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아폴리스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코나미에서 만든 판타지 액션 게임. 탑뷰 방식으로, 샤크 3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탑뷰 방식에 액션 성을 극대화시킨 뒤 2인용 지원까지 해서 그 당시에는 전에 볼 수 없는 새로운 게임이었다.

조금 매니악해서 그런지 하는 사람은 별로 없었지만 난 자주 하는 편이었다.

난이도는 쉬운 듯하면서 어려웠기 때문에 그날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스테이지 클리어 기록이 달라졌다.

프린스, 페어리, 드래곤 등 세 명의 인물 중 한 명을 골라 앞으로 나아가며 적을 쓰러뜨리고 경험치를 얻어 레벨업을 하고 무기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등 판타지 액션 게임의 정석에 잘 따랐다.

스테이지를 클리어한 뒤 패스워드가 나오는데, 처음 시작할 때 동전을 넣은 다음 뉴 게임과 패스워드 게임 둘 중 하나를 선택해 언제든 이어서 할 수도 있다.

판타지 풍의 웅장한 음악이 일품이며, 이외로 액션 성도 뛰어나 적 자코 캐릭터들에게 둘러 쌓였을 때 레버를 돌리며 범위 전체 공격을 가해 주는 순간은 마치 진 삼국무쌍에 나오는 무쌍난무의 시초가 되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들 정도로 통쾌하다.

기본 공격 이외에 마법 공격이 따로 있지만 이건 별로 임펙트를 느끼지 못했다.

황금 갑옷을 입고 꽁지 머리를 한 미소년 프린스는 너무 곱상하게 생긴지라 일부 유저들 사이에서는 종종 여자로 오해를 받았고, 톤파를 든 분홍 머리 페어리는 이외로 인기가 없었다.

용인족 드래곤은 대쉬 공격이 불을 뿜는 것이고 범위 공격이 꼬리 휘두르기에 셋 중 파워가 가장 세서, 내 주력 캐릭터가 됐다. 외관상으로는 그다지 정이 가지 안지만 다른 두 캐릭터 역시 그저 그렇기에 별 상관은 없었다.

뭐 그래도 개인적으로 예전 오락실에 나온 판타지 액션 게임 중 열 손가락 안에 꼽을 정도의 명작이라고 생각한다.


덧글

  • 시무언 2008/07/31 14:30 # 삭제 답글

    이미 브리짓보다 먼저 그런 쪽 캐릭터였나...
  • 잠뿌리 2008/07/31 14:51 # 답글

    시무언/ 여장을 한 건 아니고 생긴 게 좀 여성틱한 것 뿐이죠. 갑옷 입은 폼이나 몸매는 남자 맞습니다.
  • 프로토 2009/12/30 17:16 # 삭제 답글

    ...학생시절 얼마되지도않는 용돈을 미친듯이 잡아먹던 게임입니다...결국 구정에 받은 세뱃돈중 5천원을 투자하여 앉은자리에서 엔딩을 보고 혼자 감동하고 있었다죠. 캐릭은 무조건 프린스...나중에 황금색의 가장 화려한 무장을 가지게되기때문...
  • 잠뿌리 2010/01/03 23:10 # 답글

    프로토/ 엔딩을 보셨다니 대단하시네요. 전 아직도 보지 못했답니다 orz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7932
5439
948913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