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박 (Oung-Bak, 2003) 태국 영화




2003년에 '프라차야 핀카엡'감독이 만든 태국산 액션 영화.

보통 태국하면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나오긴 하나 그 숫자가 많지 않아 국내에서는 거의 신경쓰지 않는 곳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작품은 그러한 편견을 버리게 하는데 크게 일조할 것이라 생각한다.

줄거리를 요약하자면 삼류 악당 '박돈'이 시골 마을의 기부금을 훔쳐내고 수호 신상으로 추앙 받는 옹박의 머리를 잘라 도시로 튀는 바람에, 마침 시골 마을에서 옹박을 수호하는 수도승을 뽑는 나무 타기 시합에서 우승을 한 '팀푸드'가 도시로 올라가 옹박의 머리를 찾아오기로 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갈등 소재에 도시로 나가 도박을 하며 방탕하게 살아가는 '박암래'같은 인물의 설정을 넣고 거기에 폭력 조직의 음모를 개입시킨 건 참 진부하다고 할 수 있지만, 일단 이로 인해 액션물의 기본 공식은 충실히 지켰다. 그리고 사실 액션 물에서 주목할 만한 건 스토리가 아니라 액션 바로 그 자체다.

액션에 관한 이야기를 하자면, 이 작품이 가지는 의의는 태국 액션 영화의 수준을 극성에 이르게 했다는 것이다. 사실 기본적인 컨셉을 따지고 보자면 홍콩식 애크로바틱&무술 영화에 태국의 색을 입힌 거지만.. 감독이 표현한 것과 주인공 배우의 무술 실력은 단순히 아류의 차원을 넘어서 태국 고유의 맛을 자아냈다.

스토리도 별볼일 없고 대사도 멋진 게 없으며, 배우들의 연기력 또한 썩 좋은 편은 아니지만.. 성룡과 이소룡을 짬봉시킨 듯한 아크로바탁+무술 액션의 퀄리티는 진짜 굉장히 높다.

주인공 팀푸드 역을 맡은 '리티크라이(토니 쟈)'는 실제로 무에타이의 고수인데 영화 상에서도 현란한 무술 솜씨를 뽐낸다. 홍콩 영화와는 완전히 다른, 태국 고유의 무술무에타이의 절기가 여지없이 드러나는데 화려한 발차기는 둘째치고 특히나 팔꿈치와 무릎을 이용한 기술이 정말 최고다. 지금까지 본 액션 영화 중에서 이만큼 무에타이의 멋을 더 잘나타낸 게 없을 정도다.

리티크라이는 전문 배우가 아니라 무에타이 고수인데, 작품 상의 연출이나 스토리 라인도 연기 보다는 무술에 중점을 두고 있어 거의 태국의 '이소룡'급에 가깝다. 애크로바틱 연기도 대역이 없이 스스로 직접 했는데 홍콩 영화처럼 와이어 줄에 의존하지 않고, 성룡이 젊었을 때 그랬던 것처럼 오로지 몸으로 밀어 붙였는데 적은 예산 덕분에 주로 놀라운 점프력과 유연한 몸을 이용한 곡예에 치중했다.

액션 씬에서는 태국의 전통 음악에 테크노를 섞어 신세대 감각으로 어레인지 해서 영화의 몰입도를 증가시켜 준다.

초반 40분 가량은 박함래의 방탕한 생활과 팀푸드와의 갈등에 촛점을 맞춰놓았기 때문에 좀 지루하게 진행되지만 그 이후부터는 본격적인 액션이 나오니 시간을 두고 기다려야 한다.

개인적으로 볼 때 이 작품에서는 멋진 장면이 굉장히 많다. 발에 불이 붙은 채로 360도 회전 차기를 날려 적을 쓰러뜨리는 장면과 역 반달차기는 물론이고 역 이단반달 차기, 점핑 하이킥을 피하자 곧바로 몸을 뒤틀며 반대쪽 다리로 적을 공격하고 카포에라를 연상시키는 스핀 킥에, 무엇보다 팔꿈치 치기와 무릎찍기의 절기 공격. 더불어 톤파가 무에타이랑 딱 어울리는 격투기란 걸 이 작품을 통해 알게 됐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은 국내에 정식 개봉을 하지는 않았지만, '쿵포우'처럼 인터넷 사이트에서 영화의 트레일러 일부분이 공개되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적이 있다.


덧글

  • 로오나 2008/09/05 23:11 # 답글

    뭔 소리야. 정식개봉해서 보고 온 내가 있는데. 수정해라;
  • 잠뿌리 2008/09/05 23:12 # 답글

    로오나/ 내가 이 감상을 쓸 때가 옹박 개봉하기 한참 전이었어. 그래서 배우 이름도 토니 쟈가 아니라 리티 크라이라고 적은거지. 그러니까 이 감상은 2003년 영화 개봉 전에 쓴거지.
  • 로오나 2008/09/05 23:17 # 답글

    아니 근데 이 시점에 올릴 거면 그 정도 현재화는 하는게 좋지 않을까;
  • 시무언 2008/09/05 23:22 # 삭제 답글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아직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ㅠㅠ
  • theadadv 2008/09/06 00:34 # 답글

    헬멧깨기와 쇠톱 팔로 막기만 아니었어도 100점을 줄만한 작품이었죠.
  • 궁디팡팡 2008/09/06 02:29 # 답글

    13 구역도 쫌 많이 좋아했지 말입니다ㅎ
  • TokaNG 2008/09/06 14:36 # 답글

    그럼 포스팅을 몇 년이나 묵히신 겁니까.;;;
  • loco 2008/09/06 14:47 # 답글

    이건 그냥 순수 인체액션의 마스터 피스급이죠
  • loco 2008/09/06 14:49 # 답글

    그런데 실제 토니 자는 태국내에서 이름난 낙무아이(무에타이 선수)도 아니고
    랭킹, 공식전적도 그저 그렇다고 하네요.
    전에 낙무아이들이 야자 나무를 킥해서 부러뜨려 버린다는 소리를 듣고
    비웃었는데 얼마전에 본 영상에서 쁘아까오 포프라묵이 정말 야자 나무를 하이킥으로 세번정도 차서 부러뜨려 버리더군요. ㄷㄷㄷㄷ
  • 메리오트 2008/09/06 16:16 # 답글

    얘기는 정말 많이 들었는데 여전히 못봤지요. orz
  • 잠뿌리 2008/09/07 10:20 # 답글

    로오나/ 포스팅이 여러 군데 올라가서 고치기 좀 애매하지.

    시무언/ 이 명작을 아직 못 보셨다니. 강력히 추천할 만합니다.

    theadadv/ 완전 몸이 차력 그 자체지요.

    궁디팡팡/ 전 아직 13 구역은 보지 못했는데 트레일러 무비는 괜찮게 본 기억이 언뜻 나네요.

    TokaNG/ 지금으로부터 수년 전입니다.

    loco/ 당시에는 정말 차대를 이끌어나가는 액션 스타였죠(지금은 소식이 안들리네요)

    메리오트/ 1편은 절대 추천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2348
2526
974429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