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외마경 진전 네오지오 게임





허드슨의 간판 RPG게임인 천외마경 시리즈의 아케이드 버젼. 장르는 대전 액션인데, 원작이 다른 장르의 게임인 것 치고는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고 생각한다.

일단 게임 밸런스 적인 면에서 문제의 소지가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연출이 꽤 좋고 타격감도 좋으며, 기술의 연결 상 걸리는 게 없어서 상당히 재미있다.

1편의 주인공인 개구리같이 생긴 닌자랑 큰 도끼를 든 로리 소녀. 그리고 2편의 주인공인 번개 머리 만마루와 그 송아지만한 개를 끌고 다니는 히로인. 풍운 가부끼 전에서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던 가부키와 히로인 아국의 동생인 야구모. 가부키의 사제인 오로치마루와 용궁에서 사는 덩치 큰 남자(이름은 다 기억 못한다-ㅁ-;;)

기술 커맨드는 쉬운 편이고 게이지 소비 필살기의 경우 커맨드는 다 똑같기 때문에 상당히 간편하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기술이 다 같은 건 아니고 캐릭터 각자 설정에 맞게 독특한 것들이 넘쳐나 게임 할 맛이 난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기술은 야구모의 부동명왕 소환과 오로치마루의 그 빙룡 부르기;; 부동명왕 소환은 그냥 맞으면 단타지만 구석진 곳에서 가드하면 거의 살인적인 데미지가 나오는 기술이고, 빙룡은 막히면 별거 없지만 한번 히트하면 다단 히트 되면서 상대방 전체 에너지의 3/4를 깍아버리는 절명기다.

게임 시스템 상으로 무기를 놓쳐 버릴 땐 맨손으로 싸워야 하며, 대전 중간 중간 마다 음식이나 공격력, 방어력 업 아이템 또는 독이 든 호리병 같은 게 나와서 진행을 도와주는데, 그건 흡사 사무라이 쇼다운에 나오는 것과 유사하다.

불만스러운 점이 있다면 적 중간 보스인 원숭이 야마토 녀석의 필살기 원숭이떼 소환은.. 가드하면 데미지가 작살이라 난이도가 정말 어려웠는데, 라스트 보스인 루시퍼는 그보다 10배는 더 어려웠기 때문에 엔딩을 보는데 많은 애를 먹은 것이다.

개인적으로 이 천외마경 진전의 라스트 보스인 루시퍼는 지금까지 내가 해본 격투 게임 사상 가장 어려운 보스 베스트 10 안에 꼽는다.

뭐 그래도 왠만큼 손이 익은 캐릭터론 다 엔딩을 봐서 깨기 불가능할 정도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그래도 컨티뉴를 겁나게 많이 했다-_-;)

일본어만 된다면 원작도 한번쯤 해보고 싶다. 에뮬과 롬은 구할 수 있지만 정작 일본어가 되지 않아서 지금 당장 플레이하기는 무리지만 말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6/30 11:17 # 삭제 답글

    나루토 작가가 이 시리즈의 팬이라 캐릭터 이름을 여기서 따왔다고 하지요
  • MrCan 2008/06/30 12:35 # 답글

    보스가 아무리 어렵고 골치가 아파도
    무적돌파 치트라간앞에서는 GG
  • 잠뿌리 2008/06/30 19:18 # 답글

    시무언/ 그리고 보면 여기 나오는 오로치마루 이름이 나루토의 오로치마루로 오마쥬된 것이군요.

    MrCan/ 전 치트가 없었 시절의 네오레이지로 플레이 했을 때라 정말 죽을 맛이었습니다 ㅠㅠ
  • 놀이왕 2008/06/30 19:48 # 답글

    일본판의 중간보스 원숭이 이름은... 울트라 만토..(이게 맞나?)
  • MrCan 2008/06/30 21:03 # 답글

    아참, 저는 이 게임에서 가부키(쌍검들고 설치는애)를 좋아했는데
    다소 개그스럽고
    코앞에 쓰는 필살기라 좀 구린감이 있지만 위력이 좋았습니다.
  • 잠뿌리 2008/06/30 21:54 # 답글

    놀이왕/ 네. 일본판 이름은 그 이름이 맞을 텐데 정말 지독하게 어려운 놈이었지요.

    MrCan/ 가부키는 인기 캐릭터였습니다. 가부키 일도양단인가 하는 자기 이름을 내걸은 천외마경 RPG 게임도 나왔지요.
  • 떼시스 2009/06/21 20:01 # 삭제 답글

    최근 이 겜을 하는데 가부키한테 자꾸 죽네요.
    만지마루 못지않게 밸런스가 잡혀있는 넘 같습니다.
  • 잠뿌리 2009/06/23 19:53 # 답글

    떼시스/ 가부키도 이외로 강적이죠.
  • 한이연 2013/07/21 20:48 # 답글

    요 게임.. 너무 좋아한 나머지.. 전 캐릭터 엔딩도 봤던 기억이 나네요.. 가부키 단쥬로가 주 캐릭이였지만..

    너무 빠져서 오락실에서 살다가 어머니께 끌려가 마대자루로 흠씬 맞았던 기억도 납니다.. ㅡㅡ;;

    요 게임도 음악이 좋아서 bgm을 mp3로 듣고 있지요 ㅎㅎ
  • 잠뿌리 2013/07/24 21:02 # 답글

    한이연/ 플레이어 셀렉트 BGM이 특히 기억에 남네요.
  • 곧휴잠자리 2015/06/22 12:46 # 답글

    다 괜찮은데 최종보스 루시펠러는 실력이 안되면 애초에 이길 생각도 말아야 할만큼 어려웠어요.
  • 잠뿌리 2015/06/23 12:31 #

    최종 보스가 정말 어려웠지요.
  • 못되먹은 눈의여왕 2016/01/24 23:14 # 답글

    이 게임은 정말 역작이었죠.-_-b
    아케이드에서도 많이 했고 네오지오를 샀을때 처음으로 아케이드 가서 오락실 사장한테 돈주고 MVS팩을 산 첫 게임이 이 천외마경 진전이었다는..
    개인적으로 이 게임은 이때당시 나온 격투게임중에 정말 다섯손가락 안에 꼽을 정도로 BGM이 출중했던 게임이었습니다. 특히 키누(개 데리고 나오는 여자) 배경 BGM이 정말 멋졌던..
    그리고 그 원숭이 이름은 일본판은 모르겟는데 외수버전은 만토 에이스 였던걸로..
  • 잠뿌리 2016/02/01 14:01 #

    원숭이 이름은 망토입니다. 천외마경 시리즈의 마스코트적인 캐릭터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9533
2022
975638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