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 소드 메가드라이브 게임





1991년에 '타이토'에서 만든 판타지 액션 게임.

언뜻 보면 자사의 간판 게임인 '라스탄 사가' 류로 볼 수도 있겠지만 의외로 참신한 점이 많다.

일단 첫번째 특이점으로 변신 시스템을 꼽을 수 있다. 특정한 적을 쓰러뜨리고 얻은 아이템을 이용해 언제든 원하는 때에 바로 세 가지 형태로 변신할 수 있는데, 점프력이 높은 켄타로우스 형태.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닐 수 있는 유익힌 형태. 물 속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인어 형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적을 계속 치다 보면 몸의 색깔이 바뀌면서 파워업을 할 수 있는데, 예를 들면 빨간 색으로 변했을 때는 장거리 공격 마법을 사용할 수 있고 거기서 한 단계 더 위로 올라가 노란 색으로 변하면 기본 공격이 이연타로 바뀌는 등등 변경 사항이 꽤 많다.

매 스테이지 끝에 보스가 나오는데 공략 방법이 좀 까다로운 게 흠. 과거 '게임 아츠'에서 나온 '젤리아드'처럼 열쇠를 얻고 숨겨진 문을 찾아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는 방식을 갖췄다.

MP를 소모해 사용하는 마법은 각 스테이지를 클리어한 다음 입수할 수 있는 보물로 생기기 때문에 처음부터 바로 다양한 마법을 사용할 수는 없다.

라이프 게이지와 댓수가 따로 존재하며 보스 전에서 죽거나 하면 게임 오버 화면에 나오는 패스워드를 사용해 재도전을 할 수 있고, 그걸 떠나서 스테이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게 되는 컨티뉴도 따로 존재한다.

젤리아드 류의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을 해주고 싶은 게임이다.


덧글

  • 뷰너맨 2009/12/02 12:39 # 답글

    모 잡지에선 괴작 게임으로 나왔습니다만, 연유를 알 수 없었지요.(재미있게 클리어...어라..클리어를..했던가??) 분명 기억상으론 재밌게 했었는데 말입니다.너무 어린시절이라 그랬을지도 모르겠지만,

    분명한건 즐겁게 했었다는 것.
  • 잠뿌리 2009/12/03 02:45 # 답글

    뷰너맨/ 켄타우로스로 변신하는 센스가 드물어서 그런 걸지도 모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50636
5192
944891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