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니스 (패미콤) 와이와이월드/파로디우스 특집





1986년에 코나미에서 만든 게임으로, 동명의 인기 영화를 원작으로 삼은 게임이다.

이 시대에 영화를 원작으로 삼은 게임이 다 그렇듯이 오리지날 스토리로 진행이 되며, 원작 캐릭터는 전혀 안 나온다.

횡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저택에서 시작해 발차기로 몹을 박살내고 진행 도중 얻은 폭탄 같은 아이템으로 해골 모양의 문을 폭파시킨 뒤 인질이 된 친구들을 구하고 열쇠를 얻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는 형식을 띄고 있다.

MSX, 국내에서는 재믹스로 알려진 기종에서 먼저 나온 바 있는데. 이 작품의 플렛폼이 패미콤이다 보니 MSX판에 비교해 볼 때 여러 가지로 발전한 것처럼 보인다.

먼저 캐릭터 크키가 커진 걸 들 수 있는데 재믹스 판은 2등신이지만 패미콤판은 무려 3등신이다! 펀치에서 킥으로 공격 기술이 바뀐 거라던가, 장거리 무기인 새총의 추가. 폭탄의 활용. 종래에 열쇠 획득보다 인질 구출을 우선시하던 걸, 반대로 인질은 매 스테이지마다 한 명씩 있고 열쇠는 총 3개를 얻어야 다음 스테이지로 통하는 관문을 열 수 있게 됐다.

종유석이 떨어진다거나, 파이프관에서 열기가 뿜어져 나오고 추에 달린 돌덩이가 떨어져 내리는 함정이라던가 해골 모양의 문을 통해 다른 화면으로 이동하는 것 등을 보면 확실히 같은 회사에서 만든 티가 난다.

스테이지 분위기는 둘 다 비슷하다. 하지만 나오는 몹의 종류는 확실히 이 패미콤 판이 더 다양한 것 같다.

기본적으로 생쥐 같이 생긴 놈들이 튀어나오고, 열쇠를 2개 얻으면 양복을 입은 건달이 지겹게 쫓아오며 나중에 가면 뼈다귀를 던지거나 목만 날아다니는 해골과 박쥐, 해적 선장 유령 등이 나온다. 그런데 사실 깊이 파고 보면 MSX판에 나왔던 몹들이 그냥 업그레이드 된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변경 사항이 있다면 MSX판 같은 경우 몹을 치면 일정한 경험치가 쌓이고 그게 꽉 차면 에너지가 회복되는 시스템이 있는데, 이번에는 그런 게 전혀 없다.

하지만 그래도 난이도는 MSX판보다 더 쉬운 것 같은데. 그건 아마도 인질 9명을 구출하는 게 아니라 열쇠 3개를 얻어야 관문을 통과할 수 있는 시스템 때문이 아닐까 싶다.

아이템 얻기가 하늘에 별따기였던 MSX판에 비해 패미콤판은 그냥 화면상에 나오는 몹을 후드려 까다 보면 알아서 다 나온다.

여러 가지 면에서 MSX판보다 더 발전한 게 딱 눈에 보이지만,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MSX판을 더 좋아한다. 신디 로퍼가 부른 구니스 주제가가 4비트 사운드로 울려 퍼지는 그 분위기에 추억이 어려 있어서 그런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구입했던 게임기가 바로 재믹스였고. 그때 같이 산 게임팩이 구니스라서 그런 걸수도 있다.

여담이지만 이 구니스 패미콤판은 꽤나 인기를 얻어서, 합팩에는 절대 빠지지 않는 게임 중 하나가 됐고 또 나중에 코나미에서 만든 자사의 간판 게임 전원 집합인 와이와이 월드 1에 참전 작품이 됐다.


덧글

  • 진정한진리 2008/07/07 20:10 # 답글

    그래도 보물을 찾아서 모험을 떠나는 기본적인 스토리는 변하지 않은것 같군요.
  • 시무언 2008/07/08 05:33 # 삭제 답글

    MSX와는 전혀 다른 게임처럼 보이는군요(...)
  • 잠뿌리 2008/07/08 08:34 # 답글

    진정한진리/ 그게 구니스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지요.

    시무언/ 네. 제작사는 같지만 전혀 다른 게임입니다.
  • 엘민 2008/07/09 17:22 # 답글

    재밌게 즐겼던 게임으로 기억합니다 ^^
  • 잠뿌리 2008/07/10 14:49 # 답글

    엘민/ 재미있는 게임이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3644
4433
985080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