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고전가 (1991) 주성치 출연 영화




1991년에 '왕정'감독이 만든 작품으로 유덕화, 주성치, 관지림, 구숙정 등 초호화 출연진을 자랑하는 코미디 영화다.

내용은 의뢰를 받고 다른 사람이 미칠 정도로 골탕을 먹이는 일을 하는 해결사 호진이, 새로운 임무를 받고 숨겨진 아들이라고 속여서 정문걸 가족의 일원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은 일단 배역이 워낙 화려해서 주성치 영화라고 딱 잘라 말할 수는 없다. 주인공도 한 명이 아닌 두 명이라고 할 수 있는데. 해결사인 호진과 그의 목표가 된 정문걸. 배우로 바꿔 말하면 주성치와 유덕화다.

둘 다 각 배역의 이미지는 딱 맡고, 오맹달은 두 사람의 아버지로 나와서 주성치와 개그 콤비를 이룬다.

기본적인 전개 방식은 주연 배우 넷. 유덕화와 주성치, 관지림과 구숙정 등 두 쌍의 남녀들이 펼치는 러브 코메디다. 중간 중간에 헐리웃의 유명 영화 주제곡을 차용하기도 했는데. 연애에서 출발해 개그로 마무리되는 전개가 유치하면서도 참 웃기다.

사실 상대에게 폭행을 가하거나 협박을 하는 해결사가 아니라, 장난을 처서 골탕 먹이는 해결사란 것 자체가 넌센스이며 만화적 설정이다. 그래서 그런지 영화 곳곳에 실사 영화보다는 오히려 만화에 어울리는 개그가 많이 나온다.

만화적 연출의 극의는 하이라이트 장면에서 나오는데 예를 들어 정문걸이 적에게 붙잡혔을 때 최음제인지 알고 억지로 먹은 게 헐크로 변하는 약이라 울퉁불퉁한 근육 옷을 입고 나타나 적을 물리치는 장면과 호진과 악당 마이클이 새로 고용한 해결사가 벌이는 대전이다.

이 작품에서 가장 유치하지만, 그래도 가장 웃긴 씬이 바로 그 대결 장면이다. 한번 먹으면 눈물을 흘리며 뭐든 걸 자백하는 만두나, 고춧가루탄, 권투 장갑 바주카 등등 장난스러운 무기로 대결을 한다.

머리를 감는데 샴푸를 숨겨 놓고 본드를 줘서 머리카락이 손에 붙어 알몸인 채로 밖에 나왔다가 창피를 당하는 것 역시 만화적 발상이라고 할 수 있다.

약간 좀 눈을 높여서 본다면 유치하고 재미가 없겠지만, 그냥 가볍게 보면 아무 생각 없이 웃으며 볼 수 있다.

호진은 남을 골탕 먹이는 해결사로 살다가 정문걸의 가족이 되면서 가족의 참사랑을 깨닫고 의뢰를 포기한 뒤 가족과 친지를 지키기 위해 해결사 기술을 사용하는, 그냥 짧게 줄이면 개과천선을 했고 정문걸은 좀 소극적인 캐릭터인데 호진을 비롯한 가족과 친구의 도움으로 고백에 성공하면서 연인을 캣취하니 두 명 다 분명히 성장을 한다.

결론은 추천작. 주성치만 주인공이 아니라서, 주성치 영화라고 단정 지을 순 없지만 주성치가 맡은 캐릭터의 존재감이 너무 강해서 주성치 영화로 보일 가능성이 농후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덧글

  • 가고일 2008/07/10 15:58 # 답글

    주성치야 원래 그러니까..하고 보지만
    유덕화가 그렇게까지 망가진다는 점에서 참 신선했습니다.ㅡㅡ;
  • cozet 2008/07/11 08:50 # 답글

    아.. 이거 비디오가 상하 두편으로 나뉘어졌던거 기억나요.. 저는 썩은 두부먹고 오맹달과 친자;임을 확인하는 씬과 유덕화에게 최음제를 먹으려는 씬들... 먹고서 붕붕 날라당기던 것들... 초반에 주성치가 특유의 슬로우모션으로 등장하여 목욕탕 의자에 앉던 장면등... 아... 명장면들 넘 많아요 ㅋㅋ
  • 잠뿌리 2008/07/11 10:47 # 답글

    가고일/ 유덕화도 많이 망가지죠. 특히 프로포즈 할 때 참..

    cozet/ 클라이막스 부분에서 주성치의 해결사 대결도 명장면이죠.
  • 그림책 2010/01/29 12:19 # 답글

    주성치 유덕화 키스씬 빼면 안됩니다.
  • 잠뿌리 2010/01/31 22:34 # 답글

    그림책/ 그 씬도 재미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9533
2022
975644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