조지 로메로의 원조 좀비부터 이 장르를 접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이 작품이 당연히 유치하고 전작에 미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러나 수많은 좀비 영화를 접해 온 좀비 장르의 매니아 팬층에게는 이 작품은 꽤 신선하게 다가올 수 있다.


우선 이 작품에서는 죽은 시체가 부활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인간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좀비로 변하는 설정을 메인으로 쓰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운 형태의 긴장감을 주고 있다. 감기로 의심되는 좀비 바이러스의 전조가 나타날 때마다 긴장은 배가 된다.


무엇보다 이 작품에서 나온 전대미문의 발상은 바로 좀비로 변한 버드가 식육을 하지 않는 이유가 채식주의자이기 때문이란 설정이다. 이건 짤방으로 국내에서도 꽤 나돌았던 기억이 나는데 진짜 좀비물 역사상 이런 설정은 처음 나왔다.


또한 보통 지금까지의 좀비 중에 뛰는 놈들은 많이 나왔지만 2~3층 건물에서 창문을 깨고 뛰어내려 쫓아오는 놈은 또 처음 봤다.

이러한 발상의 전환들은 논리적인 허점이 많은 스토리와 인과 관계의 문제, 조잡한 CG의 단점을 눈감아줄 수 있을 정도다.


계속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빠른 속도감을 선사하고 적절히 재치있는 대사와 설정을 통해 웃음을 유도하기까지 하니 비디오 영화로 나온 것치고는 괜찮은 수준이다.


결말 부분은 좀비물을 많이 본 사람의 관점에서 볼 때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 끝까지 살아남는다, 무사히 도망친다 이러한 부분보다는 그 결말에 이르는 과정, 클라이막스 부분의 진행이 기존의 좀비물과는 확실히 달랐다.


결론은 평작. 리메이크 작이 아닌 별개의 독립적인 타이틀로 나왔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은 작품이다.


그나저나 잭 스나이더의 새벽의 저주가 국내 관객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긴 한 모양이다. 잭 스나이더의 새벽의 저주 보고 빡 돈 조지 로메로가 다시 메가폰을 잡은 랜드 오브 데드가 새벽의 저주 2, 그리고 이 스티브 마이너의 데이 오브 더 데드 리메이크가 새벽의 저주 3로 국내에 소개되고 있으니 말이다.

 


덧글

  • 메리오트 2008/09/18 18:21 # 답글

    채식주의자 좀비라던가 여러모로 참신한 설정이 많군요. 확실히 독립 타이틀로 나오는게 나았을것 같습니다.
  • 잠뿌리 2008/09/18 18:49 # 답글

    메리오트/ 채식주의자 좀비는 정말 신선했습니다.
  • .......... 2008/09/18 22:41 # 삭제 답글

    랜드오브데드는 그대로 소개되지 않았나요? 저는 새벽의 저주2라는 말은
    처음들어서
  • 시무언 2008/09/18 23:32 # 삭제 답글

    언젠가, 나이트 오브 리빙 데드->던 오브 더 데드->데이 오브 더 데드라서 Month of the dead, Year of the Dead가 후속작이 되지 않을까 했고, 랜드 오브 데드 나오니까 Province of the dead(좀비들의 주), Nation of the dead, Planet of the dead, Universe of the dead로 진화되는게 아닌가 했었습니다-_-
  • kane 2008/09/19 09:13 # 답글

    나름대로 착한 채식 주의 좀비(?)가 나와서 특이한 영화였죠.
  • 시몬 2008/09/19 13:37 # 삭제 답글

    저 채식좀비가 나중에 위기에 몰린 주인공을 도와주죠. 그나저나 이 영화에 나오는 좀비들은 무술의 달인들입니다. 3층건물에서 공중제비돌면서 뛰어내리는건 기본이고 허공답보, 총알피하면서 뛰기, 섬머솔트킥을 하는모습을 보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나올겁니다
  • 잠뿌리 2008/09/20 10:13 # 답글

    ........../ 극장 개봉은 분명 랜드 오브 데드로 했지만 인터넷에서는 이 영화의 원작 시리즈를 모르는 사람들한테 새벽의 저주 2로 불렸죠. 데이 오브 데드 리메이크가 나온 다음에 말입니다.

    시무언/ 그 제목 비슷한 작품들이 너무 많아서 헷갈리죠.

    kane/ 채식 좀비는 참 깨는 설정이었습니다.

    시몬/ 좀비 섬머솔트킥이 대폭소였지요.
  • MrCan 2009/10/25 04:03 # 답글

    뭐 어떻습니까; 좀비가 상어하고 싸우기도 하는데요
  • 잠뿌리 2009/10/26 00:09 # 답글

    MrCan/ 상어 VS 좀비는 참 센세이션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1466
2526
974259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