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E (WALL-E, 2008) 2008년 개봉 영화




2008년에 픽사에서 앤드류 스탠튼 감독이 만든 작품.

내용은 인간들이 쓰레기로 가득 찬 지구를 버리고 우주로 도피한 뒤 수백 년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홀로 쓰레기를 수거하여 정리하던 청소용 로봇 월-E가 지구에 탐사차 내려 온 로봇 이브를 보고 첫눈에 반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픽사는 토이 스토리 때부터 시작해 지난 해 낸 라따뚜이까지 비인간을 주인공을 삼으면서 인간을 배재했지만, 기존의 그 어떤 애니보다 더욱 인간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무슨 작품을 내든지 간에 항상 인간적인 느낌을 주었다. 니모를 찾아서 같은 작품으로 예를 들어 봐도 물고기를 주인공으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애절하고 눈물겨운 부정애를 보여준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작품인 월-E는 기존의 작품들을 뛰어넘었다. 차가운 철로 만들어진 로봇을 통해 다양한 감정을 보여주면서 이만큼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펼칠 수 있다는 건 정말 여간내기가 아니다.

특히 월-E가 이브에게 첫눈에 반한 것에 비해 이브는 월-E에게 호감은 있어도 애정은 없었는데, 여러 가지 사건을 겪으면서 호감이 애정으로 변하면서 종극에 이르러 한번에 폭발하는 것은 진짜 현대의 웬만한 로맨스 영화에서도 구현하기 쉽지 않은 감정의 조절이었다.

러닝 타임 전체를 통틀어 주인공 월-E와 이브의 대사는 다 합쳐도 10분조차 안될 정도로, 대사가 철저히 배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만큼 인간적으로 묘사할 수 있는 건 정말 대단하다.

알기 쉬워서 그만큼 더욱 가슴에 와 닿는 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아주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진행, 그리고 클라이막스에서 마구 치고 올라오는 긴박감 넘치는 전개 등 픽사의 장점이 전부 다 드러났다.

황폐화된 지구, 우주의 풍경, 엑시엄 모함 내부의 전경 등 배경 묘사의 수준과 스케일은 정말 초월적이다. 정말 아름답다는 말 외에 다른 게 떠오르지 않은 이 SF 배경 묘사는, 앞으로 나올 애니메이션에 거대한 장벽으로 남을 것 같다.

캐릭터. 스토리. 연출. 배경. 뭐 하나 꿀리는 게 없이 모두 다 갖췄다. 거기다 로봇으로 다양한 감정 표현 및 러브 스토리를 완성시킨 구현 능력과 아름다운 비쥬얼이 더해졌으니 드림웍스와 지브리 스튜디오로서는 이미 따라갈 수 없는 경지에 이르렀다. 이 작품이야말로 진정한 삼국무쌍인 것이다(어어?)

결론은 추천작! 올해 최고의 극장용 애니메이션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 픽사는 또 한번 경지를 초월했다. 그저 드림웍스에 심심한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월-E가 같은 해에 나왔다는 것이 참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쿵푸 펜더가 과거의 중원에서 20세기를 능가했다면 월-E는 미래의 우주에서 21세기를 초월했다.

여담이지만 월-E의 생김새는 과거 한국에서 비디오 영화로 꽤 인기 있었던 쟈니 파이브의 쟈니를 닮았다. 개인적으로 피규어로 나온다면 구입하고 싶은 로봇은 청소부 로봇 '모'다.


덧글

  • TokaNG 2008/08/11 11:25 # 답글

    '모'가 정말 인기가 좋더군요. 여러 리뷰에서 최고의 로봇은 '모'라는 글을 봤습니다.
    정말 픽사는 한계를 모르는 대단한 팀인듯..
    대사도 몇 마디 없이 아주 진한 감동을 안겨주는 멋진 작품을 만들다니!!
  • 잠뿌리 2008/08/11 11:34 # 답글

    TokaNG/ 모 정말 귀엽죠. 픽사는 정말 대단합니다. 초호화 성우도 없이 엄청 절제된 대사만으로 감정을 이끌어내니 인간의 경지를 초월했죠.
  • Mr.오션잼 2008/08/11 11:49 # 삭제 답글

    쿵푸팬더가 이 월e가 나온 뒤에 나왔다면 어떨까요
  • 랜디 2008/08/11 12:48 # 답글

    정말 드문 최신작 리뷰군요 -ㅂ-

    어쨌든 저도 보러 가야겠습니다
  • 알트아이젠 2008/08/11 13:30 # 답글

    피규어가 마트에서 심심찮게 보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진정한진리 2008/08/11 19:11 # 답글

    1. 저도 어제 극장에서 보았습니다. 정말 말이 거의 없는 로봇으로 이렇게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할수 있다는것에서 픽사가 너무나도 무서우면서도 대단해지더군요....

