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의 집 세가 마크 3 게임





1986년 세가에서 만든 게임. 세가 마크 3. 국내에서는 겜보이로 들어온 콘솔 기기의 초창기 게임 중 하나다. 국내 명은 유령의 집.

내용은 저 귀 큰 꼬마 주인공을 조종해 유령을 물리치고 열쇠를 얻어 저택 안을 돌아다니다가 비밀 문을 열고 탈출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펀치와 점프 두 가지 버튼이 있는데, 랜덤으로 날아오는 금색 검을 타이밍에 맞춰서 점프해 밟으면 일정 시간 동안 검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화살은 사용할 수 없다)

적이라고는 퍼런 귀신, 빨간 괴물, 박쥐, 드라큐라가 전부지만.. 다른 녀석들은 둘째치고 드라큐라가 좀 강적이다. 보통 펀치로는 아무리 때려도 죽지 않고 황금 검으로 푹푹 쑤셔 죽이면 해골로 변해서 사라지고 하트 모양의 심장만 달랑 남는데.. 그걸 그냥 냅두면 시간이 약간 지난 뒤 다시 완전체로 부활한다.

커다란 박쥐 형태와 드라큐라 형태 두 가지가 있는데, 박쥐 형태는 움직이는 패턴이 다양해서 상대하기가 무척 껄끄럽다.

게임 상에 보이는 전등을 점프해서 머리로 콱 박으면 화면이 번쩍번쩍거리면서 일시적으로 타임 스톱에 들어가서.. 유령들을 마음 껏 때려 잡을 수 있다. 하지만 이 상태에서는 검과 화살 같은 걸 상쇄시킬 수 없다.

머릿수에 에너지 바가 따로 준비되어 있으며, 화면상에 보이는 물음표 모양의 벽돌을 먹고 떨어진 에너지를 회복할 수 있다.

하지만 난이도는 꽤 높은 편. 일단 컨티뉴를 할 수 없고 에너지 바가 다 달아 한번 죽게 되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거기다 황금 검이 날아오는 확률도 그리 높지 않은 데다가, 화면 상에 보이는 검은 관을 슥 스쳐지나가기면 해도 관뚜껑이 열리면서 드라큐라가 튀어나온다.

열쇠를 얻는 것 자체는 쉽지만 비밀 문을 찾는 게 좀 버겁다. 일정 범위 내의 무한 필드에 문 같은 곳에 들어가서 이리 저리 옮겨다니는 거라서 지리를 암기해야할 정도다.

아무튼 난이도가 좀 어렵긴 했지만, 개인적으로 겜보이 게임 중에서 상당히 즐겨 하던 게임 중 하나다. 그런데 어렸을 때 내가 직접 해본 경험이나 내 친구, 혹은 주변 사람들이 한 걸 돌이켜 보면.. 비밀문을 찾아 탈출한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덧글

  • 놀이왕 2008/08/19 10:53 # 답글

    게임기어용으로 해봤는데... 정말 어려웠던 게임...(비밀문이 어디에 있는거죠?)
  • 잠뿌리 2008/08/19 13:17 # 답글

    놀이왕/ 저도 비밀문을 찾아 해매다가 항상 게임오버 당했지요.
  • 떼시스 2008/11/16 10:00 # 삭제 답글

    세가 마크3를 갖고 있을때 구니스와 함께 진짜 재미나게 한 저용량(256k)게임
    비밀문을 찾아 클리어 해봤으나 3스테이지이후론 동일한 스테이지의 반복
    (무한루트)
    화살을 많이 습득하면 어느샌가 주먹연타속도가 올라갈때가 있어 연사기능
    버튼누른다음 황금검을 먹으면 공략이 수월했고 2~3스테이지에서 미이라도
    나왔던 걸로 기억함.
    당시엔 어렸고 가진 게임팩수도 얼마안되어 어려운 게임도 클리어하는 근성발휘가 가능했지만 지금은....GG
  • 잠뿌리 2008/11/17 20:28 # 답글

    떼시스/ 고전 게임 같은 경우는 어렸을 떄 잘했던 게임을 지금 다시 하면 못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지요.
  • 마라쿠 2010/06/14 17:22 # 삭제 답글

    저는 이거 몇시간동안 계속 해봤는데 끝이 안보이더군요. 저녁과 밤만 바뀌고 계속 그대로에요. 이거 무한작인거 같습니다.
  • 잠뿌리 2010/06/16 18:44 # 답글

    마라쿠/ 네. 무한 반복 게임이지요.
  • 문재인 2017/05/18 14:38 # 삭제 답글

    제 겜보이 시절 갓겜이군요...아직도 생각납니다 허허...
  • 잠뿌리 2017/05/18 23:14 #

    겜보이 시절에 국민 게임 중 하나였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1807
5215
947577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