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걸 얀차마루 3 패미콤 게임





1993년에 아이렘에서 만든 게임. 쾌걸 얀차마루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면서 그와 동시에 마지막 작품이다.

타이틀 화면의 주인공 모습만 봐도 기존의 얀차마루 시리즈를 해본 사람이라면 대충 감이 오겠지만 뭔가 그림체와 분위기가 상당히 달라졌다.

쾌걸 얀차마루의 전매 특허라고 할 수 있는 칼날 빙그르르 돌리기 기술이 사라지고. 생긴 것도 더벅머리 상투가 아니라 깔끔한 인상의 상투에 어쩐지 그림체가 디즈니 미키 마우스 풍으로 변한 것 같다.

타이틀 화면 뿐만이 아니라 게임 전체도 상당히 변했는데 아케이드 게임이란 특징만 같고 기본적인 스타일은 완전히 달라졌다. 칼날 빙그르르 돌리는 공격이 아닌, 전방 공격에 한해서 충격파를 날리는 봉술을 쓰는데 위아래 공격도 가능하다.

전작에 있던 4가지 술법 같은 건 없고 그냥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슈퍼 마리어 스타일의 게임처럼 일정 시간 동안 무적이 되는 아이템과 에너지를 채워주는 하트, 잠긴 문을 여는 열쇠가 아이템의 전부다.

여기까지만 보면 별 다른 특색이 없는 게임인 것 같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기존의 시리즈와 차별화된 무언가가 있다.

그건 바로 봉술의 응용이다. 플레이어 캐릭터가 쓰는 봉술은 단순히 공격에 제한된 것이 아니다. 기본적으로 벽 같은 구조물을 후려치거나. 공격 버튼을 꾹 누르고 있어서 봉을 고정시킨 상태에서 벽에 닿으면 갑자기 탁 팅기면서 빙그르르 돌아 그 반동을 이용해 보다 높은 곳으로 뛰어 올라갈 수 있다.

그리고 지상에서 공격 버튼을 꾹 누르고 있으면 몸이 반짝거리는데 어느 때든 원하는 때 버튼을 놓으면 봉을 땅바닥에 콱 찝고 빙그르르 돌며 회전 공격을 한다.

레버 아래 점프로 슬라이딩 기술이 추가되어 작은 틈새를 빠져나가는 등의 액션도 가능해졌다.

결론은 평작. 기본 기술의 응용은 괜찮지만 그 이외의 특색은 너무나 없는 밋밋한 게임이다. 과연 이걸 쾌걸 얀차마루 시리즈라고 불러야 할지 의문이 들 정도로 고유의 색을 잃어버렸다.


덧글

  • 레트로마왕 2008/06/25 20:59 # 삭제 답글

    이녀석도 역시 한번 클리어 한 이후로 다시 해 본적이 없네요..
  • 잠뿌리 2008/06/25 22:21 # 답글

    레트로마왕/ 전 아직 클리어하지도 못했습니다. 전작보다 조금 재미가 떨어져서요.
  • 진정한진리 2008/06/26 06:41 # 답글

    겉보는것만으로도 1이랑 2의 그 더벅머리 얀챠마루에서 확 변해버렸으니 전작 팬들이 실망했을것 같네요;;
  • 잠뿌리 2008/06/26 10:25 # 답글

    진정한진리/ 디자인이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8969
11049
939796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