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 전기 플러스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9년에 IGS에서 만든 게임. 원제는 삼국 전기. 영제는 나이츠 오브 발러. 원제의 경우 대만에서 만든 시뮬레이션 게임 삼국전기와 제목만 같다.

21세기에 들어와서 국내 오락실이 멸망의 길로 빠져든 시기에도 전국 초중딩에게 큰 인기를 끌어 어디서든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게임 중 하나의 명맥을 유지한 작품이다.

전작이라고 할 수 있는 서유기처럼 사실 따지고 보면 캡콤의 던젼 앤 드래곤즈 짝퉁으로. 시기적이나 조작성으로 미루어볼 때 아케이드용 던젼 앤 드래곤즈 2 샤도우 오브 미스테리를 답습하고 있다.

공격, 점프, 아이템 사용, 필살기, 버튼 두 개 눌러 스패셜 공격 등등 기본 버튼 조작은 동일하고. 아이템이 화살, 폭탄 등으로 바뀌면서 법술 대신 필살기가 추가되어 던젼 앤 드래곤 2처럼 커맨드 입력 기술이 대거 추가됐다.

다른 점은 배경이 중국이다 보니 제갈량을 제외한 나머지 캐릭터는 마법을 못 쓰기 때문에 대신 필살기가 생겼다. 적을 해치우면서 파워 게이지를 채우고 게이지 소비로 막강한 필살기를 날릴 수 있다. 문제는 게이지 채우기가 굉장히 어렵다는 점. 총 3개까지 채울 수 있고 3단계 필살기가 있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오호장군. 관우, 장비, 황충, 마초, 조운이다. 삼국 전기에선 비기. 확장팩 격인 삼국 전기 플러스에서는 제갈량, 장료, 초선 등의 캐릭터가 추가된다.

일러스트는 전작인 서유기에 비하면 그야말로 환골탈태다. 이번엔 상당히 괜찮은 편이다. 하지만 초선만큼은 일러스트보단 게임 상의 도트 캐릭터가 훨씬 낫다. 바스트 모핑까지 되는 착실한 캐릭터인데 일러스트가 클로즈업되면 완전 좌절이다. 사실 이 게임의 최고 미녀는 초선도 손상향도 아닌, 1스테이지 보스인 손지다. 게임에만 등장하는 가공의 인물로 톤파를 사용하는 미녀다.

게임 스토리는 적벽대전 이후 삼국지 연의를 기준으로 손부인이 아두를 데리고 오나라로 떠나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손부인 아두도 엑스트라로 나오는데 단순한 배경은 아닌 게, 공격하면 분명 맞출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 치다 보면 플레이어 캐릭터 에너지가 쭉쭉 떨어져 단번에 게임 오버를 당하고 만다.

판타지 성향이 짙어서 가끔 괴물 같은 놈이 툭툭 튀어나오긴 하지만 그래도 의외로 고증을 잘 지킨 디자인도 많다. 특히 2스테이지 보스전에 나오는 중장 기병. 방망이 든 산적 같은 놈 말고 그놈 부하로 나오는 중장 기병은 역사상 실존하는 중국의 중기병을 기초로 디자인한 것 같다.

결론은 추천작. 확실히 서유기와 비교할 바가 못되는 게임이고. 단순히 캡콤의 던젼 앤 드래곤즈 아류작이라 치부하기엔 인지도가 꽤 좋은 편이다. 국내 오락실 말기에 4인 동시 지원으로 오락기 앞에 옹기종기 모여 팀플하던 초중딩을 자주 봤던 기억도 난다. 연령을 떠나서 볼 때도 의외로 할만한 게임이다.


덧글

  • 진정한진리 2008/06/15 14:37 # 답글

    오락실에서 엄청 인기있었던 바로 그 삼국전기! 학교 근처 오락실에서 많이 봤었는데 난이도가 꽤 있어서인지 최종보스인 조조까지 가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던 기억이 납니다(.....)
  • 시무언 2008/06/15 15:23 # 삭제 답글

    역시 초선이 최고였죠. 2편에선 일러스트가 좋아졌는데 모핑이...
  • kjh 2008/06/15 16:41 # 삭제 답글

    버그로 인한 제갈량의 무한 물바다...
    하필이면 버그성까지 디앤디를 답습한 작품이었죠.
  • 행인A 2008/06/15 18:01 # 삭제 답글

    제갈량만 있으면 무서울게 없었던 게임
    개인적으로 주캐는 황충이었지만...
  • 알트아이젠 2008/06/15 18:28 # 답글

    한글화까지 됬다는점에서 플러스!
  • 잠뿌리 2008/06/15 23:10 # 답글

    진정한진리/ 이 게임은 제가 고등학교 2학년 시절에 엄청 유행했던 게임이라.. 그때는 오락실에 가는 횟수가 뜸해져서 정작 에뮬이 나온 다음에야 즐기게 됐었지요.

    시무언/ 초선 바스트 모핑이 좋았지요.

    kjh/ 확실히 디앤디를 너무 따라한 게 눈에 보였습니다.

    행인A/ 전 주 캐가 관우였습니다. 성능은 다른 캐릭터가 더 좋지만 왠지 관우가 끌리더군요.

    알트아이젠/ 오리지날 삼국 전기는 한글화됐고 오락실에서도 한글화 기판이 많이 보였지요.

  • Nurung 2008/06/19 21:24 # 답글

    잠뿌리 블로그 자주 들르다 보니 옛 추억에 코에이 삼국지를 건드리는 치명적인 실수를 하고 말았습니다. 시간만 나면 삼국지하고 있으니, 눈은 충열되고 머리는 띵하고 ^^

    고등학교1학년때 486sx를 구입하고 처음 돌렸던 전략게임이 바로 삼국지2인데요, 옛날에 즐겁게 했던 게임들을 추억할때의 기분좋은 아련함 그런거 있잖아요. 요즘 그런기분이 듭니다. 나이 먹어가는건지도 모르겠네요 ^^
  • 잠뿌리 2008/06/19 22:24 # 답글

    Nurung/ 옛 추억을 떠올리며 아련함을 느낄 수 있는 게 고전 게임을 다시 하는 이유인 것 같습니다^^
  • 릭테일러 2008/07/14 15:43 # 삭제 답글

    저한테는 마초,제갈량이 좋았었던것같네요(마초는 콤보가 굿
    제갈량은 마법이좋음)
  • 잠뿌리 2008/07/15 00:11 # 답글

    릭테일러/ 대부분의 사람들이 제갈량을 최강으로 꼽고 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6772
4518
945315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