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카하시 명인의 모험도 2 원더보이/몬스터월드 특집





1991년에 허드슨에서 만든 게임. 세가에서 아케이드로 처음 선을 보인 원더보이 1탄은 PC엔진과 패미콤용으로 이식되면서 타카하시 명인의 모험도라는 제목이 붙었는데, 이 작품은 타카하시 명인의 모험도 시리즈의 두번째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전작은 사실 아케이드용 원더보이를 그대로 가져와서 주인공을 타카하시 명인으로 바꾼 것 뿐. 별 다른 차이점은 없는 평범한 게임이었는데.. 이 속편부터 패미콤 만의 완전 오리지날용으로 변했다.

총 8개의 스테이지가 각각 다섯 개가 넘는 파트로 나뉘어져 있으며, 스테이지 구조도 많이 달라졌다. 기존의 강제적 횡 스크롤 액션에서 탈피해, 일정한 부분은 다시 돌아갈 수 있고 또 용암 늪이나 물 속, 좁은 공간에서 디딤돌을 타고 점점 위로 올라가는 것 등등 다양한 스테이지가 존재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장족의 발전을 이룬 건 바로 아이템이다. 기본적으로 공격 도구인 돌도끼와 이동 기구인 스케이트 보드, 무적 아이템은 요정, 패널티 아이템은 가지. 한대 맞으면 무조건 골로 가며 체력은 시간이 지날 수록 계속 떨어져 스테이지 곳곳에 불쑥 나타나는 과일을 먹어야 하는 건 전혀 바뀌지 않았지만, 특정 카드를 손에 넣으면 공룡을 타고 다닐 수 있는 시스템이 새로 추가됐다.

스페이스는 파란색 전기 꼬리 공룡, 하트는 빨간색 불꽃 공룡, 다이아는 수룡, 클로버는 돌 떨어트리는 익룡 등 총 네 마리의 공룡이 존재한다. 서로 가진 특성도 다 다른데 우선 빨간색 공룡은 용암 늪을 자유롭게 누빌 수 있고 수룡은 공격 기술이 없지만 물 속에서 잘 움직이고 익룡은 공격이 포물선을 이루지만 하늘을 날아다닐 수 있다.

일단 공룡을 탄 상태에서 그 파트를 클리어하면 다음 파트 시작 전에 공룡을 탈지, 아니면 그 회수를 저축할지 결정할 수 있다. 네 종류의 공룡과 돌도끼가 여기에 포함되며 스케이트 보드는 예외다. 이 시스템으로 인해 어떤 스테이지에, 어떤 공룡을 사용할 건지 확실하고 또 유용하게 결정할 수 있기에 아주 편리하다.

파트를 클리어한 다음에는 여러 개의 달걀이 막 빙빙 도는데 여기서 하나를 콕 찝으면 점수나 보너스 라이프를 추가로 얻게 된다.

파트를 하나 둘씩 깨다보면 끝에 가서 해당 스테이지의 보스를 만나 보스전을 치룰 수 있다. 이때 역시 공룡을 데리고 갈 수 있는데 보스전이 시작하면, 타카하시 명인과 공룡이 분리된 상태에서 둘을 동시에 조종해 싸워야 한다.

1탄은 해보고 원더보이와 다를 게 없다며 실망을 한 사람이 있다면, 우선 속편을 해본 다음에 이 시리즈의 가치를 판단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결론은 추천작. 개인적으로 패미콤의 대표적인 아케이드 게임이 뭐냐고 묻는다면 딱 손으로 꼽는 게임 중 하나다.


덧글

  • 진정한진리 2008/06/29 21:02 # 답글

    아, 이 명작.....플스2용으로 리메이크된 것도 있는것이 기억나네요.
  • 잠뿌리 2008/06/30 08:46 # 답글

    진정한진리/ PS2 저가 게임으로 국내에서도 발매됐었지요.
  • 진홍의매그너스 2008/12/04 03:02 # 삭제 답글

    공룡 중에 별모양카드 던가.....

    먹으면 탈수 있는 롤링어택하는 트리케라톱스 있지 않았나요?
  • 진홍의매그너스 2008/12/04 03:03 # 삭제 답글

    음...그건 3였나. 기억이 가물가물;
  • 잠뿌리 2008/12/05 22:49 # 답글

    진홍의매그너스/ 네. 3편에서 나왔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1411
2526
97431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