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인 그라운드 메가드라이브 게임





1988년 '레볼루션 프로덕션'에서 만들고 1991년에 세가가 메가드라이브로 배급한 게임.

줄거리는 '게인 그라운드'라는 가상 게임 속에 들어간 주인공 일행이 다른 사람들을 모아 탈출 한다는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처음 시작하기 전에 먼저 캐릭터를 고른 다음, 화면 상에 보이는 모든 적을 없애거나 혹은 모든 셀렉트 캐릭터를 조종해 출구로 나가면 끝인 단순한 전개인데도 묘한 중독성을 가지고 있는 게임이다.

그 이유는 화면 상에 보이는 작은 사람을 데리고 적을 전멸시키지 전에 출구로 나가면 새로운 동료가 생기기 때문이다.

기본 키 버튼은 노멀 공격과 특수 공격. 이 기술 같은 경우 전 캐릭터 다 제각각이다. 연출은 비슷비슷하지만 창 든 아프리칸 전사와 활 든 바이킹을 놓고 비교할 때 공격의 리치나 범위가 약간 것 등의 차이점을 보인다.

화면 구성은 탑뷰로 되어 있어서 엄페물 너머로 공격을 할 수 있는 캐릭터와 초 장거리 공격 캐릭터 등을 잘 활용해야 무난히 진행할 수 있다.

어린 시절 동네 오락실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탓에 시간 타임용으로 꼭 한대 씩 배치되어 있었는데, 내 나이 또래 애들이 가장 선호하는 녀석은 바로 창을 던지는 아프리칸 전사였다.

스크롤 이동이 자유롭고 진행이 느긋하지만.. 나중에 가면 그 느린 속도로 적들의 화살 비가 우수수 떨어지는 터라 나름대로 긴박감도 넘친다.

한번 죽은 캐릭터는 그 자리에서 SD캐릭터로 변하는데 이때 다른 캐릭터가 데리고 가서 출구를 넘어가면 부활할 수 있다. 하지만 그때 다른 캐릭터도 죽게 되면.. 그 캐릭터가 SD화 되기 때문에 먼저 죽은 캐릭터는 완전 사라진다.

어렸을 때는 콜렉터로서의 근성 덕분에 캐릭터가 그런 식으로 죽어 나갈 때마다 리셋을 했던 기억이 난다.

어떻게 보면 단지 탑 뷰 형식의 종스크롤 액션 게임이라고 하기 보다는, '남코'의 '갤러그'가 발전을 거듭해 진화를 이루었다고 할 수 있는데 일단 적 캐릭터의 배치가 의외로 멋지다. 패턴은 단순하긴 하지만 적들 나름대로 일종의 진형을 이룬다고 나 할까? 소수 정예 부대로 적의 진형을 깨고 탈출을 한다는 게 참 매력적이다. 거기다 2인 동시 지원까지 가능해서 팀플의 묘미마저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어렸을 때 참 재미있게 했던 작품이기도 하다.


덧글

  • 엘민 2008/08/05 10:52 # 답글

    재밌어 보입니다.
  • 정시퇴근 2008/08/05 11:57 # 답글

    이거 정말 재미있죠....가끔 애뮬로도 합니다..

    엘리멘탈 마스터와 이거는 메가드라이브의 명작임..(뭐 딴 것도 많지만..-_-)
  • 시무언 2008/08/05 14:41 # 삭제 답글

    종스크롤 액션 게임의 명작이군요. 동료 데리고 하는 게임이 은근히 재밌단 말이죠
  • 잠뿌리 2008/08/06 17:13 # 답글

    엘민/ 추천할 만한 게임입니다.

    정시퇴근/ 이 게임 확실히 명작이지요.

    시무언/ 동료 시스템은 이 게임의 가장 큰 묘미랍니다.
  • 뷰너맨 2009/10/08 12:54 # 답글

    나중에는 활든 바이킹 할아범 캐릭만 주로 다루게 된다죠--;;

    (사거리가 길면서 8방향 공격을 위 아래로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 잠뿌리 2009/10/08 19:11 # 답글

    뷰너맨/ 바이킹 할아범이 가장 활용도가 높은 캐릭터이기는 했지요.
  • 복숭아 2011/06/20 17:25 # 삭제 답글

    이게임 이름이 기억나질 않아 여러곳을 해맸습니다 ㅠㅠ
    뿌리님 블로그에서도 찾아봤는데 그땐 오락실 게임만 훑어봐서 놓치고 말았내요

    다행히 옜날 잡지에서 이 게임을 고전으로 소개하는글을 봐둔 기억땜에 구글로 어찌어찌 찾아서
    이름을 알게됬네요 인기가 없었는줄 알았는데(동네 오락실에선 제 친구와 저만했었습니다;;)
    리메이크도 된걸 보면 나름 인기가 있었나 보군요

  • 잠뿌리 2011/06/21 12:54 # 답글

    복숭아/ 이 게임이 아케이드용으로도 나온 적이 있지만 사실 오락실에서 실제로 본 건 메가드라이브용이 타임제 게임으로 나왔던 것 뿐이지요.
  • 거싀긔 2016/12/14 18:25 # 삭제 답글

    쓸 수 있는 병력은 다음과 같다.

    원시인
    대머리 - 모든 방향으로 창던진다.
    실눈 - 앞으로만 창던진다.
    바이킹 - 모든방향으로 화살쏜다.
    머리띠 - 앞으로만 화살쏜다.

    기사
    투구기사 - 구체 형태의 방어구슬 4개 만든다.
    흰머리기사 - 물을 4방향으로 쏜다.
    수염 기사 - 불을 앞으로만 쏜다.
    왜장 - 허리케인을 쏘는데 빙글빙글 동며 날아가기 때문에 방향이 무의미하다.

    여자
    긴머리 - 수류탄을 앞으로만 쏜다.
    썬글라스 - 수류탄을 모든 방향으로 쏜다. 예쁘다.
    포니테일 - 부메랑을 앞으로만 쏜다. 예쁘다.
    흑누나 - 부메랑을 모든 방향으로 쏜다.

    군인
    대학교수 - 총을 좌우로 쏜다.
    그냥 군인 - 총을 앞으로만 쏜다.
    방탄모 군인 - 기관총을 좌우로 쏜다.
    콧수염 군인 - 기관총을 앞으로만 쏜다.

    기갑
    돼지 - 바주카포를 앞으로만 쏜다. 위력 좋다.
    장군 - 화염방사기를 쏜다. 꼴았다.
    우주인 - 미사일을 모든 방향으로 쏜다.
    로보캅 - 미사일을 앞으로만 쏘는 대신 6발이 나간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811035
6429
955444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