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어크로우즈 (Scarecrows, 1988) 하우스 호러 영화




1988년에 윌리엄 웨슬리 감독이 만든 작품.

내용은 5인의 범죄자들이 비행기를 탈취한 뒤 비행기 조종사 모녀를 인질로 잡고 도망을 치다가 외딴 산속의 오두막을 지나는데, 멤버 중 하나가 배신을 때리고 돈을 들고튀는 바람에 오두막에 착륙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일단 이 작품은 타이틀 그대로 허수아비가 메인으로 나오지만 사실은 허수아비의 탈을 쓴 좀비물이다. 허수아비 좀비들이 어째서 나타나는지 그 이유에 대해선 전혀 언급이 되지 않고 그냥 단순히 오두막에 착륙한 사람들이 하나 둘씩 끔찍한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단순한 이야기다.

밤에 촬영을 했고 변변한 조명 기구 하나 쓰지 못한 건지, 주위가 상당히 어두워 화면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 단점이 있지만.. 그래도 '데드 미트'의 야간 촬영 때보다는 훨씬 낫다.

데드 미트에서는 사람을 잡아먹는 좀비 젖소라는 엽기발랄한 소재를 썼음에도 불구하고 야간 촬영에 조명 하나 제대로 켜두지 못해 나온 건지 만 건지 가물가물하지만 그래도 여기선 허수아비 좀비들이 희생자를 묵사발내는 장면이 확실히 나온다.

다른 건 다 필요 없고 허수아비 좀비란 특이한 설정에 주목해야할 것 같은데. 일단이 놈들은 밭에 즐비하게 늘어서 있지만 사람이 가까이 오면 벌떡 일어나 때려죽인 다음 그 속을 파낸 뒤 뭔가로 가득 채워 놓아 좀비로 만들어 버린다.

사람의 목소리를 흉내내서 꾀어내기도 하고 나이프나 정글도 같은 무기도 사용하지만 총에 맞으면 박살난다.

백미라고 하기엔 좀 뭣하지만 그래도 가장 인상적인 고어신이라면 허수아비에게 잡혀 양팔을 톱으로 썰리고 얼굴에 허수아비 두건이 씌여진 뒤 나이프로 퍽! 하는 장면이다. 그 이외에는 솔직히 별로 볼 게 없었다.

허수아비에게 죽임을 당해 좀비가 된 동료가 스물스물 기어와서 공격한다! 라는 설정과 외딴 오두막에 갇혀 있다 라는 소재를 놓고 보면 왠지 이블 데드+살아있는 시체들의 밤+공포의 별장의 조합이 생각나니 잘만 활용했으면 겁나 무섭게 만들 수 있었겠지만..

아쉽게도 그런 건 없다. 화약총 뚜르르 갈길 돈 있으면 조명 기구나 제대로 사서 좀 밝게 촬영을 하란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어둑어둑하고 화질도 구리니 킬링 타임용으로 보기에도 좀 어렵다.

막판에 오두막에 남아 있던 싹퉁머리 없는 악당의 비참한 최후에 꽤나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이지만, 솔직히 어두워서 잘 보이지도 않았고 뭔가 기괴하게 살해당한 악당의 동료가 반 좀비가 되어 나타난 것도 너무 빨리 지나가 어떻게 변한 건지 모르겠다.

결론은 비추천. 이 영화에 있어 '허수아비란 소재의 공포 포인트는 어디에 있는가?' 이란 물음에 대한 해답을 바라는 건 사치다.

허수아비로 가득한 산속의 외딴 오두막집이란 소재를 버린 거 같아 아깝다는 생각만 든다.


덧글

  • 시무언 2008/07/30 14:41 # 삭제 답글

    소재가 아깝습니다-_-
  • 잠뿌리 2008/07/31 12:56 # 답글

    시무언/ 좀 아쉬운 작품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4359
2526
974344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