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주식회사 (Monsters, Inc, 2001) 미국 애니메이션




2001년에 디즈니의 픽사에서 '데이빗 실버맨' '피터 닥터' '리 운크리치'등의 감독들이 모여서 만든 3D 애니메이션. 디즈니라고 하기 보다는 픽사의 3째 작품이라고 하는 게 더 어울린다.
(토이 스토리, 벅스 라이프)

내용은 괴물들만 사는 세계에서, 방문을 통해 인간 세계에 잠입해 어린 아이들을 놀라게 해서 비명을 지르게 만들면 그걸 에너지 원천으로 삼아서 전기처럼 공급하는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몬스터 주식회사가 있는데 거기서 가장 뛰어난 영업 실적을 자랑하는 털복숭이 괴물 제임스가 어느날 우연히 룸메이트 마이크와의 합작 실수로 인해 인간 여자 아이를 데리고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갈등의 주체는 인간 여자 아이. 몬스터는 인간의 아이가 지르는 비명을 에너지 원천으로 삼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인간의 아이 纜?닿으면 죽을지도 모른다는 강박관념을 느낄 정도로 공포와 이질감을 느끼고 심지어는 아이 양말 한 켤레가 온 거 가지고 전문적인 조사 업체가 출동해 해당 몬스터를 격리 수용하려 든다.

주인공 제임스가 인간 여자아이에게 부라는 이름을 붙일 정도로 친해지고 그 존재를 이해하며, 아이들을 놀라게 하는 일에 대한 회의를 느끼면서 진정한 의미의 친구가 되어 가는 과정이 갈등 전개라고 할 수 있다.

스텝진이야 워낙 화려하고 픽사 답게 그 시대의 한계를 뛰어넘은 기술력은 더 말할 것도 없다.

인어 공주든 미녀와 야수든 알라딘이든 노틀담의 꼽추든 간에 라이온 킹 같은 걸 제외한 특정 작품을 원작으로 한 애니에서 무조건 인간이 주체로 한 스토리의 방침에 역행한 픽사는 이 작품에서 역시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이 작품에서 인간은 어린 아이만 나온다. 주체와 갈등, 진행 그 모든 건 몬스터들에 의해 이루어져있다. 몬스터의 시점에서 진행되는 건 참으로 유쾌하고 기발하며 참신하다.

토이 스토리에서는 장난감. 벅스 라이프에서는 곤충. 이번 작품 몬스터 주식회사에서는 몬스터. 나중에 나온 니모를 찾아서는 생선. 인크레디블에서는 초능력 히어로. 픽사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이러한 기발한 시점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이 작품에도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일단 이 작품은 완성도나 재미의 측면으로 볼 때 두말할 것 없이 좋고 또 흥행도 했지만, 아쉽게도 그 해의 지존으로 등극하지는 못했다.

디즈니의 아성을 넘보기 시작한 드림웍스에서 같은 해에 개봉한 슈렉을 뛰어넘지 못한 것이다.

그 차이는 매우 미묘하다.

둘 다 전 연령을 대상으로 한 영화다. 그런데 기존 체재에 대한 변화에서 레벨이 틀리다.

몬스터 주식회사의 결론은 아이들을 놀라게 하지말고 오히려 웃음을 줘서 그것을 에너지 원천으로 삼는다 라는 것으로 가족 영화에 걸맞게 끝났다.

하지만 슈렉의 결론은 진정한 사랑은 외모에서 비롯되는 것은 아니란 사실을, 미녀와 야수가 가지고 있던 고정관념을 산산이 깨트리고 그 누구도 감히 상상해보지 못한 엔딩을 만들면서 그 해의 지존이 됐다.

몬스터 주식회사는 슈렉의 경쟁 작품이 될 수 있지만 그 미묘한 차이로 인해 뛰어넘지는 못했다.

뭐 그래도 뭐가 더 좋고 나쁜 걸 떠나서 본다면 충분히 명작으로 남을만한 재미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덧글

  • 시무언 2008/06/11 23:38 # 삭제 답글

    뭐 아이디어 자체는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슈렉이 너무 괴물같은 작품이라서 문제였지-_-
  • 진정한진리 2008/06/12 02:27 # 답글

    나름 재미있게 본 작품이었습니다. 발상도 특이하였었죠. 인간 아이들의 비명을 에너지로 삼는 몬스터들이 인간 아이를 가장 무서워한다는것이 코믹하면서도 아이러니하고(.....)
  • 잠뿌리 2008/06/12 11:35 # 답글

    시무언/ 발상은 확실히 좋은 작품이었지요.

    진정한진리/ 재미는 있는데 애석하게도 슈렉하고 같은 시기에 나와서 묻혀버렸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97767
2912
970185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