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랙다운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1년에 세가에서 발표한 잠입 액션 게임. 아케이드 용으로 먼저 나온 다음 메가드라이브 판으로 이식됐고 PC용으로도 나온 바 있다.

개인적으로 오락실에서 할 때는 물론이고 IBM-PC용으로도 참 재미있게 했던 게임에 속한다.

키 버튼은 무기 바꾸기, 총 또는 캐논 공격, 폭탄 사용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근접했을 때는 맨 손 격투를 할 수 있다.

2인용 동시 지원도 되는데 이 때는 화면이 두 개로 분할된다. 지정된 장소에 폭탄을 설치한 다음에 탈출구로 빠져나가면 그 스테이지를 클리어할 수 있는 방식으로 되어 있다. 이런 걸 보면 '피피스 앤 비비'가 생각나기도 하겠지만 이 게임은 그것과 완전 다르게 종 스크롤 방식이다. 그리고 1인용을 하면 2P측 화면에 그 맵을 활보하는 적의 모습과 이름이 나온다.

자사의 간판 게임인 '시노비'를 장르와 방식만 바꿔 만든 느낌이라고나 할까? 전체 공격 폭탄을 사용할 때 기합을 내지르는 게 왠지 모르게 시노비 같은 느낌마저 들었다. 거기다 보스만 나오지 않을 뿐이지 1스테이지가 3개의 파트로 나뉘어져 있기 때문에 더욱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다.

맵 기능이 세밀해 해맬 필요가 없이 폭탄을 설치할 위치를 찾아 갈 수 있지만, 적의 존재 유무나 함정 같은 건 전혀 표시되어 있지 않아서 그리 만만하게 볼 것이 못 된다. 거기다 기본 총이라고 해도 탄약 제한이 있는 지라 너무 난사하다 보면 맨 주먹으로 싸워야하니 조심해야한다.

벽에 찰싹 달라 붙어 이동하면서 적의 공격을 피한 뒤 반격을 하는 재미가 제법 쏠쏠. 폭탄을 다 설치한 다음, 폭파되기 전에 탈출할 때도 긴박감이 넘친다. 물론 처음에는 쉽지만 나중에 가면 갈수록 난이도가 점점 높아져서 어렸을 때 어느 버젼으로 해도 결국 엔딩을 보지 못한 아쉬운 추억이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3668
4433
984837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