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가 닌자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85년에서 세가에서 만든 게임.

도적들에게 납치 당한 공주가, 자력으로 탈출하여 닌자로 변신. 악당들을 쓸어버린다는 내용의 종 스크롤 액션 게임이다.

기본 키 조작은 공격 버튼과 스패셜 버튼. 가장 처음에 주어지는 노멀 무기는 비수인데 아이템을 먹으면 수리검으로 파워업된다. 스패셜 버튼은 연기와 함께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는 비술로 사용 횟수에 제한은 없다.

공격과 회피술을 얼마나 잘 써먹느냐가 게임의 관건이라고 할 수 있는데. 라이프 게이지가 따로 없고 적의 공격을 스치기만 해도 골로 가버리기 때문에 난이도가 그리 쉬운 편은 아닌 것 같다.

종 스크롤이 강제 진행이 아니라 왔던 길로 되돌아 갈 수 있고 아래로 내리면 방향이 전환되기 때문에, 적을 그냥 지나치고 무조건 가도 사라지지 않고 끝까지 쫓아온다.

네 다섯 명의 적이 막 쫓아오며 수리검을 던지고 검으로 베는데 회피술로 이리 피했다 저리 피했다 하면서 반격을 가해 전멸시키는 재미가 제법 쏠쏠하다.

일단은 닌자물이라 나오는 적도 전부 닌자로 매 스테이지 끝에는 보통 자코와 다른 특수한 무기를 쓰는 보스급 닌자들이 나온다.

자코들도 공격 패턴이 항상 똑같은 게 아니라 스테이지를 진행하다 보면 물 속에서 튀어나오거나 천장에서 덮치는 놈 등등 꽤 다양하다. 옛날 게임이라 단순히 옷 색깔이 다른 것만으로 구분이 간다는 게 문제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이 게임은 의외로 국내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 아케이드 버전이 아니라 콘솔 버전으로, 세가 마크 3. 국내에선 겜보이란 이름으로 정식 발매됐던 콘솔기의 초창기 게임 중 하나였다.

그때의 제목은 닌자 프린세스. 겜보이 이식 버전은 당연스럽게도 아케이드 버전보다 퀄리티가 좀 낮긴 하지만 그래도 이 게임을 즐긴 유저로 치자면, 역시 겜보이 버전이 더 잘 알려졌다고 생각한다.

덧붙여 겜보이 버전뿐만이 아니라 MSX 2. 우리나라에선 재믹스로 나왔던 4비트 콘솔기에도 나온 적이 있고. 개인적으론 역시 재믹스 용으로 나왔던 닌자 프린세스에 대한 추억이 깊다.

겜보이 버전보다 조금 더 떨어져서, 사실 주인공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구분이 안 갔기에 어째서 게임 제목이 닌자 프린세스였는지 이해를 하지 못한 기억이 난다.

아케이드 판을 하면 확실히 여자란 걸 알 수 있다. 오프닝에 납치 되다가 닌자로 변하는 것도 그렇고. 게임 스타트 직전에 일러스트도 그렇고 확실히 공주로서의 모습이 나온다.

어쨌든 과거에 겜보이나 재믹스로 닌자 프린세스를 한번이라도 해본 사람에게라면 이 아케이드판을 한번 추천해주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7932
5439
948913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