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버킹 패미콤 게임





1987년에 허드슨에서 나온 게임.

녹색 별이 나오고 푸른 자연 속에 비둘기가 날아가는 장면에서 끝나는 오프닝 애니메이션을 보고 있으면 만들다 말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제목을 보면 대충 감이 잡히겠지만, 자사의 간판 게임인 봄버맨을 변화시킨 게임인데. 그 차이점은 상당히 크다.

우선 같은 점은 타이틀 명에 걸맞게 폭탄 사용이 게임 진행의 주가 된다는 것. 다른 점은 폭탄 말고도 다른 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거다.

기본적으로 게임 진행은 화면 상에 보이는 장애물. 나무나 돌, 기둥 따위가 잔뜩 늘어서 있는 걸 폭탄을 설치해 폭파시키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방식이라 봄버맨과 미묘하게 다르다. 폭탄 말고 총알을 사용할 수 있는데 이건 화면 상에서 장애물을 무시하고 날아다니거나 혹은 길을 따라 쫓아오는 몹을 박살낼 수 있다.

시간이 넉넉한 게 아니라 에너지 게이지가 줄어들면서 처음에 주어진 캡슐이 다 떨어지면 그대로 사망. 적에게 닿아 에너지가 달아도 사망. 폭탄이 터질 때 그 영향 범위 안에 있으면 즉사. 라이프 댓수는 따로 없고 한번 죽으면 바로 게임오버다.

대신 시작 모드에 컨티뉴 메뉴가 따로 있어서 다시 이어서할 수 있지만. 문제는 중간 지점부터가 아니라 스테이지 처음부터라는 점. 봄버맨보다 더 빡세다.

총알의 리치가 살인적으로 짧고 적의 총알에 맞으면 에너지가 아니라 라이프 캡슐이 깍이니. 오죽하겠는가?

구조물을 부수다 보면 봄버맨처럼 아이템이 잔뜩 나오고 적을 죽여도 가끔 아이템이 떨어지는데. 폭탄은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게 아니라. 갯수 제한이 있어서 이걸 다 쓴 상태에서 길을 더 이상 뚫을 수 없으면 에너지가 다 떨어져 죽을 때까지 기다려야한다.

쉽게 말해 봄버맨처럼 폭탄마가 되어 마구잡이로 폭탄을 설치하면 안 되고, 갯수를 충분히 세어보고 활용해 쓰면서 아껴야 한다 이 말이다.

구조물을 부수다 보면 계단 통로 같은 게 나오는데. 그 안으로 들어가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는 게 아니라 배경이 검은색으로 변하면서 장애물의 제약이 없이 자유롭게 앞으로 갈 수 있게 된다. 하지만 그 대신 몹들의 움직임 역시 자유롭기에 이쪽이 오히려 더 어렵다.

결론은 평작. 봄버맨 시스템에 변화를 추구해서, 타이틀명만 조금 비슷할 뿐 완전 별개의 게임이 됐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봄버맨이 더 재미있었다.


덧글

  • 진정한진리 2008/06/28 17:49 # 답글

    죽고 죽고 죽고 죽고 죽고 죽고 죽고 죽는군요(으응?)
  • 잠뿌리 2008/06/28 21:25 # 답글

    진정한진리/ 정말 많이 죽죠;;
  • 시무언 2008/06/29 04:21 # 삭제 답글

    봄버킹주제에 폭탄이 무한이 아니라니!!
  • 잠뿌리 2008/06/29 12:02 # 답글

    시무언/ 폭탄이 다 떨어지면 진짜 안습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7788
2912
970258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