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전설 리클 패미콤 게임





1992년에 '타이토'와 '타케루'가 합작을 해 만든 뒤 '닌텐도'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고 패미콤으로 발표한 게임. 원제는 성령전설 리클이고 북미판 제목이 리틀 삼손이다.

기본적으로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이라서 언뜻 보면 '캡콤'의 '록맨' 분위기가 불씬 풍겨서 아류작이 아닐까란 생각이 들 정도지만 실제론 아주 다르다.

내용은 악한 마법사를 해치우러 가는 리틀 삼손 일행의 모험담을 그린 것인데 주인공은 리틀 삼손 혼자가 아니라 '드래곤' '골램' '마우스'등 세 명의 동료들도 포함되어 있다.

삼손은 그냥 평범한 공격과 벽에 붙어 다니기 스킬을 가지고 있고, 드래곤은 일정 시간 동안 하늘을 날 수 있으며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는 화염 공격이 특기. 골렘은 속도는 느리지만 전 캐릭터 중에 에너지가 가장 많고 로켓 펀치 같은 기술을 사용하고 마우스는 전 캐릭터 중에 가장 작고 또 에너지도 적지만 작은 몸을 이용해 좁은 통로 안을 빠져나갈 수 있으며 일정 시간이 지나거나 혹은 닿으면 폭발하는 지뢰를 설치할 수 있다. 그리고 각 캐릭터마다 고유의 BGM이 등장한다. 쉽게 말하자면 등장 테마라고나 할까?

처음에는 각 인물이 왕궁에 도달하기 전의 모의 스테이지를 시험 플레이 해본 다음에 모두 다 모여서 때에 따라 수시로 바꿀 수 있는 통합 파티 캐릭터로 변모한다. 대사 텍스트가 나오진 않지만 이 게임 나름대로 스토리가 따로 준비되어 있는 모양인지 처음에 왕궁에 4명의 용사들이 모였을 때 골렘과 마우스는 순순히 동료가 되지만 드래곤 혼자 앙탈을 부리며 리틀 삼손과 1:1 매치를 벌이기도 한다.

스테이지 숫자는 총 6개. 스테이지를 무난히 클리어하기 위해서는 앞서 소개했던 데로 각 캐릭터의 특성을 잘 활용해야한다. 그 차이가 너무나 뚜렷하기 때문에, 이 점 하나만으로 따져 볼 떄 꽤 잘만든 게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플레이어 캐릭터를 아무 때나 바꿀 수 있지만, 특정 상황에서는 그러지 못하며 누구를 하든 간에 한번 죽으면 스테이지 처음이나 중간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라이프 댓수와 체력 게이지가 따로 준비되어 있고 또 컨티뉴가 무한이란 점에 있어서 난이도가 그리 높지만은 않아 간편한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 할 수 있다.


덧글

  • 시무언 2008/07/04 12:28 # 삭제 답글

    캐릭터 교체 게임이란게 생각보단 흔하지 않더군요
  • 잠뿌리 2008/07/04 22:28 # 답글

    시무언/ 이 당시엔 참 신선한 시도였지요.
  • 레트로마왕 2008/07/16 17:22 # 삭제 답글

    상당히 괜찮은 게임성과 그래픽을 보여줍니다. 특히 분기가 있다는 것과 난이도에 따라 스페셜 스테이지와 진엔딩이 존재한다는 점 등. 나름 파고 들 만한 요소들이 있습니다. 귀여운 캐릭터들을 골고루 조작하는 맛도 침신하죠
  • 레트로마왕 2008/07/16 17:23 # 삭제 답글

    타케루에서 만든 코코론 도 은근히 할만합니다. 성령전설 리클의 기본 모태가 된 게임이라고 해도 되겟습니다.
  • 잠뿌리 2008/07/16 21:39 # 답글

    레트로마왕/ 발매됐을 당시 대인기였죠. 한동안 패미콤 게임 인기 순위에 상위 챠트를 차지했던 걸로 기억납니다. 고전 명작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9761
5243
946853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