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의 초콜릿 공장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2005) 아동 영화




2005년에 팀 버튼 감독이 영원한 단짝 조니 뎁과 호흡을 맞춰 현대 어린이 동화의 바이블이라고 할 수 있는 윌리 윙카와 초콜릿 공장을 영화로 만든 작품. 1971년에 처음으로 영화화 된 이 작품이, 2005년도에 다시 리메이크 된 것이다.

내용은 수년 동안 결코 열리는 법이 없던 윙커 사장의 초콜릿 공장이 어느날 전 세계에 수출한 초콜릿에 다섯 장의 골든 티켓을 넣어 팔면서 다섯 명의 당첨자를 공장에 초대해 하루 견학시킨다는 발표를 한 뒤 찢어지게 가난하지만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찰리가 마지막 당첨자가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유명 동화를 원작으로 했는데, 원작과 별개로 영화 자체를 놓고 보면 과연 팀 버튼 감독답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영화다.

팀 버튼 감독의 장점은 상상력이 풍부한 연출력과 자본을 충분히 활용한 기술력이라고 생각한다. 이 작품도 그 조건을 충족한다고 할 수 있다.

모든 것이 초콜릿으로 이루어진 세계는 시각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재미의 극을 보여준다. 하지만 솔직히 난 이 작품을 온 가족이 함께 모여서 봐도 되는지가 좀 의심스럽게 느껴진다.

영화 자체의 내용은 상당히 가족적이면서 교훈적이다. 하지만 그 교훈이란 게 착한 어린이가 되자는 정도로, 악당 역을 맡은 다른 당첨자 아이들의 죄질이 너무 과장되고 그걸 바라보는 시각도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다.

실제로 그 아이들이 당하는 벌은 분명 상상력이 뛰어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하고 있으나, 그냥 가볍게 보고 넘길 수준은 아니었다. 뭔가 호러 영화 같은 느낌마저 든다 이 말이다.

다른 참가자들은 그저 미움 받을 짓만 골라서 하고 하나 둘씩 제거 당하다가 아무런 개성도 없이 그냥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자라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순수하고 투명한 소년 찰리만이 살아 남아 특별상을 받게 된다.

이게 원작 동화에서 추구하는 계몽적인 성격의 이야기라면 뭐라 할말이 없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조니 뎁이 맡은 윌리 윙커 사장의 좀 정신이 나간 듯한 캐릭터 성격이나 끔찍한 벌을 받는 아이들 씬을 보면 솔직히 순수 100% 가족 영화라고 보기에 좀 무리가 따른다고 생각한다.

결론은 조금 미묘. 보통 사람의 시각으로 봤을 때는 추천할 만한 작품이 아닐까 싶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냥 평작인 것 같았다.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라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고 또 그 점 하나만으로 추천을 할 수 있기는 하지만, 역시나 기괴한 연출이 너무 걸려서 적극적으로 권하기는 좀 그렇다고 생각한다.

가족 영화는 아무런 부담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모두와 함께 볼 수 있는 그런 작품이 되야 한다고 생각한다.


덧글

  • 이준님 2008/08/20 12:05 # 답글

    1. 원작은 윙카와 아새퀴가 투명 엘리베이터를 타고 우주를 탐험하는 -_-;; 2부가 있습니다.

    2. 사실 가장 원작과 가까운 버젼은 1971년 버젼이지요. 팀 버튼 감독 버전을 좀 맘에 들지 않는게 무리하게 "아버지와의 화해"부분을 넣었습니다. 원작-그리고 1971년판-의 깜짝 반전(이라고 하지만 앞을 보면 어느 정도 예상은 한) 을 이 버젼에서 아예 빼버린 대신에 뒷 이야기를 주저리 주저리 넣어버렸죠. 뒤의 이야기를 넣다가 보니까 앞에서 회상이 무리하게 들어간거구요

    개인적으로는 투명 비행 엘리베이터에서 끝나는 1971년 작품을 더 재밌게 봤습니다.

    ps: 1971년판도 아이들을 벌하는게 호러틱한게 맞지요. 다만 "다람쥐" 부분은 원작은 다람쥐인데 당시 기술로는 어렵기 때문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바꾸었습니다.

