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레옹 (Out of the dark, 1995) 주성치 출연 영화




1995년에 '유진위'감독이 만든 작품. 당대 홍콩 제일의 코믹 배우 주성치를 기용. 막문위가 히로인으로 나온다. 원제는 회혼야. 한국 출시명은 홍콩 레옹.

내용은 다른 사람 눈에는 정신 병자로 보이지만 스스로 퇴마사를 자처하는 홍콩 레옹이 회혼야의 날에 아파트 건물 보안대와 함께 귀신을 잡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일단 이 작품의 주제는 제목과 직관된다. 홍콩 레옹 말고 원제는 회혼야인데. 여기서 회혼야는 혼이 돌아오는 밤이면 억울하게 한을 품고 죽은 귀신들이 다시 돌아오는데 그대 자신의 원수에게 복수를 한다는 것이다.

설정을 보면 딱 귀신이 나오는 공포 영화지만, 주성치가 주인공으로 나오니. 공포가 아니라 코믹. 더 나아가 주성치 표 영화가 됐다.

이 작품은 곳곳에 패러디가 넘쳐 흐른다. 일단 주인공인 주성치의 복장이나 이름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그 유명한 레옹을 패러디 했고. 히로인 막문위의 주요 복장은 마틸다의 그것이다. 극 초반에 전기에 감전된 주성치는 하이랜더를 패러디 했다.

이씨 부부와의 사투와 할머니 귀신, 주성치의 퇴마 수업 등에서 주성치식 코미디가 진가를 발휘한다. 비닐 랩으로 귀신을 잡고, 귀신은 소를 무서워하니 우유가 든 초콜릿으로 쓰러트려야 된다는 대처 방법이 다소 코믹하지만, 귀신에 대한 설정은 제법 진지한 편으로. 귀신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존재하며 원한에 맺힌 귀신은 강력하고 그 힘으로 뇌를 자극해서 인간의 몸에 씌인다.

가그린처럼 생긴 소의 눈물을 눈에 바르면 귀신이 보인다는 설정도 사실 개그에 가까운데 주인공과 히로인이 실제로 귀신을 보는가 하면, 레옹이 가지고 다니는 화분의 꽃이 귀신 탐지기가 되고 신문으로 만든 비행 모자를 쓰고 믿음의 힘으로 하늘을 나는 걸 보면 진지와 코믹, 호러와 동심이 결합된 것 같다.

고어 연출이나 음산한 분위기, 악당에게 쫓기는 주인공 일행의 절박한 심정과 긴장감을 주는 포인트 등등. 정말 의외로 호러성이 높다.

왜냐하면 기본적으로 대부분의 등장 인물이 전부 귀신의 손에 아작 나기 때문이다. 실제로 희생자가 무더기로 나오니. 아무리 개그로 점철해도 무서운 장면 하나 나오지 않을 수가 없다 이 말이다.

살인마 악당에게 쫓기는 희생자. 사람과 사람 사이의 몸을 오고 가는 신체 강탈자 스타일의 귀신. 유혈낭자. 이런 기본 공식을 충실히 지켜서 코미디 속에서 호러를 추구할 수 있던 것 같다.

막판의 반전과 클라이막스 부분의 텍사스 전기톱 살인마 패러디는 진짜 웃긴 게 아니라 긴장감이 넘쳐흘렀다.

하지만 역시나 주성치 식 코미디라서. 주성치가 나오기 시작하는 부분은 다 개그다.

그래도 주성치 영화 중에 가장 호러도가 높고 또 정말 흔치 않은 언해피 엔딩이란 게 참 독특하다. 어떤 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해피가 될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결론은 추천작. B급 영화에 내성이 높은 사람이라면 충분히 재미있게 볼 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정말 원 없이 웃으면서 봤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에서는 오맹달이 나오지 않는다.

대신 주성치 사단에 자주 보이는 얼굴 중 하나. 주로 여장 남자 역으로 나오는, 그 덩치 큰 남자가 이번 작품에서는 진짜..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다. 극 후반에 가면 번디지를 입고 등장하니 진짜 담력 훈련은 톡톡히 할 수 있다.


덧글

  • anaki-我行 2008/07/21 11:54 # 답글

    홍콩 영화 볼 것 없던 시기... 그나마 유일하게 재미를 줬던 주성치 영화들...
  • 시무언 2008/07/21 14:07 # 삭제 답글

    주성치 영화중의 유일한 호러라고 들었는데 괜찮은가보군요
  • 알트아이젠 2008/07/21 15:12 # 답글

    결말이 어떤 의미로 참 슬펐죠. 대부분의 주성치님의 영화는 서민들의 애환과 그것이 승화해서 행복한 결말을 만들지만 이 영화는...(먼산)
  • 잠뿌리 2008/07/22 11:53 # 답글

    anaki-我行/ 주성치 영화 중에선 꽤 독특한 케이스에 속하지요.

    시무언/ 의외로 재미있습니다. 다른 주성치 영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는 것 치곤 꽤 볼거리가 풍부하지요.

    알트아이젠/ 아마도 제가 본 것 중에 주성치 영화 중 유일한 새드 엔딩이었던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80
3069
97219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