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MCA 야구단 (2002) 한국 영화




2002년에 '김현석'감독이 만든 작품. 타이틀인 YMCA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심의의 주적 YWCA가 아니니 오해하지 말자.

내용은 양반집 가문의 자제 이호창이, 시대의 변화에 따라 과거 제도가 폐지되자 삶의 목표를 잃고 빈둥빈둥 놀며 백수로 살아가는데 어느 날 우연히 YMCA 회관에서 야구를 하는 선교사들을 만나게 되고 그때 함께 있던 민정림에게 '야구 좋아하십니까?'란 질문을 받은 뒤 그녀에 대한 호감 반 야구의 호기심 반으로 동네 친구들을 모아 조선 최초의 야구단 YMCA 야구단을 결성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야구, 좋아하십니까? 란 여성의 질문에 호감 반 호기심 반 운동을 시작한다는 연출을 보면 슬램덩크의 오마쥬란 걸 알 수 있는데. 일단 작품 내용이나 주제, 전개 방식과 연출 자체는 슬램덩크와 완전 다르다.

시대 배경이 일제강점기라서 사건의 중심 배경에 을사조약을 통해 연전연승을 하며 황성 시민의 사랑을 받던 YMCA야구단에 대 위기가 찾아오고 그들의 연습장이 일본군의 주둔지로 바뀌면서 본격적인 갈등 관계가 드러나며, 갈등 관계가 해소되는 것과 주인공을 비롯한 다른 등장인물의 성장 역시 야구를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1905년 조선 말기에 YMCA에서 조직한 한국 최초의 야구단을 소재로 실제 역사와 가상의 이야기를 추가해 만든 것인데. 일단 주인공 개인의 감정에서 시작해 시대 배경과 각 인물의 갈등 관계가 모두 야구로 시작해서 야구로 끝나서 처음부터 끝까지 중심을 잃지 않았다.

그 점이 우선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1900년대의 종로 거리와 야구장을 비롯 각종 소품과 세트를 몇 십억의 돈과 1년이 넘는 시간을 투자해 사소한 것 하나하나에 신경을 쓴 것만큼, 과거의 시대를 배경으로 삼은 영화에서 흔히 저지를 수 있는 옥의 티가 거의 없다(해적 디스코 왕이 되다 에는 시대 설정에 맞지 않는 소품이 등장해 옥의 티가 되었다)

많은 돈과 시간을 투자한 것만큼 그걸 낭비하지 않고 알차게 썼다는 게 두 번째 장점이다.

과거의 국민 투수 선동렬이 투구 기술 자문을 했고 히로인역에 김혜수가 출현했다는 게 화제를 일으켰지만 개인적으로 그건 별로 중요한 게 아니고. 암행어사가 되는 게 꿈이었으나 과거 제도의 폐지로 백수가 됐다가 야구를 하면서 성장을 마친 주인공 역의 송강호가 돋보였다. 친일파를 아버지로 둔 소심한 파파보이인 포수 역시 약간의 성장을 했다.

등장인물의 개성과 성장이 바로 세 번째 장점.

문제점이 있다면 일제 강점기 치하와 을사조약이란 시대와 사견 배경 속에서 비극적인 상황을 연출하는 것이 아니라, 을사조약으로 인해 자결한 이의 장례식장에서 연애 편지를 읽는 것으로 웃음을 유발하는 것 등. 건드려서는 안될 부분을 건드렸다는 점이다.

이것은 '정도'라고 한다. 그 부분에서 만큼은 정도를 지나쳤다.

다만, 일제에 의해 야구단이 해체될 위기에 빠지고 팀원들이 다 흩어졌다가 민족의 자긍심을 지키기 위해 다시 모여 재시합을 갖고 승패에 관계없이 그들 자신만의 승리를 쟁취한다 라는 결과로 문제점을 보완하려는 노력을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의 백미는 마지막 시합. 첫 시합에 패하고 시골로 내려가 아버지의 서당일을 돕던 주인공이, 친구들의 간청을 듣고 자신이 꿈꾸던 진정한 암행어사를 떠올리면서 말을 잡아타고 종로로 달려가는 장면부터 시작되는 게 압권이다. 팀을 승리로 이끄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구원의 4번 타자를 바라며 분투하는 팀 동료들. 이것이 바로 스포츠물의 클라이막스로서는 정석이 아닌가!

결론은 추천작. 단순히 반일 영화가 아니라, 시대 배경이 일제 강점기 치하의 조선 말기일 뿐. 그 실상은 한 인간의 성장을 바탕으로 한 스포츠 영화라고 생각한다.

휴먼 코미디를 표방하는 만큼 웃음과 감동을 주는데 충실한 작품이라서 전국적으로 크게 흥행을 해 백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성적에 있어서 개인적으로 이견을 제시할 게 없다.


덧글

  • qwe 2008/07/25 12:36 # 삭제 답글

    마지막에 '암행어사 출두요'하는 장면이 너무 좋았어요.
  • TokaNG 2008/07/25 13:23 # 답글

    반가운 얼굴, 량현 량하가 나와서 놀랐습니다.
  • theadadv 2008/07/25 13:51 # 답글

    일류배우들이 나와 동네야구보다 못한 수준의 경기를 하는 바람에 스포츠와 성장은 사라지고 휴먼 코미디만 남은 작품이라고 생각해서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 Mr.오션잼 2008/07/26 00:58 # 삭제 답글

    시대배경이 일제시대라 그래서 '반일 영화인가'하고 봤지만, 중점은 역시나 야구더군요....

    여담이지만 포스터의 송강호를 얼핏 봤을땐 강호동인줄로 착각했던 때도 있었습니다.
  • 잠뿌리 2008/07/26 02:30 # 답글

    qew/ 그 장면에서 좀 감동했지요.

    TokaNG/ 의외의 캐스팅이었습니다.

    theadadv/ 사실 스포츠물보단 휴먼 코미디로서 볼만한 작품이지요.

    Mr.오션잼/ 야구 중점이라서 좋았습니다. 반일로 내용을 일관했다면 의미는 있어도 재미는 없었을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3761
5243
946903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