    1971년판은 흥행은 별로였는데 TV 단골 방영프로여서 의외로 나중에 재평가 받았습니다.-저도 80년대에 KBS에서 봤습니다만
  • 민버 2010/06/13 13:52 # 삭제

    71년 작에서는 트름하면서 공중을 나는 사이다나
    거위알이나
    마지막에 찰리가 껌을 숨겼다가 사실을 정직하게 말하면서 상을 받는다던가 하는
    원작과 다른 내용이 상당 부분 있었던 것 같아요 ㅋㅋ
    그래도 팀 버튼의 영화보다는 좀 더 분위기 상 가깝다고 할 수 있겠죠? ㅋㅋ
    개인적으로는 투명 엘리베이터를 2부 영화로 만들지 않는 이상
    parents 라고 발음하지 못하는 더욱 기괴하고 안쓰러운 웡카 캐릭터를 만든 것도 좋았던거 같아요
  • 잠본이 2008/08/20 12:32 # 답글

    원작 자체가 애초에 좀 '초딩 즐'스러운 내용인데다 거기에 팀버튼식 블랙유머까지 들어가다보니 더 기괴해졌죠.

    ...그런데 비해 내용은 이상하게 평이하다는 게 또 언밸런스지만 OTL
  • Mr.오션잼 2008/08/20 17:54 # 삭제 답글

    팀 버튼 감독의 영화들은 어쩐지 펑키하다는 느낌도 들고, 살짝 잔인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 놀이왕 2008/08/20 18:51 # 답글

    영화에서 바이올렛 뷰리가드로 출연한 안나소피아 롭이 나중에 영화 점퍼에서 어린 밀리 역으로 출연했었고 주인공인 프레디 하이모어는 네버렌드를 찾아서 이후 2번째로 조니 뎁과 호흡을 맞춘것이 이 찰리와 초콜릿 공장인데 이후 이 배우가 수많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는데 최근작이 스파이더위크 연대기이며 원작에서의 윌리 웡카는 영화에서처럼 냉소적이기 보다는 의외로 친절한 사람으로 나옵니다.(책 초반에 애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모습부터가 영화와는 다름..)
  • 잠뿌리 2008/08/20 20:35 # 답글

    이준님/ 우주 여행 파트가 있다니 그 부분이 영화에 나오지 않는 게 참 아쉽네요. 1971년판 영화는 OCN에서 해준 걸 끝부분만 잠깐 봤는데 아버지와의 화해는 나오지 않고 마지막에 가서 윙카가 뭔가 요구하는 답을 찰리가 맞춰는 장면만 기억이 납니다.

    잠본이/ 초딩한테 잔혹한 영화지요.

    Mr.오션잼/ 팀 버튼 영화의 펑키함은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요소지요.

    놀이왕/ 다양한 영화에 출현했군요. 조니 뎁과 크리스토퍼 리 외엔 달리 눈에 띄는 인물이 없어서 체크를 못했습니다.
  • 잠본이 2008/08/21 00:49 #

    애초에 웡카의 아버지라는 캐릭터 자체가 팀버튼 오리지널 설정이거든요.
    원작 및 70년대판의 웡카는 짓궂긴 해도 꽤 안정된 성품의 '어른'으로 나오는데 팀버튼의 웡카는 신경증에 시달리는 피터팬같은 아저씨죠 OTL
  • PK 2008/11/24 04:57 # 삭제 답글

    톰과제리식 액션에 익숙한 아이들한테는
    일종의 슬랩스틱적(?)인 요소로 큰 무리 없이 보이고
    오히려 나이 든 우리쪽이 아이들 보긴 부적합하지 않을까 하고 느끼게
    되네요;
    그 초콜렛 워프시키는 장면은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초반부를
    패러디한 장면이라 재미있게 봣네요 ㅋㅋ
    요한 스트라우스의 '짜라투스트라가 그렇게 말햇다' 음악 울려펴지는거까지
    고대로 ㅋㅋ
  • 잠뿌리 2008/11/25 18:19 # 답글

    PK/ 아 그게 스페이스 오딧세이 패러디였군요 ㅎㅎ
  • 김안전 2008/11/25 21:24 # 답글

    번외적인 이야기지만 퓨처라마 슬럼 에피소드를 보면 윌리웡카의 초콜릿 공장을 패러디 한 부분이 나옵니다. 우주 움팔루파 족이 나오는 장면이죠.
  • 잠뿌리 2008/11/27 15:32 # 답글

    김안전/ 우주 움팔루파 족이라니 재미있네요 ㅎㅎ
  • 민버 2010/06/13 13:44 # 삭제 답글

    팀버튼이 원래 그로테스크하잖아요~
    그런 면이 로알드 달 원작과 잘 어울렸던 것 같은데 ㅋㅋ
    아동 영화나 가족 영화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죠 ㅋㅋ
  • 잠뿌리 2010/06/14 15:42 # 답글

    민버/ 팀버튼이 좀 그렇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21035
6429
955553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