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WWF 레슬 피스트 프로 레슬링 관련





전작인 슈퍼 스타가 나온 다음 2년 후에 다시 돌아온 테크노스 저팬의 WWF게임. 이번 작은 참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한 게 눈에 보일 정도로 퀄리티가 상승했다.

일단 91년 WWF가 무대이며, 등장하는 선수는 데몰리션(크래쉬,스매쉬), 서전슬로터, 어스퀘이크,미스터 퍼펙트,얼티밋 워리어, 헐크 호건, 밀리언 달러맨 테드 디비아시, 제이크 더 스네이크 로버츠, 빅 보스맨으로 마지막 판 보스는 개인적으로 전설의 태크팀으로 꼽는 리전 오브 둠이다.

먼저 게임 구성은 전 캐릭터가 다 등장해 치고 박고 싸우는 로열 럼블과 태크팀 매치로 이루어져 있는데, 로열 럼블의 경우는 한 사람이 남을 때까지 핀폴이나 기브업, 링 아웃 등으로 싸우는 것이고 태크팀 매치는 둘이서 한 팀을 이루어 싸우는 거다.

링 밖으로 나가면 카메라나 계단 등을 들어서 적을 칠 수 있고, 3스테이지는 철장 경기로 링 반동이 불가능해지는 것이 있는가 하면 적의 머리채를 잡고 터치를 하면 기다리고 있던 선수가 적을 퍽 치는 액션까지 나오는데 전작보다 꽤 신경을 쓴 게 눈에 보인다.

각 선수들의 피니쉬 기술이 잘 표현되어 있으며 태크를 하지 않고 조금 기다리다보면 파워업이란 표시와 함께 폭주 모드로 돌아가는데.. 레슬링 각본에서 한 선수가 비오는 날 개패듯 맞다가 터치를 하면 기다리고 있던 선수가 링 위를 싹 쓸어 버리는 그런 장면을 연출할 수 있다.

마지막 판 보스인 리전 오브 둠은 둠 스 데이 디바이스까지 재현했는데.. 그게 참작살이다. 한가지 아쉬운 건 플레이에 셀렉트 태크팀인 데몰리션은 팀 피니쉬 기술이 없다는 점이다(액스가 나오지 않아서 개인적으로 아쉽다)

역시 전작과 같이 4인용 지원이지만 로열 럼블이라는 새로운 모드 덕분에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그래서 우정파괴 모드도 대폭 업그레이드 되었다. 워리어로 멋진 점핑 크로스 라인을 먹이려다가 친구가 실수로 백드롭을 걸어, 에너지가 꽉 찬 상태, 방금 이어서 한 그 상황에서 한순간에 링 밖으로 나가 떨어져 게임오버된 기분을 그대는 알고 있는가?


덧글

  • Newtype 2008/07/15 23:39 # 답글

    최고였죠.. 이게임은...
    국딩때 오락실 최고의 게임... ㅠ.ㅠ

    머리커서 해도 재밌더군요.
  • 안경소녀교단 2008/07/16 00:14 # 답글

    태그팀은 헐크호간,워리어 콤비가 간지였죠.

    이건 에뮬로 돌려서 하면 재미없고 오락실 기계에서 해야 제맛입니다.
  • 시무언 2008/07/16 02:10 # 삭제 답글

    그 옛날의 레전드들의 카리스마란...
  • 잠뿌리 2008/07/16 20:42 # 답글

    Newtype/ 저도 국민학생 때 좋아하던 게임 중 하나였지요.

    안경소녀교단/ 성능 자체는 워리어맨, 달러맨 태그팀이 최강이었지요.

    시무언/ 지금은 레전드가 된 레슬러들이 잔뜩 나와서 좋았습니다.
  • 떼시스 2008/11/16 09:38 # 삭제 답글

    뒤로 후퇴하면서 펀치4방 먹이고 쓰러지면 달려가서 잡던가 상대선수가 일어나면 태클이나 크로스라인을 먹이는 방식이 기억나는군요.
  • 잠뿌리 2008/11/17 20:25 # 답글

    떼시스/ 그게 이 게임의 팁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4950
6429
955183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