    2. 700년이 지나면서 너무나도 편안한 생활을 살아버린 나머지 퇴화한 인류의 모습은 마치 미국의 비만이나 기계의존에 대한 경고를 하는 것 같더군요.

    3. 후반부에 선장이 처음으로 '무엇(스포일러이니...)'을 성공했을때 스페이스 오딧세이 음악이 흘러나올때는 순간 뿜을뻔했었습니다(....)
  • 잠뿌리 2008/08/11 22:26 # 답글

    Mr.오션잼/ 쿵푸 팬더가 먼저 나온 건 불행 중 다행입니다. 만약 월-E보다 늦게 나왔다면 제대로 된 평가를 받기 전에 비교만 당하다 끝났을 것 같아요.

    랜디/ 추천할 만한 영화입니다.

    알트아이젠/ 벌써 피규어가 판매되고 있다니 '모'는 구입을 고려해봐야겠군요.

    진정한진리/ 인형,곤충,괴물,물고기,쥐에 이어서 이젠 로봇의 영역까지 손을 뻗쳤죠. 정말 대단합니다. 퇴화된 인유를 비판하면서 구원의 열쇠를 식물로 설정한 걸 보면 꽤 친환경적인 교훈을 담고 있지요.
  • 시무언 2008/08/12 01:46 # 삭제 답글

    진정 치유계 영화로군요
  • 잠뿌리 2008/08/12 22:00 # 답글

    시무언/ 올해 나온 치유계 영화의 본좌죠.
  • 니면상 2008/09/05 16:22 # 삭제 답글

    저기.. 퍼가도 되죠..?
    퍼가도 되는것으로 알고 퍼갈게요..
  • 잠뿌리 2008/09/05 18:12 # 답글

    니면상/ 본래는 트랙백만 허용합니다만, 제가 댓글을 달기 전에 퍼가도 되는 걸로 알고 퍼가신다고 하는 건.. 좀 순서에 어긋나는데요. 무단으로 퍼가는 건 절대 금지합니다.
  • 꺽인포스 2009/07/25 11:29 # 삭제 답글

    쟈니 파이브,.ㅋㅋ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이군요.
    많은 이들이 언급은 한 사항입니다만은..
    그 커다란 눈과 저 집게손. 그리고 탱크형 보행기기는 너무나도 흡사하다고 말할수박에는 없네요.ㅎㅎ
    쟈니파이브에서 마지막에 쟈니가 자신의 자식들(?) 꼬마로봇들을 많이 만들어서 끝나는 엔딩 장면이있는데. 그자식들을 모티브로 월-e의 디자인을 만들기라도 한것일까요?.ㅋ
  • 잠뿌리 2009/07/30 12:46 # 답글

    꺽인포스/ 쟈니 파이브 디자인이 확실히 월-e에 영향을 많이 준 것 같습니다.
  • 뷰너맨 2009/11/06 15:06 # 답글

    아.정말이지 쟈니 파이브 파괴대작전 의 그 모습... 풍문이지만, 쟈니 파이브가 다시 제작된다! 라는 소문이
    돌았던게 월E의 개발 도중에 흘러나온 스틸샷인지 카메라샷인지 모를 저화질의 몇장 때문에 돌았던 소문이
    뚜껑열리고 나니... 월E였던걸 알고 일부 사람들이 아쉬워 했었다지요.`-`

    어쩌면 쟈니 파이브에서 이어진 디자인 일지도 모르는 맛은 나름 재밌습니다 -~-.

    영화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건 소화기와 우주의 사랑.
  • 잠뿌리 2009/11/11 00:06 # 답글

    뷰너맨/ 최근에 쟈니 파이브가 리메이크된다는 소식이 들려오더군요.
  • 뷰너맨 2009/11/16 02:16 # 답글

    옷! 그건 대환영입니다!
  • neoSpirits 2009/12/16 19:56 # 삭제 답글

    인류에 대한 경고부분이 얼핏 쉽게 넘겨들 버리는데.. 사실, 그 부분이 엄청나게 무서운 부분임을 간과하지 말라고 했던 어느 기사를 봤던것 같습니다.

    그부분이 아니라도 엄청난 좋은 평을 받았는데 그 부분이 있어 더욱 픽사의 무서운 저력을 느끼게 해주는것 같습니다.
  • 잠뿌리 2009/12/18 01:31 # 답글

    neoSpirits/ 지금 세기에선 픽사를 능가할 만한 곳이 없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40766
4263
97052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