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로케 - 노점상 2020년 음식


고로케. 시장과 노점상에서 자주 보이는 메뉴다. 요즘 가격은 1개에 500원. 4개에 1000원 하던 시절에 정말 엊그제 같은데, 고로케 가격도 많이 오른 것 같다.

고로케 속. 보통 제과점에서 파는 고로케는 1개에 800~1000원 정도 하지만 확실히 비싼 만큼 맛이 있었다. 속재료도 진짜 감자를 비롯한 각종 야채와 고기를 갈아넣었고 개중에는 카레 향이 나는 것도 있었다. 그러나 시장/노점상 표 고로케는 제과점 고로케 가격의 절반인 만큼 맛도 반으로 떨어진 것 같다.

시장 고로케 같은 경우는 만두 속과 같은 재료를 쓰고 있다. 즉 양파, 부추, 고기 등을 갈아 넣어서 안을 채운 것이다. 예전에 고로케가 4개에 1000원 하던 시절에는 500원짜리 고로케가 노점상 표 중에서도 고급 고로케라 당면이 들어간 것도 있었는데 요즘은 그런 게 전혀 없다. 위 사진이 잘린 부분을 보면 진짜 안이 잘 안 보이지 않는가. 한 입 베어물면 속재료가 넘쳐흐르는 왕만두와 왕찐빵과 너무나 비교 된다.

만두 속재료라도 좀 많이 들어갔다면 호빵과 왕만두에 뒤지지 않는 맛있는 음식이 됐겠지만.. 요즘 고로케는 재료비 절감을 위해서 그런 건지도 몰라도 빵은 크고 두툼하지만 속은 비어 있다. 마치 가격은 끝없이 오르는데 용량은 작아지고 봉지에 비해 속이 텅 빈 포카칩 같다고나 할까?

따듯할 때 먹는 고로케는 온기가 남아 있을 때 튀김빵의 최소한의 맛이 있지만.. 그것도 배가 고플 때의 일이지. 뱃속에 좀 여유가 있어서 느긋하게 맛을 즐기고자 하면 정말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겉은 바삭바삭하게 튀겨진 게 주로 같이 파는 찰쌀 도넛츠나 꽈배기 보다 맛있어 보이지만.. 사실 양이나 맛은 오히려 앞의 두 제품이 더 나은 것 같다.

음식하면 질보다 양을 추구하는 나인데, 아무리 그래도 맛 없는 걸 무작정 많이 먹을 수는 없는 법. 역시 고로케를 먹으려면 몇 백원 더 보태더라도 제과점에서 파는 제대로 된 고로케를 먹어야겠다.


덧글

  • Mr.오션잼 2008/06/16 00:10 # 삭제 답글

    전에 '신의 물방울'을 너무 본 나머지 와인에 푹 빠져서,
    호주산 시븐 힐 시라즈(35000원 저가)랑 같이 먹어봤는데.....

    진짜 맛있습니다!!!!!ㅠ_ㅠ乃
  • 울비 2008/06/16 00:32 # 답글

    요즘 시장 고로케는 다 먹고나서 기분이 찝찝해요. ㅜㅜ
  • 진정한진리 2008/06/16 00:35 # 답글

    예전에 있었던 동글동글 미니 사이즈의 고로케도 그립습니다 TAT
  • 잠뿌리 2008/06/16 11:07 # 답글

    Mr.오션잼/ 그러고 보니 전 와인을 마셔본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아직까지는 미지의 영역..

    울비/ 요즘 시장 고로케 맛이 너무 떨어졌지요.

    진정한진리/ 그 당시 팔던 미니 사이즈 고로케 괜찮았지요 ㅠ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11035
6429
955553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