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즈 나이트 패미콤 게임





1986년에 스퀘어에서 만든 작품.

장르는 종 스크롤 액션 판타지 게임. 하지만 이 게임은 스퀘어 초기 시절에 나온 게임이니 파이날 판타지 같은 걸 기대하면 큰 오산이다.

일단 종 방향으로 강제 스크롤이 흘러 가면서 머리가 보이는 주인공을 조종해 총탄을 마구 난사해 눈앞을 가로 막는 구조물을 부수고 몬스터를 때려 잡는 방식인데. 이건 코나미의 마성전설과 매우 흡사하다.

마성전설과 다른 건 캐릭터가 훨씬 작고 구조물 부수는 범위가 늘어났으며 댓수 대신 에너지 게이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과 플레이어 캐릭터가 달라진다는 점으로 의외로 차별화된 부분이 많다.

기본적으로 댓수가 따로 없고 특정 캐릭터를 조종하다가 에너지가 다 달아서 죽어버리면 그 캐릭터는 사망하고 다음 캐릭터로 넘어가는 구조를 따르고 있다. 쉽게 말해서 한번 죽으면 해당 캐릭터 플레이는 쫑. 다른 캐릭터로 돌아가며 할 수 있다는 건 장점이지만, 배경까지 계속 바뀌어서 적응하기가 좀 힘들다.

첫번째는 나이트 레이잭을 조종해 산악 지역을 공략. 두번째는 위저드 카리바를 조종해 마을을 공략. 세번재는 몬스터 바루사를 조종해 초원을 공략. 네번째는 키드 티프(꼬마 도적) 토비를 조종해 사막 지역을 공략.

각각의 스테이지는 나오는 적이 다 제각각 다르지만, 화면 상에 보이는 장애물을 부수면서 앞으로 나가는 방식은 다 똑같다. 각 캐릭터간의 특징 역시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화면 상에 보이는 구조물. 예를 들면 산악 지역에서는 바위로 막힌 길을 총탄을 난사해 뚫다 보면 몹들이 우르르 튀어나오거나 아이템이 나오는데. 승리의 열쇠는 아이템이 나오는데로 다 회수해 플레이어 캐릭터를 강화시키는 것이다.

마성전설처럼 다양한 무기가 등장하지는 않고 그냥 해당 캐릭터의 총탄을 강화시킬 뿐이란 게 좀 문제. 뭐 그래도 스피드 업 아이템 정도는 따로 있다.

결론은 그 시대 기준으로 보면 평작. 개인적으로는 마성전설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이 게임의 존재 의의는 스퀘어도 이런 시절이 있었구나 라는 것 정도라고 생각한다.

여담이지만 일어판의 경우. 게임 상에 등장하는 플레이어 캐릭터인 레이잭, 카리바, 바루사, 토비가 타이틀 화면에 나오는데 북미판에서는 그냥 제목만 달랑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4788
2912
970258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