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혈사 외전 최강 전설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3년에 아틀라스에서 만든 게임. 자사의 간판 대전 액션 게임인 호혈사 일족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다.

내용은 전작에서 마누라부터 왕좌를 빼앗고 마음껏 나태한 생활을 즐기던 칸지가 세계 최강의 격투가를 불러들여 2인 1조의 대전 시합을 개최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그래픽, 키 조작, 기술은 사실 전작인 호혈사 2랑 똑같다. 달라진 게 거의 없어 보이지만 막상 플레이해보면 확실히 다른 점이 눈에 띈다.

우선 일 대 일 매치가 아니라 리더와 파트너 등 2명의 캐릭터를 골라 싸우는 태그 매치로 바뀌었다는 점. 킹 오브 파이터의 영향일까? 한 명이 쓰러지면 다음 사람이 나와서 싸우는 방식으로 3판 2 선승제다. 약 펀치, 강 펀치, 약 킥, 강 킥 총 4개 버튼에서 강 펀치 강 킥을 동시에 누르면 적을 날려버리는 공격을 할 수 있는 것도 왠지 킹 오브 파이터 필이다. 하지만 약 펀치 약 킥을 동시에 눌러 블로킹을 한 뒤 카운터 공격을 할 수 있는 건 다르다.

적에게 공격을 받으면 게이지가 쌓였다 꽉 찬 순간 폭발하며 분노 상태에 돌입해 필살기를 날릴 수 있는 건 전작과 동일하다.

오우메 오타메 쌍둥히 할망구의 변신은 그대로지만, 클라라와 킨타로의 변신 모습은 슈퍼 클라라와 포치는 따로 분리됐고 기존 시리즈에서 심판으로만 나왔던 코로코도 신 캐릭터로 합류했다. 켄지 같은 경우 다 늙어 죽어가는 모습으로 등장한 전작과 달리 이번 상태에서는 근육질에 쌩쌩한 초인 상태로 등장한다. 그래서 전작의 변신 전 기술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게 좀 아쉬울 따름이다.

반면 슈퍼 클라라와 포치는 따로 분리된 만큼 전작보다 기술이 배가 늘어났고 필살기도 생겼다. 개인적으로 주력 캐릭터는 슈퍼 클라라. 사실 전작까지만 해도 슈퍼 클라라는 그냥 외모만 좋았지만 이번 작에서는 기술이 늘어나면서 상당히 쓸만한 캐릭터로 변해서 애용하게 됐다.

추천작! 언뜻 보면 비슷한 것 같아도 직접 해보면 확실히 다르다. 배경 음악도 의외로 상당히 좋았고 대전도 스피드있고 조작도 간편해 꽤 재밌게 했다.

여담이지만 나이트 클럽 배경 화면에 아틀라스의 간판 게임 진 여신전생에 나온 칼리의 동상이 칼 대신 포크를 든 모습으로 세워져 있다. 진여신전생 녹턴의 칼리는 상당히 외모가 흉악하지만 그래도 1,2의 칼리 디자인은 양호한 편이다.


덧글

  • 행인A 2008/06/16 16:32 # 삭제 답글

    호혈사는 투혼 밖에 못해봤지만 꽤 잘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bgm에도 가사가 들어있던 점도 재밌었고.
  • 잠뿌리 2008/06/16 21:58 # 답글

    행인A/ 오리지날 호혈사 시리즈 중에선 이 작품이 제일 잘 만든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2411
2526
974310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