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운 열혈물어 열혈 시리즈 특집





1989년에 테크노스 저팬에서 만든 게임. 이전에 나온 열혈 경파는 자사의 게임 더블 드래곤 방식에 고정 스테이지 시스템을 채택하고 리얼 사이즈 캐릭터가 나왔으니. SD캐릭터가 판치는 이 작품하고는 별개로 놓고 봐야 된다고 생각한다.

아무튼 내용은 학원 액션물의 전형적인 주인공 스타일인 열혈 고딩 파이터 구니오의 활약상을 그린 것이라 할 수 있다.

열혈 경파와 달리 열혈 물어는 일단 디자인이 전부 다 SD로 변했다. 그리고 이제는 고정 스테이지에서 화면상에 나오는 적을 쓰러트리며 노는 게 아니라. RPG 액션 게임처럼 꽤 넓은 맵을 이리저리 자유롭게 뛰어 댕기며 적들을 쓰러트리고. 돈을 얻으면 음식을 사먹어 에너지를 채우거나 새로운 기술을 익힐 수 있다.

전투를 할 때는 펀치, 킥, 버튼 두 개 조합으로 점프. 쓰러진 적을 잡아 던지거나 무기를 사용하는 등등 다채로운 액션이 나오는데. 상점가로 들어서면 전투 버튼 대신 길가는 npc와 대화를 하거나 건물 안으로 들어가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

일단 맵 이동은 자유로운 편인데. 기본적으로 하나의 스토리를 따라서 전개된다. 당연히 보스도 우르르 몰려나오지만, RPG가 아니라 액션 RPG에 가깝기에 비쥬얼이나 대량의 텍스트 따윈 없다.

속전속결로 치고 박고 끝난다고나 할까? 하지만 그런 민첩함이 이 시리즈의 장점이다.

그리고 SD 캐릭터는 보통 귀여움을 어필한다는 고정관념을 깬 엽기발랄한 액션이 장점이다. 쓰러진 상대를 번쩍 들어서 무기처럼 슝슝 휘두르며 적을 해치우는 시츄에이션은, 상식적으로 볼 때 나오지 않는 게 정상이라. 개인적으로 이런 액션이 굉장히 참신하면서 재밌게 느껴졌다.

결론은 패미콤 게임의 역사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게임 중에 하나고 또 그런 걸 떠나서 충분히 재미있으니 한번 쯤 해볼만하다는 거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에서 나온 적 자코의 얼굴들은.. 사실 열혈물어의 다른 시리즈에서 구니오가 속한 운동부 팀의 일원들로 나온다. 잘 보면 꽤나 친숙한 놈들이 많다.

이 작품은 다운타운 스패셜과 다르게 해킹 버전이 매우 다양해서 제목과 캐릭터 디자인만 바꾼 해괴한 게임으로 나온 적이 많다. 국내 아마추어 게임 제작팀에서 pc판으로 만든 버전도 플레이 해본 기억이 난다.

GBA용으로 리메이크 된 버전에서는 적 보스를 쓰러트린 뒤 잡 체인지를 할 수 있고 스토리를 더욱 보강해서 눈길을 끈다.


덧글

  • 행인A 2008/07/05 18:26 # 삭제 답글

    패미콤으로 했었는데 그 팩이 해킹판이었는지 후반부쯤 진행이 안되던;;;
    그래서 끝까지 해본적이 없습니다;;
  • 릭테일러 2008/07/05 21:02 # 삭제 답글

    아아 이거 gba로했을때 안마스페셜이라는 기술이 압박이였음(자코가 너무 아파보임....)
  • 진정한진리 2008/07/05 21:04 # 답글

    이거는 DS같은 휴대용 게임기 용으로 리메이크 안해줄까요.....열혈 피구는 리메이크를 하였는데.
  • 잠뿌리 2008/07/05 22:59 # 답글

    행인A/ 예전엔 참 해킹판도 많이 돌았던 것 같습니다. 해킹판은 제목이 좀 미묘하게 다르죠.

    릭테일러/ 그 기술 참 재미있지요.

    진정한진리/ GBA,GP32용으론 리메이크 된 것 같은데 지금은 모르겠군요.
  • 안경소녀교단 2008/07/06 10:24 # 답글

    일본어를 모르면 클리어를 못했던 추억의 그 게임이군요.

    창고 건물 안에서 회색 교복 입고 안경 쓴 녀석을 잡고 나서 이전에 지나쳤던 공원으로 가서 빨간 교복 입은 녀석을 잡아야 나머지 빨간 교복 입은 녀석들이 보스로 나오면서 학교 안으로 들어갈수 있게 되는데 우리때에는 그 단순한걸 몰라서 학교 교문앞이 끝인줄만 알았던 슬픈 추억이...
  • 잠뿌리 2008/07/06 13:52 # 답글

    안경소녀교단/ 빨간 교복 고등학교의 최종 보스가 쌍둥이 형제인 걸로 기억이나는데 그 형제들 별명이 더블 드래곤이었지요 아마.
  • 뷰너맨 2009/11/24 21:18 # 답글

    GBA판으로 나온 열혈물어는 모든 걸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조작감등 모든 요소가 제대로 즐길 수 있게 되었지요.

    더블드래곤과 함께 돌아온 맛이 나이스 했습니다.
  • 잠뿌리 2009/12/01 14:05 # 답글

    뷰너맨/ GBA판 열혈물어는 대호평이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6807
5215
947595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