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 튀김 & 떡볶이 - 동네 노점상 2019년 음식




새우튀김. 몇 개 집어먹어서 양이 적은 게 아니라 이 2개에 1000원. 즉 1개에 500원씩 팔고 있다. 하지만 그래도 가격 값을 하는 건 진짜 새우튀김이라서 그렇다. 위치는 역곡 북부 시장 역전 방향 입구 근처에 있는데.. 본래 맨 처음에는 튀김 전문 노점상으로 오로지 새우 튀김 한 종류만 만들어서 팔았는데. 그걸 다른 사람이 인수받아서 새우 튀김을 비롯한 각종 튀김과 고로케 등 기름에 튀겨파는 음식을 파는 노점상으로 변모했다.

보통 동네 노점상의 튀김을 보다 보면 새우 비슷하게 생긴 튀김이 있다. 실제 새우보단 좀 두툼하고 꼬리까지 먹을 수 있는 건데.. 사실 그건 진짜 새우가 아니라 정확히 말하자면 새우맛 어묵이다. 예전에 분식점이나 노점상에 식료품을 납품하는 가게에서 한 봉지 사서 먹어봤는데 튀김옷을 입히지 않고 그냥 구워서 먹으면 맛없어서 먹기 힘들었다.

이건 그런 가짜 새우가 아니라 진짜 새우니 맛 자체가 다르다! 다만 일식집에서 나오는 새우 튀김처럼 튀김옷을 많이 입혀서 가루가 뚝뚝 떨어질 정도는 아니라서 취향이 좀 갈리겠지만 어쨌든 객관적으로 맛은 좋은 편이다. 가격 부담이 되서 자주 사먹을 수 없지만 말이다.

크기는 보기보다 커서 그냥 먹어도 좋고 우동이나 밥 위에 얹어서 새우 후라이 우동, 덮밥이라고 생각하면서 먹어도 좋은 조합인 것 같다.



떢볶이. 가격은 2000원어치. 구입처는 역곡 시장 역곡 중학교 방향 입구 근처에 있는 노점상. 흔히 '할매 떡볶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으며 역곡에 오래 산 사람이라면 대부분 알 정도의 명소다. 요즘 노점상과 분식점에서 떡볶이가 1인분에 2000~2500원에 파는 걸 감안하면 1000원어치도 포장해갈 수 있는 점이 메리트가 있다.



개봉 샷. 보통 그릇보다 분위기를 위해 양은 냄비에 넣었다. 보통 떡볶이는 구입할 떄 조합을 결정할 수 있다. 이번 조합은 계란 1개에 떡볶이, 국물 좀 많이. 이 조합이었다. 보통 때라면 '못난이'라는 별명의 사각진 어묵 잡채 튀김과 야키 만두를 넣었겠지만 이번엔 그보다 국물을 많이 넣어달라고 했다.

떡볶이 떡이 좀 작긴 한데 이게 정말 10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은 이 집만의 포인트인 것 같다. 내가 아주 어린 시절에는 매운 걸 잘 못 먹어서 여기 떡볶이를 사다가 먹을 때 물에다 떡볶이 떡을 타서 양념을 없애고 먹었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 나이가 들어서 먹을 때는 하나도 맵지가 않다.

맛의 포인트는 달짝지근한 맛이랄까. 매운 건 아니고 매콤한 쪽에 가까운, 달달한 맛이 강화되어 있어서 밥을 비벼먹어도 맛있고 튀김이나 순대, 김밥 등을 찍어먹어도 좋다.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면 떡볶이 자체에는 오뎅이 들어가지 않고, 오뎅을 따로 넣어달라고 하면 어묵 꼬치를 빼다가 철판에 비벼서 넣어준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이 집 떡볶이에도 오뎅이 기본으로 들어가 있었다. 본래 그 시절에는 오뎅 꼬치도 사각진 걸 접어서 꽂은 게 아니었다. 개당 몇개씩 들어간 오뎅인데.. 시대가 바뀌면서 대부분의 노점상이 그런 오뎅을 쓰지 않고 접힌 오뎅을 쓰니 자연히 떡볶이에도 들어가지 않았다.

물론 다른 곳 떡볶이에는 떡볶이에 오뎅을 잘게 썰어놔서 파는 곳도 많이 있긴 하지만, 어쨌든 오뎅을 따로 시켜서 넣기엔 한 꼬치에 500원이니 가격 부담이 되서 그냥 적당히 떡볶이에 섞여 들어간 게 좋은데 뭐 가격 대비 양이 많은 편이니 그것까지 바라는 건 사치 같기도 하다.

뭐 사실 누구에게나 강추천할 정도의 대단한 맛집은 아니지만.. 이 역곡에서 한 자리에 오랫동안 터를 잡고 장사를 해오고 나름대로 긴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다. 역곡에 혹시 들릴 일이 있다면 한번 들러보길 권하고 싶다.


덧글

  • 생각창고 2008/08/04 00:22 # 답글

    아 맛있겠어요 -ㅅ-

    내일은 떡볶이나 사먹어볼까 !
  • Mr.오션잼 2008/08/04 00:24 # 삭제 답글

    저희 할머니 가게군요. ㅋㅋ
    오늘 갈 생각입니다.
  • 잠뿌리 2008/08/04 13:50 # 답글

    생각창고/ 떡볶이는 역시 노점 떡볶이지요 ㅎㅎ

    Mr.오션잼/ 아 부럽네요. 맛있게 드시고 오세요^^
  • 아모르 2008/08/04 20:09 # 삭제 답글

    역시 잠뿌리님의 야식/1000원의반찬/외식 포스팅을 볼때마다 밖으로 나가 먹을 걸 한 두개씩 사오게 되는군요;;;;
  • 잠뿌리 2008/08/04 22:50 # 답글

    아모르/ ^^; 저도 제가 올린 걸 볼 때마다 그런 충동에 휩싸이곤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0807
5215
94762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