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믹! 패미콤 게임





1992년에 선 소프트에서 만든 횡 스크롤 액션 게임.

줄거리를 요약하자면 기믹이 어떤 소녀의 생일 선물이 되는데, 질투에 눈이 먼 소녀의 인형들이 야밤을 틈 타 자기 주인을 납치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뿔 달린 녹색 털뭉치라고 보고 귀여움을 어필하기 위해 만든 캐릭터라고 제작 스텝의 의도를 파악해야 하는 미지의 생명체 기믹을 조종하여 싸우는 내용이다.

공격, 점프 달랑 버튼 두 개에 액션 역시 그 두 개가 전부. 공격을 할 때는 머리 위에 별가루를 모아서 별뭉치로 바꿔서 던지는 형식을 띄고 있는데 꼭 다 모아야 공격이 가능하다. 그만큼 단발성의 공격은 아니고 적을 한번 치면, 그대로 화면 끝까지 가며 휩쓸어 버린다.

이 게임의 개성은 별뭉치 공격이 전부라고 할 수 있는데 익숙해지기 좀 힘든 시스템이다. 반드시 다 모아야 공격할 수 있는 건 그렇다 쳐도 한번 던지면 약간의 지속 시간이 있는데 별뭉치가 사라지지 않는 이상 다시 모아서 쓸 수 없다는 문제점이 있다.

새로운 무기가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모두 다 별뭉치를 던지는 것처럼 모아서 사용해야 한다.

천장에 닿거나 낭떠러지로 떨어지면 사라지는데 바닥에 닿으면 퉁퉁 튕기면서 다시 돌아오거나 화면 끝까지 가니 그걸 잘 활용해야 쉽게 진행할 수 있다.

에너지 캡슐은 총 4개. 더 이상 늘어나는 일은 없지만 아이템 창이 있어서 물약을 얻으면 체력을 회복할 수 있다. 레버를 위로 올리고 공격 버튼을 누름으로써 사용이 가능하니 언제 어느 때든 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낭떠러지 함정에 떨어지면 무조건 즉사. 에너지가 다 떨어지거나 함정에 떨어져 죽는 순간 몸이 분열되어 사방으로 광체가 흩어지는 모습은 왠지 모르게 록맨이 연상된다.

난이도는 조금 높지 않을까 싶다. 다른 비슷한 류의 게임보다 유난히 좁은 공간이 많이 나오며 그 사이 사이로 적들이 튀어나오는 상황에 조잡한 별뭉치 공격을 하니 당연히 어려운 거다.

유리 파이프를 타고 위로 이동했는데 좁은 통로에서 몹이 뚝 떨어져 다가오는 건 호러스럽기까지 하다.

결론은 평작. 오로지 별뭉치 공격 시스템만이 남는 게임이다.

똘망똘망한 눈망울이 마음에 들긴 하지만 역시나 같은 필의 캐릭터 게임 중에 지존을 달리는 별의 카비를 따라가지 못한다.

어린 시절에 게임 월드에 공략이 나온 걸로 처음 봤을 때는 뭔가 굉장히 단순하면서도 나름대로 귀여움을 어필한 그 외모에 반해 어설프게나마나 공책에 그려 본 적도 있다.


덧글

  • 진정한진리 2008/06/24 19:16 # 답글

    귀여운 이형의 주인공 하면 역시 커비이죠.
  • Mr.오션잼 2008/06/24 19:29 # 삭제 답글

    저도 이걸 보고 난 느낌이 별의 카비네요
  • 잠뿌리 2008/06/24 20:17 # 답글

    진정한진리/ 아마도 패미콤용 캐릭터 게임의 지존은 커비인 것 같습니다.

    Mr.오션잼/ 이 게임은 커비보다 훨씬 먼저 나왔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 게임을 보고 커비 느낌 난다고 하죠. 커비보다 덜 알려졌기 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사실 커비가 워낙 잘 만든 게임이라 그럴 수 밖에 없지요.
  • 레트로마왕 2008/06/25 20:50 # 삭제 답글

    상당히 어려운 게임입니다. 귀여운 캐릭터와 그래픽 덕분에 쉬운 난이도로 착각했다가 상당한 난이도에 꽤 고전했었습니다. 특수칩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운드 음원이 상당히 뛰어났습니다. 각 스테이지별로 숨겨진 아이템이 있는데 이 녀석들을 전부 얻어야 진 엔딩이 나오기도 하구요^^
  • 달빛바람 2010/10/16 06:51 #

    http://en.wikipedia.org/wiki/Memory_Management_Controller#FME-7
    기믹에만 쓰인 특수한 사운드칩이 있다고 합니다.
  • 잠뿌리 2008/06/25 22:19 # 답글

    레트로마왕/ 난이도 상당하죠. 진 엔딩은 아직 못봤습니다.
  • Hash 2012/06/01 02:49 # 답글

    으 이 게임 진짜..

    어렸을 적 무한 컨티뉴 드립만 2시간 넘게 하다 결국 못 참고 컨트롤러를 바닥에 내팽개쳤더니,
    그게 또 재수없게 그냥 고장이 나 버러서;; 폭발한 전 팩을 창밖으로 던져버렸던 기억이(...)

    닌자용검전 외전도 전부 클리어 해 봤었는데 이 게임은 도통 적응이 안 되더군요 ㅋ..

    ..이제와서 생각해보니, 선소프트 제작 게임 해본 건 많은데, 클리어까지 간 건 단 한개도 없네요;
  • 잠뿌리 2012/06/03 17:16 # 답글

    Hash/ 이 게임이 은근히 어렵지요.
  • 콜그림 2012/11/22 06:18 # 삭제 답글

    이 게임의 묘미는 별이 바운드 된다는점이고 별에 올라탈수도 있다는 점인것 같습니다.
    난이도는 높지만 게임이 단선적이고 분위기가 액션게임치고 묘하게 차분해서 집중해서 즐길수있습니다.
    모두가 좋아할만한 게임은 아니지만 취향에 맞는다면 몰두할수 있는 매력이 있는 게임인것 같습니다.
  • 잠뿌리 2012/11/23 15:27 # 답글

    콜그림/ 별 하나에 올인한 게임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03932
5439
948914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