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인 더 워터 (Lady In The Water, 2006) 요괴/요정 영화




2006년에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이 만든 작품.

내용은 먼 옛날 물 밑에 있는 블루 월드란 곳에 살던 님프들은 육지로 올라와 인간하고 대화를 나누었지만 인간의 문명이 발달하고 타락하면서 대화를 하지 못하게 됐으나, 그래도 희망을 잃지 않고 육지로 올라왔다는 전설이 있는데, 아파트 관리인 클리블랜드 힙이 어느날 우연히 아파트 수영장에 숨어 있는 동화 속 요정 님프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M. 나이트 샤말란 감독하면 식스센스를 비롯해 여러 편의 히트작을 낸 감독인데 이 작풍는 빌리지를 만든 이후 2년간의 공백을 깨고 공개한 판타지 영화다.

식스센스부터 나이트 샤말란 감독은 반전을 잘 쓰는 걸로 유명했는데 이 작품은 그의 영화 중 처음으로 반전이 나오지 않는다. 그리고 판타지 드라마라는 장르 역시 처음 도전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런 걸까? 이 작품은 감독이 너무 자기 만족에 빠져서 정말 어색하고 지루한, 재미없는 영화가 되어버렸다.

샤말란 감독 본인이 배우로 출현하기도 하는데 코브라는 이름의 아파트에는 동양인, 인도인을 비롯해 약간 정신줄 하나씩 놓고 있는 괴짜들이 가득한 아파트다.

배경은 이러한데 내용은 님프가 육지로 나오면 늑대 모습을 한 스클런트란 괴물이 습격해 죽인다는 설정이 있어서, 등에 풀이 난 거대 늑대가 덤벼드는 걸 축으로 삼아 공포물을 만들었는데. 전체 내용이나 줄거리는 동화 속 요정의 이야기라 뭔가 엄청 매치가 안 돼서 밸런스가 완전 붕괴됐다.

이야기가 굉장히 뜬금없이 시작되서 진행되고 결말로 향한다. 공포, 호러, 코믹 어디에도 집중을 하지 못하고 굉장히 산만한 구성을 갖고 있다.

내용 전개도 등장 인물은 갑자기 아무런 이유도 설명도 없이 동화 속에 나오는 등장 인물들의 역할을 받고 수행한다. 그 임무를 수행하고 동화 속 내용이 현실화되는 걸 믿는데 있어 아무런 의심도 갈등도 하지 않는다.

날라리 한국인 딸, 전설에 해박한 한국말 쓰는 어머니, 오른팔만 근육을 비대하게 키우는 청년, 영화 평론가, 시나리오 작가, 시리얼 상자를 보고 철학하는 아이. 캐릭터 설정 하나만 놓고 보면 분명 개성적이기는 하지만.. 설정만 그러할 뿐 행동은 지나치게 평면적이라 주어진 매뉴얼에 따라 움직이는 것 같아서 리얼리티와 거리가 멀게 느껴지며 그렇기 때문에 재미가 없다. 그렇다고 판타지를 추구하기는 내용이 너무 진지하다.

이 작품은 한국에서 개봉할 때 광고 문구가 다 낚시였는데 한국인 배우가 나오는 건 사실이지만, 한국 설화를 차용한 것은 절대 아니다.

극중에 나오는 동화는 물 속 세계인 블루월드에 사는 님프들 이야기라서 사실 유럽 전승의 요정 이야기에 가까우며, 이걸 가지고 한국 설화라고 말하는 건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그냥 한국인 모녀가 등장해 어머니가 한국말로 동화를 들려주는 것 뿐이지. 그걸 제외하면 한국은 그 어디에도 없다.

히로인이자 사건의 키워드라고 할 수 있는 요정도 그냥 물에 젖은 외국인일 뿐. 신비로움도 아름다움도 없다. 어떤 이미지인지 정의를 하면 제 5원소에 나오던 밀라 요보비치의 껍데기만 남긴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물의 요정이라고 해서 물을 조정한 것도 수영을 잘하는 것도 아니고 요정다운 구석은 전혀 없다.

결론은 비추천. 판타지 스릴러 내지는 잔혹동화라고 광고한 영화지만 실제로 여기엔 그것들은 전혀 없다. 있는 거라곤 자기 만족에 빠진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DDR 완성판뿐이다.

진지하게 단언하건데 이 작품은 아무래도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감독 커리어에 치명적인 오점으로 남을 것 같다. 레니 할린의 감독 명성에 큰 오점을 남긴 컷스로드 아일랜드가 오히려 더 나아보일 정도니 말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6/18 00:32 # 삭제 답글

    로봇 치킨에서 "what a twist!"하던 샤말란이 생각나는군요-_-
  • 진정한진리 2008/06/18 02:04 # 답글

    최근 샤말란 감독이 새로운 영화를 제작중이라고 하던데...어느 잡지에서 이런식으로 비꼬(?)던게 생각나네요. "이젠 반전 좀 그만 하면 안되겠니?"(...)
  • 잠뿌리 2008/06/18 11:01 # 답글

    시무언/ 전 이 영화를 통해 샤말란 감독의 영화에 대한 신뢰를 잃었습니다.

    진정한진리/ 이 영화에선 샤말란 감독이 항상 써오던 반전은 없지만, 재미는 더 없습니다.
  • BLAZE 2008/06/18 23:31 # 답글

    영화는 쿠소라지만 몽환적인 포스터아트 만큼은 정말 손에 꼽을만큼 최고입니다.^^
  • 잠뿌리 2008/06/18 23:52 # 답글

    BLAZE/ 네. 영화하곤 다르게 포스터는 무지 잘 만들었습니다.
  • Nurung 2008/06/19 21:15 # 답글

    영화에서 반전이 없었다는데에는 이의 있습니다.
    후반부에 인물들의 정체가 밝혀지는 장면에서는 약간 충격적이었거든요. ^^
  • 잠뿌리 2008/06/19 22:21 # 답글

    Nurung/ 전 그게 반전으로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냥 각본상 어거지로 끼워맞춰고 등장 인물이 주어진 임무를 아무런 의심 없이 수행하는데 있어서 샤말란 감독의 정신 상태를 의심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1455
3069
972305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