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너클 3 메가드라이브 게임





1994년에 세가에서 만든 게임. 세가의 인기 게임인 베어너클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자 최종 완결편.

메가드라이브 격투 액션 게임의 최종 진화 형태다.

전작 만한 속편은 없다 라는 속설이 있긴 하나, 베어너클 시리즈는 거기서 완전 예외다. 재미 같은 경우 개인의 의견이 불분명해서 2가 좋다는 사람도 있고 3가 좋다는 사람도 있지만. 어쨌든 액션 게임의 시스템적 완성도를 따지고 본다면 3는 최강이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여전히 4명. 전작에 나왔던 맥스가 짤리면서 잔이라고 머리만 남기고 전신을 기계로 개조한, 아마도 사이보그 할아범 G에 지대한 영향을 받은 게 아닐까 싶은 영감이 추가됐다.

기본 조작 버튼은 전작과 동일. 필살기, 공격, 점프 등이 있는데 기본 시스템이 대폭 업그레이드 됐다. 우선 대쉬 기능 추가. 게이지가 차 있는 것에 한해서 체력 게이지 소비 없이 필살기를 날리는 게 가능해졌다.

무엇보다 놀라운 발전 요소는 바로 무기의 활용. 기존의 액션 게임에서 단지 무작정 주워들고 무식하게 후드려 패던 것과 달리 여기서는 각 캐릭터 고유의 필살기를 무기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그 기술도 한 두 가지가 아닌데 예를 들면 엑셀의 경우 야구 배트로 대쉬 공격을 하면 스탠다드 베기, 일본도로 대쉬 공격을 하면 승룡참을 날리며 블레이즈는 나이프를 잡았을 때 연속 베기 공격을 할 수 있다.

스토리상으로 장군을 구하느냐 마느냐에 따라 엔딩이 2개로 나뉘어진다.

결론은 추천! 베어너클 시리즈의 팬. 전작들을 안 해봤다고 해도 메가드라이브의 격투 액션 게임을 대표하는 게임이 뭔지 알아보고 싶은 사람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에서는 중간 보스 두 명이 숨겨진 캐릭터로 존재해서 비기를 통해 고를 수 있는데.. 그 중 한 명인 1스테이지 중간 보스 애쉬는 양키 게이 캐릭터라서, 이게 교육상 악영향을 끼쳐서 그런지 북미판에서는 완전 삭제되고 그 대신 캥거루 알렉스가 추가되었다. 게이 애쉬로 플레이하고 싶은 사람은 스트리트 오브 레이지 3가 아니라 베어너클 3. 즉 일본 롬을 구해서 해야한다.


덧글

  • 알트아이젠 2008/08/02 22:55 # 답글

    그리고 한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면 대쉬 공격의 성능이 향상되는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총 3단계로 업그레이드되며 죽으면 전단계로 능력이 떨어지지만...그것때문에 처음에는 좀 후달린 흑인 꼬마얘가 나중에 초 강력해지죠.
  • 놀이왕 2008/08/02 23:14 # 답글

    장군을 구한다치더라도 맨 마지막에 나오는 로봇을 상대하는데 화면 가운데에 제한시간이 표시되고 제한시간이 다 된 이후에 로봇을 쓰러뜨리지 못하면 폐허가 된 도시를 보게되고 결국에는 그걸로 끝인데 장군 못 구하면 첫번째 스테이지 보스와 다시 싸워야 되고 북미판에서는 이지 모드로 플레이할때 로보X 쓰러뜨리면 진행도 못하고 그걸로 끝입니다.(화면에 END?!가 뜸..)
    그리고 상관없는 얘기이지만 미국에서 독자적으로 만들어낸 혼두라가 뭔지를 알아냈습니다. 제목은 콘트라 포스이며 패미컴용으로 만들어졌습니다.
    http://kr.youtube.com/watch?v=CNvZDK5zvvQ -> 게임영상 볼수있는곳
  • 만고독룡 2008/08/02 23:44 # 답글

