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닉 더 헤지록 (아케이드판)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2년에 세가에서 만든 게임. 세가 마크 3, 메가 드라이브 등 자사의 콘솔 기기를 대표하는 게임이자 마스코트인 소닉이 등장하는 게임으로 이번 작품은 아케이드 버전이다.

내용은 소닉과 레이, 마이티 등의 일행이 닥터 에그에게 붙잡혀 그의 지옥 같은 섬을 빠져나가는 것이다.

이 작품은 기존의 소닉 시리즈와 완전 차별화된 새로운 시도를 했다. 기존의 소닉이 횡 스크롤 액션 게임에 무한 질주를 표방한 게임이라면 이번 작품은 횡 스크롤이라기 보다는 쿼터뷰 시점에 근접하고 무한 질주만이 아닌 함정 탈출이란 목적까지 생겨서 난이도가 상승했지만 그만큼 더 재미있어졌다.

조작 자체가 완전 새로운 방식인데 스틱과 버튼을 이용한 조작이 아니라. 요즘 현재에도 오락실에서 가끔 볼 수 있는 노란 색에 둥그런 반원형의 특이한 방향키를 사용해야 한다.

스틱처럼 손으로 잡고 움직이는 게 아니라, 손으로 반원형 버튼을 손바닥으로 훑어내듯 굴려야 한다. 그래서 따지고 보면 횡 스크롤이되 횡 스크롤이 아니다. 그냥 풀어 말하자면 진행 방향이 수시로 바뀌는데 그게 모두 일직선 코스라고나 할까.

게임 스타일에 상당히 잘 맞는, 그리고 참신한 방향 버튼인데 아쉽게도 이건 에뮬레이팅으로선 최악이다. SNK의 이카리, 데이터 이스트의 미드나이트 레지스탕스처럼 스틱의 웅툭한 부분을 손으로 돌려서 총구를 바꾸는 건 에뮬레이팅 상으로 방향을 따로 지정할 수 있어서 어느 정도 구현할 수 있는데 이 방향 버튼은 진짜 난감하다. 스틱을 움직이는 것처럼 한 방향이 아니라 빙빙 돌리면서 움직여야 하기 때문이다.

이 방향 의외에 다른 조작 버튼은 소닉의 전매 특허 스핀 어택. 스핀 어택은 장애물을 뛰어넘거나 구조물 혹은 적을 파괴할 때 쓰인다.

역시 아케이드의 볼륨이라 그런지 콘솔 게임과 다르게 소닉과 닥터 에그 등의 캐릭터들이 음성을 가지고 있고. 매 스테이지 돌입 직전이나 클리어 때 만화 같은 연출이 나온다.

뭐 음성이 닥터 에그는 대사가 꽤 많지만, 소닉은 항상 우와아아~ 비명을 지르는 게 거의 전부인 게 좀 그렇지만 음성 추가 자체는 상당히 좋았다.

함정 탈출이 주된 목적이다 보니 거대한 돌이나 철구가 뒤쫓아오는 가운데 바닥은 후두둑 꺼지기 시작하고. 벼랑을 타고 오르는데 위에서 불똥이 떨어지고 전기 지뢰 함정이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 등등 굉장한 압박이 느껴진다.

진짜 이 난이도에 적응을 못해서 소닉이 미친 듯이 비명을 지르다가 골라가는 장면을 보고 있으면 진짜 안구에 습기가 차오른다.

하지만 난이도가 어렵긴 해도 상당히 재미있는 게임이고. 3인 동시 지원이 가능해서, 여럿이서 하면 재미가 배가 된다.

결론은 추천작! 소닉의 팬이라면 강추. 소닉을 모르는 사람도 충분히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상당한 난이도에 익숙해지면 말이다..

여담이지만 닥터 에그의 썩은 웃음, 왠지 미워할 수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9411
2526
974311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