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리팀] 도고우소켄 - 이카리 2 킹 오브 더 파이터 특집





1986년에 SNK에서 만든 게임. 영제는 빅토리 로드다.

원제가 이카리가 아니지만, 시리즈 상으로 볼 때 두 번째 작품에 해당한다. 이카리 1의 주인공 랄프가 나와서 우주를 배경으로 외계인을 쓸어버리는 내용이라 할 수 있다.

종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이카리와 마찬가지로 아날로그 스틱을 돌려서 총구를 바꿔야 하는데 에뮬레이팅 상으로는 이게 버튼을 누를 때마다 방향이 바꾸는 형식으로 구현이 돼서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만약 pc용 ps패드의 아날로그 스틱으로 구현을 하면 좀 낫겠지만 키보드로 하는 건 좀 애로사항이 꽃핀다.

나오는 주인공의 생긴 거나 도트는 이카리 1때와 같고 딱총과 수류탄 등의 무기는 같지만 그 이외의 부분이 완전 바뀌어서 전혀 다른 게임 느낌이 난다.

일단 총알과 수류탄이 무한 체재로 바뀌었다. 그래서 기본 슈트도 3종류로 늘어났다.

화염탄이 나가는 바쥬카포와 검, 부메랑 등의 무기가 추가되었다. 화염탄은 바쥬카포 같은 무기로 직선 방향으로 쭉 밀고 나가는 공격, 검은 딱총, 부메랑은 다 연발 공격으로 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게 장점이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검이나 부메랑은 쓸데없고 바쥬카포 하나만 있으면 된다.

아머 시스템이 새로 생겨서 진행을 하다가 특정 아이템을 먹으면 땅에서 로보캅을 연상시키는 강철 갑옷이 솟아오르는데 이걸 먹으면 적의 공격을 맞아도 끄덕 없다. 물론 달랑 한 방이란 게 문제지만 말이다.

진행을 하다 보면 녹색 거울이 튀어나오고 거기 안으로 들어가면 중간 보스가 나온다. 같은 놈이 계속 나오는 게 좀 짜증나긴 한데 그렇다고 쓰러트리지 않으면 밖으로 나갈 수 없으니 데스 매치라고 할 수 있다.

화면이 바뀌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로 쭉 이어진, 이카리 1과 같은 형식을 띄고 있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보스 캐릭터가 꼬박꼬박 나온다는 것이다.

타격감이 좀 나빠져서 그런지 총을 쏘고 수류탄을 던져도 적이 데미지를 입는지 마는 건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미친 듯이 쏘고 던지다 보면 다 클리어 된다.

나오는 적이나 배경이 무슨 우주를 배경으로 한 슈팅 게임을 연상시켜서 잘 보지 않으면 이카리 후속편인지 모른다. 이 작품을 이카리 2로 보는 이유는, 이후에 나온 게 이카리 3 레스큐 였기 때문이다.

결론은 평작. 변해도 너무 변해서 개인적으론 좀 낯설었다. 이카리 1이 더 낫다고 본다.


덧글

  • 시무언 2008/06/20 12:00 # 삭제 답글

    여기서 경험을 쌓아 랄프는 결국 킹오파에서 주먹에서 핵폭발을 일으키는거군요
  • 잠뿌리 2008/06/20 22:07 # 답글

    시무언/ 생각해 보면 참 랄프는 이 게임에서 우주에서도 상반신 누드로 돌아다니니 대기권을 초월한 것 같습니다.
  • 못되먹은 눈의여왕 2016/01/24 15:26 # 답글

    동네마다 다를수는 있겠지만..제 경우는 저희 지역 오락실에서는 빅 히트 쳤던 게임입니다.
    오히려 이 게임이 나오고 이카리1이 시들시들해졌을 정도죠.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1에 비해서 훨씬 잘만든 작품이라고 평가합니다.
    그리고 그 레버 돌리기는 사실 오락실에서 그걸 장착한 곳보다 장착하지 않은곳이 더 많아서
    거의 대부분은 레버를 움직이는 방향으로 캐릭터가 쳐다보게 되었죠..
    에뮬에서는 이것까지 지원을 해놓는 바람에 키보드로 하기엔 진짜 힘들었던..
  • 잠뿌리 2016/01/24 21:58 #

    에뮬에서는 PC용 조이패드를 사용한다면 레버 돌아가는 걸 아날로그 스틱으로 설정하면 편합니다. 하지만 키보드는 이중으로 조작하기 어려워서 보통은 조작 버튼을 하나 더 쓰는 것 정도로 타협을 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25889
5215
94739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