    아... 베어너클.... 되게 재밌게했는데 말입니다아...(머엉)
  • 시무언 2008/08/03 04:41 # 삭제 답글

    아아 최고죠. 이번 편의 블레이즈는 바스트 모핑도 있어서 좋았습니다
  • 시몬 2008/08/03 13:19 # 삭제 답글

    여러가지 비기중에 베어너클시리즈에서 항상 빠지지 않고 보스로 등장하는 시바를 쓸수있는 비기가 있었죠. 잘만사용하면 최강캐릭이었습니다.
  • 진정한진리 2008/08/03 16:55 # 답글

    캐릭터들도 멋들어지고 스테이지들도 시원시원하게 구성된 세가의 고전명작 중 하나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그러고보니 베어너클 시리즈는 전부 엔딩이 멀티형식인데 지금 생각해보니 이것도 당시로서는 꽤 신선했었겠네요
  • 잠뿌리 2008/08/04 13:38 # 답글

    알트아이젠/ 새미가 정말 성장형 캐릭터죠. 전 근데 주로 사이보그 할아범 잔을 골랐습니다. 특이한 캐릭터라서요 ㅎㅎ

    놀이왕/ 그런 분기 요소가 있었네요. 언제 한번 진엔딩에 도전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북미에서 만든 오리지날 버젼이 콘두라 포스였군요. G로 시작하는 북미판 제목의 콘두라인 줄 알았습니다.

    만고독룡/ 전 이 3편을 제일 재미있게 한 것 같습니다.

    시무언/ 블레이즈는 정말 시리즈가 지날수록 아름다워지는 것 같습니다.

    시몬/ 시바하고 게이 캐릭터도 사용할 수 있었지요. 일본판에선 게이 보스인 애쉬, 북미판엔 캥거루였던 게 기억이 납니다.

    진정한진리/ 파이널 파이트 시리즈와 색다른 맛을 가진 명작이 됐지요.
  • MrCan 2008/08/04 22:47 # 답글

    이 마지막 시리즈는 절대 잊을수 없죠.
    (2도 괜찮았지만, 저는 이 3가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음, 그런데 이것도 북미판과 일판롬 비교하면 다소 편집한 곳도 많죠...
    (2에서의 여성자코가 꽤 눈요기죠.)

    그리고 아무리 별을 다 채워서 필살기완성시켜도 점프킥에 다 나가 떨어지는 보스들
    (이건 좀 사기)

    에 그리고 혼두라 포스라는거 꽤나 판정이 특이했다고 합니다.
    (자코가 쏘는 총알에도 사물이 부서집니다. 그리고 총알이 끝까지 안 날아가고, 플레이 도중에 친구(?)를 불러서 백업공격하게 할 수도 있고요. 각 케릭마다 탄이 멀리나가거나 위력이 좋거나 완전히 포복이 되거나 등등 다 틀립니다.)
  • 잠뿌리 2008/08/04 22:51 # 답글

    MrCan/ 베어너클 3의 자코 여자도 괜찮았습니다. 콘두라 포스도 색다른 재미가 있겠군요.
  • MrCan 2008/08/05 00:06 # 답글

    저도 안 해봐서 모르겠지만, 그런 판정때문에 '좀 느리다'고 글쓴이가 좀 불평한 구석이 있었습니다.
    (포복되는애 빼고 전부 무릎쏴인지 어정쩡인지 몰라도 아무튼 그렇다고적은것을 기억합니다..)
  • ziix 2010/02/01 15:02 # 삭제 답글

    Ash를 쓰러뜨린 뒤에 a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으면 ash가 사용가능해지고,

    시바를 쓰러뜨린 뒤에 b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면 시바가 사용가능해졌던 것 같습니다.

    반대일지도 모르겠구요.

    캥거루는 조련사와 같이 나오는데 캥거루가 살아 있는채로 조련사만 쓰러뜨리면 선택가능해집니다.
  • ziix 2010/02/01 15:03 # 삭제

    누르고 있는 시간은 다음 신이 시작될 때까지 누르고 있으면 확실 합니다.
  • 잠뿌리 2010/02/05 23:26 # 답글

    zix/ 아. 그런 방법이었군요.
  • 곧휴잠자리 2015/06/23 13:59 # 답글

    신캐릭인 인조인간 잔으로 플레이하면 게임 자체가 드럽게 재미없어지는 안습함이...
  • 잠뿌리 2015/06/25 15:22 #

    인기가 좀 없는 캐릭터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9304
2489
975440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